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몬테주마 캐슬] Sedona에 놀러 갔으면 꼭 들러 보세요~
07/15/2019 07:3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99  



.

Sedona에 지인이 있어 반찬들을 아이스박스에 가득 담아 전해 드렸다. 

여기까지 왔으니 구경도 하고 천천히 가라고 해도 집까지 갈일을 생각하니 마음이 급해졌다.

.

 Sedona에서 집까지 8시간이 넘게 걸리는데 중간에 잠시잠시 Gas도 넣어야 하고 식사도 해야 한다. 

그러니 얼추 잡아도 10시간 이상이 걸리니 점심 먹고 출발하여도 자정이나 되어서야 도착할 것 같다.  

.

.

오늘 요일(7월 15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몬테주마 캐슬] Sedona에 놀러 갔으면 꼭 들러 보세요~

.

Address : P. O. Box 219. Camp Verde, AZ 86322

Phone : (928) 567-3322

.

.

.

.

.

.

.

Sedona까지 왔는데 휙 지나쳐 가기가 섭섭한 마음이 있었는데 친구가 Montezuma Castle은 꼭 보고 가자고 한다. 

어차피 집으로 가는 길에 있어 엄청난 길을 돌아가는 것은 아니었다. 

.

입구 쪽으로 들어가니 생각지도 않게 입장료를 받고 있었는데 한사람당 10불이었다. 

규모가 작아 입장료를 받는 것이 이상하기는 하였지만 여쨋든 Arizona National Park이니 어쩔 수가 없다. 

.

산책하듯이 천천히 5분 정도 걸어가면 쉽게 <몬테주마 캐슬>을 만날 수 있다. 

거대한 조형물이 아니니 큰 감동이 밀려 올리 없지만 절벽 가운데 주거시설을 만들고 살았다는 것이 신기하다. 

.

.


.

.

.

.

북미 원주민들이 이런 식으로 절벽에 아파트 모양으로 집을 짓고 살았다고 한다. 

물론 예전에는 주거지 앞으로 냇물이 흐르고 있어 이 곳에서 자급자족이 가능했다. 

.

그런데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냇물이 마르자 원주민들은 떠나고 이렇게 주거지만 남았다. 

Montezuma Castle은 원주민 부족이 서기 700년 경에 짓고 살았다는 주거지가 아파트 모양이라는 것이 재미있다. 

.

<몬테주마>는 유럽인들이 이 주거지가 아즈텍 문명과 관련이 있을 거라 생각해 황제 이름을 따온 것 이다. 

구경을 하고 걸어오다 보니 길 옆으로 개울이 흐르던 흔적을 발견할 수 있었다. 

.

<몬테주마 캐슬>까지 아주 짧은 거리가 그냥 나오기가 아쉬워서 그늘에 있는 벤치에 한참 앉아 있었다. 

Sedona에서 마지막 관광을 마무리 하고 10시간이 넘는 거리를 운전해 집으로 돌아왔다. 

.

거의 혼자 운전대를 잡았던 남편은 다음 날은 거의 앓아 누울 정도였다. 

그래도 얼마 지나고 나니 괜시리 <몬테주마 캐슬>과 세도나 광경이 눈에 어른거린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1984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469
2224 [장충족발]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맛은 거부할 수 없다. 08/21/2019 1306
2223 [삭힌 고추 무침] 뜨거운 밥 위에 고추 무침을 얹어 드셔 보세요. 08/19/2019 1083
2222 [Rolling Wok] 저렴하고 푸짐하게 즐기는 중국식 콤보 요리. 08/17/2019 1442
2221 [오이무침]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은 이유가 뭘까요 08/16/2019 931
2220 [소보로] 얼큰하고 시원한 짬뽕이 땅길 때 들러 보세요. 08/15/2019 2298
2219 [육개장] 얼큰한 맛이 답답한 속까지 달래준다. 08/14/2019 999
2218 [EMC] 다양한 해물 요리가 먹고 싶다면 방문해 보세요. 08/12/2019 1760
2217 [계란 말이] 그 옛날부터 먹었지만 여전히 질리지 않는 맛~ 08/10/2019 1356
2216 [소나무] 칼칼하게 고소한 국물 맛이 좋은 곱창 전골. 08/09/2019 1601
2215 [바지락 된장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셨어요 08/08/2019 927
2214 [산타마리아 BBQ] 육즙이 촉촉한 남부식 바베큐를 즐겨 보세요. 08/07/2019 1211
2213 [차돌 된장 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신 적 있으세요 08/05/2019 1301
2212 [Javelina Cantina_2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8/03/2019 1015
2211 [Maccheroni Republic] LA 다운타운에서 즐기는 정통 파스타. 08/01/2019 1427
2210 [8월 집밥 & 반찬] 30년 경력의 미쉘 셰프가 만드는 '명품 집밥' 07/31/2019 95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