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삭힌 고추 무침] 뜨거운 밥 위에 고추 무침을 얹어 드셔 보세요.
08/19/2019 07:2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258  



.

<삭힌 고추 무침>

.

.

.

.

[삭힌 고추 무침] 뜨거운 밥 위에 고추 무침을 얹어 드셔 보세요. 

.

.

"내 <생애>에 이런 맛집을 또 만날지 모르겠어요" 이런 극찬을 한 <리뷰>부터 시작해서 몇십개가 줄줄이 극찬 일색이다. 그리고 평점도 별 5개에 4개 반이나 되니 의심할 여지 없이 맛있는 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집에서 한시간 이상 걸리는 먼거리에 식당이 있었다. 내가 하는 일 중에 하나가 <레스토랑> 리뷰이니 멀어도 가보기로 하였다. 

.

그렇게 극찬을 쏟아졌던 식당에 도착했는데 '어? 너무 손님이 없지않아?' 한산한 모습에 남편이 걱정스럽게 한마디한다.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어 식당을 잘 못 찾았나 하고 다시 한번 Yelp에서 식당 사진과 리뷰를 살펴 보았다. 아무리 보아도 바로 그 식당이었다. 

.

Yelp 리뷰에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메뉴 세가지를 주문해 보았다. "음식 자체가 엉터리인데,,, 이 걸 먹자고 한시간을 운전하고 왔다니 어이가 없네" 음식 맛을 보고는 남편이 투덜거린다. 여기까지 오자고 강권한 나는 미안해서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를 지경이 되었다. 결국 다 먹어 내지를 못하고 돌아오는 길에 유명 햄버거 식당에서 햄버거로 끼니를 떼웠다. 

.

"아마도 Yelp 리뷰가 조작되어 있는 것 같아" 거기까지 간 것이 억울 했는지 남편이 계속 투덜거린다. 허지만 아무리 리뷰를 조작하여도 레스토랑 불변의 진리는 변하지 않는 것 같다. 인테리어에 돈을 들이고 인터넷에 아무리 광고를 하여도 음식 맛이 없으면 그 식당은 멀지 않아 문을 닫는다는 것 이다. 단지 안타까운 것은 Yelp에서 가짜 리뷰 때문에 생기는 나같은 피해자가 나지 않도록 옥석을 가리지 못한다는 것 이다. 그러니 그 후로는 Yelp <리뷰> 만으로 식당을 찾지 않게 되었다.  

.

.

.

.

오늘 요일(8월 19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청양 고추 _ 1파운드, 천일염 _ 1/2 

.

.

양념 재료

.

고추 가루 _ 3큰술, 고추장 _ 5큰술, 다진 마늘 _ 1큰술,

물엿 _ 5큰술, 통깨 _ 적당량, 참기름 _ 2큰술, 파 _ 적당량

.

.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청양고추>는 꼭지 부분을 조금만 남겨 놓고 잘라 준다. 

꼭지를 자른 <청양고추>는 흐르는 물에 씻은 후 체에 받쳐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

2_냄비에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준비한 천일염을 넣고 다시 한소큼 끓여 준다. 

어느정도 끓었다 싶으면 <청양고추>를 담아 놓은 냄비에 소금 넣은 물을 부어 준다

.

3_물을 부은 <청양고추>는 뚜껑을 덮고 시원한 곳에서 10여일 정도 삭혀 준다. 

<청양고추>가 잘 삭았다 싶으면 찬물에 깨끗이 씻은 후 다시 찬물을 받아 담구어 놓는다. 

.

4_믹싱볼에 분량의 고추가루, 고추장, 마늘, 물엿, 통깨, 참기름은 넣고 잘 섞어준다. 

기호에 따라 파를 썰어 넣어 양념장을 완성한다.  

.

5_찬물에서 <짠맛>을 빼준 <삭힌 고추>를 믹싱볼에 넣고 완성한 양념장도 넣는다. 

손으로 조물조물 양념이 골고루 묻도록 섞은 후 <삭힌 고추 무침>을 완성한다. 

.

.

<레시피>로 보면 만드는 과정이 간단해 보이지만 중간에 소금물로 <고추>를 삭히는 과정이 있다. 

<소금물>에 담구어 놓는 과정이 귀찮기도 하니 사실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경우는 별로 없다. 

.

.

.

.

<삭힌 고추 무침>

.

.

.

.

한국에 있다면 가까운 재래시장만 나가도 쉽게 삭혀 놓은 <청양고추>를 구할 수 있다. 

허지만 남가주에 재래시장이 있는 것도 아니고 별 수 없이 <고추>를 본인이 직접 삭힐 수 밖에 없다. 

.

그러니 직접 만든 <삭힌 고추 무침>을 만나기가 쉽지가 않다. 

나같은 경우도 몇년 만에 <삭힌 고추 무침>을 먹어 보았는데 향수때문인지 밥 한공기를 뚝딱 먹어 치웠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삭힌 고추 무침>

.

.

.

<삭힌 고추 무침>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2/26/2020 249
공지 [1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02/2020 1463
2328 [Pleasure Ocean] 베이징 덕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중식당. 01/17/2020 858
2327 [겉절이] 샐러드처럼 먹을 수 있는 맛있는 겉절이. 01/16/2020 674
2326 [Arches_1편] 뜻하지 않게 만난 경이로운 아름다움. 01/15/2020 676
2325 [해물자장] 흔하게 먹는 자장에 화려함을 더했다. 01/13/2020 868
2324 [Sabroso] 가든 글로브에서 만나는 최고의 멕시칸 그릴. 01/11/2020 1084
2323 [갈비탕] 몸보신을 위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01/10/2020 649
2322 [Pier 76 Fish Grill] 미국식 해산물 요리에 맛을 들이는 방법. 01/09/2020 840
2321 [오이미역무침] 아삭한 오이와 바다향 가득한 미역이 만났다. 01/08/2020 565
2320 [오징어 젓갈 무침] 맛있는 양념으로 무쳐내면 맛도 두배. 01/06/2020 729
2319 [Pickled Monk] 플러튼 다운타운 맥주집 강추합니다. 01/04/2020 1104
2318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01/03/2020 931
2317 [1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02/2020 1463
2316 [계란말이] 오믈렛보다야 계란말이가 입맛에 딱 맞죠. 12/30/2019 948
2315 [Momofuku] 유명 Chef인 데이비드 장이 운영하는 멋진 레스토랑. 12/28/2019 1098
2314 [자작 불고기] 프리미엄급 소고기로 만든 최고의 불고기. 12/27/2019 84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