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09/11/2019 08:3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896  



.

한국에 있을 때는 남편이 칼칼한 <해물탕>을 좋아해서 항상 찾아가던 해물탕 전문점이 있었다. 

우리가 가면 사장님이 알아서 재료를 넉넉히 얹어 주어 푸짐하게 먹고는 하였다. 

.

남가주로 오고 나서도 단골 해물탕 식당이 있는데 그 식당이 바로 <칠보 해물탕>이다. 

  한인들을 상대하는 동네 식당(?)이니 가격도 저렴하고 인심 좋게 넉넉하게 내는 <해물탕>이라서 좋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

Address : 17303 Pioneer Boulevard. Artesia, CA 90701

Phone : (562) 809-0057

.

.

.

.

.

.

점심 시간에 방문을 하여서 그런지 웨이팅은 아니지만 빈자리를 찾아 보기 힘들었다. 

그러니 주문을 받기도 전에 반찬 먼저 테이블에 세팅을 해준다. 

.

<칠보 해물탕>은 한정식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처럼 10여가지에 달하는 반찬을 올린다. 

종류도 열무 물김치, 감자 샐러드, 묵, 장조림, 얼갈이 무침 등등 인데 하나같이 맛갈 스럽다. 

.

열무 물김치와 묵 같은 경우는 <해물탕>이 끓은 동안 리필을 해서 먹을 정도로 감칠 맛이 있다. 

.

.

.

.

.

이 번에는 특이하게 아낙새(아구, 낙지, 새우)로 주문을 하였는데 작은 사이즈라도 제법 푸짐하게 낸다. 

얼핏 보아도 낙지, 새우, 아구, 미더덕 등을 넉넉히 담아 냈는데 다 먹을 수 있을지 걱정스러울 정도이다. 

.

불이 화력이 좋아서 올려 놓은지 얼마 되지 않아 맹렬하게 끓기 시작해서 살짝 불을 줄였다. 

어느정도 끓자 먼저 숟가락으로 국물 맛을 보았는데 투박하지만 칼칼한 맛이 제법이다. 

.




.

.

.

먼저 <통새우>를 들어 작은 접시에 옮긴 후 머리 부분을 떼어 내고 먹어 보았는데 여전히 탱글하게 씹힌다. 

굳이 겨자를 풀은 간장에 찍어 먹을 필요는 없지만 살짝 찍어 먹었는데 새우와 소스가 묘하게 잘 어울린다. 

.

쫄깃한 낙지도 콩나물과 함께 집어 국물과 함께 먹었는데 시원한 맛이 묵은 체증까지 내려간다.

그리고 역시 제일 기대했던 <아구>를 숟가락으로 퍼서 작은 접시로 옮겼다. 

.

살이 꽉찬 <아구>는 육안으로 보기에도 육질 상태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싱싱한 <아구>는 탱글탱글하게 입안에서 씹히는 식감도 좋고 얼큰한 해물탕 국물과도 잘 어울린다. 

.

이미 밥 한공기를 나누어 먹었지만 마지막으로 남은 국물에 <볶음밥>을 만들어 먹는 것도 포기할 수 없다. 

손님이 많은 시간이라 직원 분에게 미안한 기분도 들었지만 밝은 표정으로 김가루, 참기름 등을 넣고 볶아 준다. 

.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린 후 밥이 바닥에 눌어 붙기 시작하자 우리도 긁어서 먹기 시작했다. 

예상보다 많은 <아낙새> 전골을 바닥까지 먹고 다시 <볶음밥>까지 먹으니 마무리까지 완벽한 기분이다. 

.

귀찮을 정도로 이런저런 부탁을 많이 했는데고 <추가>로 차지하지 않이 기분 좋게 식사를 마칠 수 있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8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드는 집밥입니다. 07/29/2020 419
공지 [7월 반찬 세트] 미쉘 셰프가 만드는 반찬 7종 세트입니다. 07/01/2020 1199
2468 [Hot Spicy Dip] 진짜 원조 마라탕을 즐길 수 있는 식당. 08/03/2020 670
2467 [황태 해장국] 진한 국물이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8/01/2020 637
2466 [예산집] 알싸한 소주 생각이 나게하는 우족 접시. 07/31/2020 725
2465 [수비드 터키 브레스트] 부드럽고 육즙이 촉촉한 경이로운 터키 브레스트. 07/30/2020 451
2464 [8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드는 집밥입니다. 07/29/2020 419
2463 [Wang Cho] AYCE에서 이 정도 생갈비를 먹을 수 있다. 07/27/2020 1122
2462 [콜리 플라워 베이컨 볶음] 아삭한 콜리 플라워와 고소한 베이컨이 만났다. 07/25/2020 511
2461 [Belinda's] 백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 단골 멕시칸 레스토랑. 07/23/2020 1251
2460 [니쿠자가] 맛있고 풍미가 좋은 소고기 감자조림. 07/22/2020 415
2459 [강불파] 강호동표 불고기 파스타 정말 맛있네요. 07/20/2020 1039
2458 [George Lopez Kitchen] 진한 메누도와 두툼한 부리토에 반하다. 07/18/2020 900
2457 [감자채 샐러드] 탱글한 햄까지 추가하니 평품 샐러드가 되었다. 07/17/2020 459
2456 [Sugarcane] 좋은 맥주와 맛있는 안주가 있다면 저녁이 즐겁다. 07/16/2020 786
2455 [사골 배추국] 진하고 시원하게 끓여낸 진국 한그릇 하세요. 07/15/2020 436
2454 [Show Sushi_2편] 한동안 스시 생각 안 날 정도로 많이 먹었습니다. 07/13/2020 157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