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칠리 탕수육] 행복지수 높여 주는 최강 중국 음식.
05/31/2019 07:0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35  



.

<칠리 탕수육>

.

.

.

.

[칠리 탕수육] 행복지수 높여 주는 최강 중국 음식. 

.

.

"선생님 비상사태가 생겼어요" 쿠킹 클래스 모범 학생(?) 케이티에게 갑자기 전화가 왔다. 호들갑을 떠니 갑자기 무슨 일이 있나 가슴이 덜컥 내려 앉는다. "다음 달에 시댁 식구들이 몰려 온다네요. 어떻해요?? 선생님이 해결해 주세요" 울먹울먹하면서 하소연을 한다. 시집을 가자 마자 신랑과 미국으로 와서 십여년이 지났는데 그 사이 한국을 한번도 다녀 와 본 적이 없다. 그러니 시댁 식구들을 만날 일도 없었는데 무려 6명이 온다는 것 이다. 

.

시댁 분들 도착하기 이틀 전에 만들어 놓았던 국이며 찌개, 밑반찬, 김치까지 거의 싹쓸이를 해갔다. 그리고는 하루가 멀다 하고 나타나서 이런저런 음식들을 챙겨갔다. 그런데 결국 일주일 만에 문제가 터졌다. 갑자기 <케이티>에게 소식이 없어 불안해서 카톡을 해보았다. 카톡을 보낸지 5분이 되지 않아 케이티에게 전화가 왔다. 전화 속 <케이티> 목소리는 다 잠기어 있고 심지어 쇳소리까지 났는데 힘까지 없어 보였다. 

.

"시댁 식구들은 돌아 갔어요??" 조심스럽게 물어 보았다. "아뇨~ 며칠 시댁 식구들 음식을 하다가 결국 생몸살이 나고야 말았어요" 나에게 가져간 음식은 데웠지만 어쨋든 밥도 하여야 하고 몇가지 음식도 보충해서 상을 보았는데 결국 체력이 고갈되고 말았다는 것 이다. "그럼 시댁 식구들은 어떻게 식사를 해요?" 궁금한 마음에 물었더니 '그 분들이 알아서 장도 보고 음식도 해먹고 있어요. 심지어 제 죽도 끓여 준다니까요' 시댁 식구 6명이 알아서 음식을 해먹고 관광도 알아서 다닌다는 것 이다. 

.

그리고 며칠이 지났는데 케이티가 <빵>을 사들고 찾아 왔다. "어? 몸살 났다더니 멀쩡해 졌네??" 다 죽어 간다더니 멀쩡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시댁 식구들이 한국으로 돌아가자 신기하게 이틀 만에 몸살이 괜찮아지더라니까요" 그리고 깔깔 웃는데 나도 덩달아 따라 웃었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시댁과의 관계는 어려운가 보다. 

.

.

.

.

남가주 유명 셰프인 Michelle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소고기 2파운드, 브로콜리 1/2컵, 오이 1/2컵, 파인애플 _ 약간,

양파 1/2컵, 완두콩 2큰술, 소스 2컵, 물전분 2큰술

 .

.

튀김가루(Batter)

 

전분 1컵, 계란 흰자 1개, 
물 1컵, 베이킹 파우더 1/8작은술, 밀가루 1컵

 .

.

소스(Sauce)

 

케첩 _ 4큰술, 굴소스 _ 1큰술, 설탕 _ 3큰술,

칠리 소스 _ 2큰술, 식초 _ 2큰술, 물 _ 7큰술, 다진 마늘 _적당량

.

.

.

.

.

.

.

.

만들기

 .

 .

1_파인애플 통조림을 따서 체에 받쳐 물기가 빠질 때 까지 기다린다. 

 분량의 돼지 고기는 지방을 떼어내고 역시 한입에 들어갈 정도로 잘라 준다.

 

2_믹싱볼에 한입 크기로 잘라 놓은 돼지고기를 넣는다.

돼지고기에 간장 1큰술, 전분 1큰술, 후추 약간을 넣고 잘 주물러 밑간을 해서 냉장고에 넣어둔다.  

 

3_준비한 오이와 양파도 깨끗이 씻어 파인애플, 브로콜리도 같은 크기로 깍뚝썰기 해준다.  

 

4_팬에 기름을 붓고 온도가 충분히 올라갈 때 까지 기다린다.

밑간을 해놓았던 돼지고기를 꺼내 튀김 옷을 입혀서 바삭하게 튀겨 놓는다.

 

5_달구어진 팬에 분량의 케첩, 굴소스, 설탕, 칠리소스, 식초, 물, 다진 마늘을 넣는다.

소스가 한소큼 끓으면 물전분을 조금씩 넣어 가면서 농도를 맞추어 소스를 완성한다.

 

6_완성한 소스에 미리 준비해 놓았던 파인애플, 오이, 양파, 완두콩을 넣고 잘 섞어 소스를 완성한다. 

커다란 접시에 튀겨 놓았던 돼지고기를 얹고 그 위에 완성한 탕수소스를 뿌려 탕수육을 완성한다.  

 .

.

요사이는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 먹는 것을 반기지 않은 사람들도 있는 모양이다. 
그러니 <소스>를 따로 내어 찍어 먹을 수 있도록 하여도 나쁘지 않다. 

.

.

.

.

<칠리 탕수육>

.

.

.

.

<칠리 탕수육>을 내면 한국인보다 타인종 분들이 더 좋아하는 것 같다. 

중국에서 달달한 소스를 얹은 고기 요리는 <러시안>을 위해 처음 만들었다고 하니 그럴 만 하기도 하다.

.

바삭하게 튀겨낸 돼지고기에 달달한 소스는 맥주 안주로도 잘 어울린다. 

친한 지인들끼리 가볍게 맥주 파티를 하게 되면 다른 안주 대신 <칠리 탕수육> 하나라도 충분할 것 같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칠리 탕수육>

.

.

.

<칠리 탕수육>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31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26
2182 [원스타 치킨] 한국식 치킨에 시원한 생맥주면 스트레스 끝~ 06/21/2019 1430
2181 [나박 물김치] 아삭아삭 맛이 일품인 시원한 물김치. 06/20/2019 847
2180 [Court House Butte] 볼텍스를 듬뿍 받을 수 있는 Sedona 여행. 06/19/2019 982
2179 [스팸 김치 볶음밥] 김치와 스팸의 완벽한 조화에 한그릇 뚝딱~ 06/17/2019 1348
2178 [라비올리_Ravioli] 랍스터까지 얹으니 최고급 만찬이 되었다. 06/16/2019 782
2177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6/15/2019 936
2176 [미락] 뜨끈한 감자탕에 시원한 냉면 먹으니 향수병이 사라지네요. 06/14/2019 1432
2175 [홍합 미역국] 국물부터 끝내주는 시원한 미역국. 06/13/2019 953
2174 [The Loading Dock] 콜로라도 강가에 있는 운치있는 레스토랑. 06/12/2019 1125
2173 [햄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샐러드. 06/10/2019 1174
2172 [연어 시져샐러드] 미국 식당의 기본 샐러드에 맛을 더했다. 06/09/2019 834
2171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06/08/2019 1455
2170 [자장 덮밥] 내 아이를 위해 정성으로 만들었다. 06/07/2019 965
2169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954
2168 [사골 우거지국] 오랜만에 몸보신 한번 제대로 해보자. 06/05/2019 102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