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09/11/2019 08:3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39  



.

한국에 있을 때는 남편이 칼칼한 <해물탕>을 좋아해서 항상 찾아가던 해물탕 전문점이 있었다. 

우리가 가면 사장님이 알아서 재료를 넉넉히 얹어 주어 푸짐하게 먹고는 하였다. 

.

남가주로 오고 나서도 단골 해물탕 식당이 있는데 그 식당이 바로 <칠보 해물탕>이다. 

  한인들을 상대하는 동네 식당(?)이니 가격도 저렴하고 인심 좋게 넉넉하게 내는 <해물탕>이라서 좋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

Address : 17303 Pioneer Boulevard. Artesia, CA 90701

Phone : (562) 809-0057

.

.

.

.

.

.

점심 시간에 방문을 하여서 그런지 웨이팅은 아니지만 빈자리를 찾아 보기 힘들었다. 

그러니 주문을 받기도 전에 반찬 먼저 테이블에 세팅을 해준다. 

.

<칠보 해물탕>은 한정식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처럼 10여가지에 달하는 반찬을 올린다. 

종류도 열무 물김치, 감자 샐러드, 묵, 장조림, 얼갈이 무침 등등 인데 하나같이 맛갈 스럽다. 

.

열무 물김치와 묵 같은 경우는 <해물탕>이 끓은 동안 리필을 해서 먹을 정도로 감칠 맛이 있다. 

.

.

.

.

.

이 번에는 특이하게 아낙새(아구, 낙지, 새우)로 주문을 하였는데 작은 사이즈라도 제법 푸짐하게 낸다. 

얼핏 보아도 낙지, 새우, 아구, 미더덕 등을 넉넉히 담아 냈는데 다 먹을 수 있을지 걱정스러울 정도이다. 

.

불이 화력이 좋아서 올려 놓은지 얼마 되지 않아 맹렬하게 끓기 시작해서 살짝 불을 줄였다. 

어느정도 끓자 먼저 숟가락으로 국물 맛을 보았는데 투박하지만 칼칼한 맛이 제법이다. 

.




.

.

.

먼저 <통새우>를 들어 작은 접시에 옮긴 후 머리 부분을 떼어 내고 먹어 보았는데 여전히 탱글하게 씹힌다. 

굳이 겨자를 풀은 간장에 찍어 먹을 필요는 없지만 살짝 찍어 먹었는데 새우와 소스가 묘하게 잘 어울린다. 

.

쫄깃한 낙지도 콩나물과 함께 집어 국물과 함께 먹었는데 시원한 맛이 묵은 체증까지 내려간다.

그리고 역시 제일 기대했던 <아구>를 숟가락으로 퍼서 작은 접시로 옮겼다. 

.

살이 꽉찬 <아구>는 육안으로 보기에도 육질 상태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싱싱한 <아구>는 탱글탱글하게 입안에서 씹히는 식감도 좋고 얼큰한 해물탕 국물과도 잘 어울린다. 

.

이미 밥 한공기를 나누어 먹었지만 마지막으로 남은 국물에 <볶음밥>을 만들어 먹는 것도 포기할 수 없다. 

손님이 많은 시간이라 직원 분에게 미안한 기분도 들었지만 밝은 표정으로 김가루, 참기름 등을 넣고 볶아 준다. 

.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린 후 밥이 바닥에 눌어 붙기 시작하자 우리도 긁어서 먹기 시작했다. 

예상보다 많은 <아낙새> 전골을 바닥까지 먹고 다시 <볶음밥>까지 먹으니 마무리까지 완벽한 기분이다. 

.

귀찮을 정도로 이런저런 부탁을 많이 했는데고 <추가>로 차지하지 않이 기분 좋게 식사를 마칠 수 있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457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4143
[도미 된장 구이] 심심하게 도미를 구우면 담백한 맛에 빠져 든다. 09/14/2019 203
2241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09/13/2019 517
2240 [어리굴젓] 집에서 만들어 먹으니 어이없게 맛있네요. 09/12/2019 479
2239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09/11/2019 640
2238 [알감자 조림] 은근하게 조려내니 맛있는 밑반찬이 되었네요. 09/09/2019 528
2237 [La Casita Olvera]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의 파워가 느껴지네요. 09/07/2019 756
2236 [닭갈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한국 음식. 09/06/2019 418
2235 [대한탕면]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꼬막 비빔밥을 먹어 보았습니다. 09/05/2019 799
2234 [강된장] 반찬 없을 때 슥슥 비벼서 김치와 함께 드세요. 09/04/2019 453
2233 [Taco Maggie] 스트리트 타코의 진짜 맛을 보여준다. 09/02/2019 850
2232 [육수 불고기] 부드러운 불고기에 진한 국물까지,, 이 정도면 맛의 황제. 08/31/2019 661
2231 [Crepes De Paris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30/2019 654
2230 [몽골리안 비프] 파티를 더 고급스럽게 해주는 특별한 메인 메뉴. 08/29/2019 443
2229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457
2228 [Takasei] 시원한 생맥주에 다양한 꼬치구이를 즐기세요. 08/26/2019 105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