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새우 시금치 된장국] 구수한 된장국에 시큼한 김치 올려 드셔보세요.
05/22/2019 10:0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13  



.

<새우 시금치 된장국>

.

.

.

.

[새우 시금치 된장국] 구수한 된장국에 시큼한 김치 올려 드셔보세요. 

.

.

얼마 전에 병원에 가서 주치의 선생님을 만났는데 '아무래도 다이어트를 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하는 말을 들었다. 그래도 워낙 먹는 것을 좋아하니 차일피일 미루다 한달 전 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사람들 마다 <다이어트>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지만 귀가 얇아서 누가 이야기하던 그 방법이 옳은 것 같다. 그랬더니 남편이 '나하고 같이 다이어트 합시다. 일단 아침은 굶고 점심은 먹고 싶은대로 먹고 저녁도 그냥 굶어 버리자고,,,' 하는 무식한 방법을 제안했다. 

.

<다이어트>를 시작하고 제일 먼저 한 일은 <아마존>에서 체중계를 산 것 이다. 체중계가 온 날 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했는데 물론 남편이 제안한 그 방법대로 시작을 했다. 아침은 안 먹어도 견딜만 한데 저녁을 건너 뛰는 것이 제일 힘들다. "평생 고기로 다져온 몸인데 고기를 안 먹는게 제일 힘드네,," 남편도 저녁마다 괴로워 했는데 어쨋든 4주가 다 되어 가니 결국 4kg이 빠졌다. 

.

몸무게가 빠졌다고 희희낙낙 하던 중 친구 부부와 Lake Tahoe와 Rino로 여행을 가게 되었다. 일년 만에 하는 여행이니 벌써 마음이 들뜨기는 하지만 제일 먼저 식사가 걱정이 된다. "다이어트 중 이라 여행 중이라도 식사를 조심해야 할 것 같은데요" 이렇게 친구 부부에게 걱정을 하자 '하하하~ 걱정 마쇼. 여기 있는 사람 몽땅 많이 먹으면 안되는 사람들이다' 하면서 안심을 시킨다. 여행 첫째 날 점심은 간단한 도시락으로 떼우고 저녁도 맥주 한잔만 하였다. 이렇게 이틀을 잘 버티었다. 

.

마지막 날 저녁이 되었는데 친구 남편이 특별히 고급 해산물 부페를 예약했다는 것 이다. 걱정이 되어서 남편 옆구리를 슬쩍 찔렀더니 '그냥 대게 만 몇개 집어 먹고 다른 건 아무 것도 먹지 말아' 이런 식으로 충고를 해준다. <해산물 부페>에 가자 마자 커다란 접시에 <대게>를 가득 담고 설탕을 넣지 않는 <아이스 티>를 마셨다. 이렇게 잘 넘어 가나 했는데 친구가 접시에 버터 크림 케이크를 한조각씩 담아 왔다. 그리고는 정통 이탈리안 <젤라토>까지 커다란 보울에 담아 왔다. 결국 마지막 유혹을 견디지 못하고 케이크 두조각과 <젤라토>를 먹고야 말았다. 여행에서 돌아온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 체중계에 올라가 보니 1kg이 늘어 있었다. "어휴~ 무슨 체질이 한끼만 제대로 먹어도 1kg가 오르는지 모르겠네'"하고 한숨을 쉬니 남편이 껄껄 거리며 웃는다. 

.

.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맛있는 재료

.

.

시금치 _ 1단, 작은 냉동 새우 _ 10~15마리.

다시마 _ 3장, 표고 버섯 _ 6개, 멸치 _ 필요량,

.

된장 _ 1큰술, 고추장 _ 1/3큰술, 대파 _ 1대, 

다진 마늘 _ 1/2큰술, 고추가루 _ 필요량

.

.

.

.

.

.

.

.

.

만들기

.

.

1_ 냄비에 물을 다섯 컵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다시마 3장, 표고 6개, 멸치를 넣는다. 

한소큼 끓으면 불을 약하게 줄여 한동안 끓도록 둔 후 식혀서 체에 걸러 <다시 국물>을 완성한다. 

.

2_완성한 육수에 준비한 된장과 고추장을 풀어준다. 

맛을 보아가며 취향에 따라 양을 조절하여도 무관하다. 

.

3_된장을 풀은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미리 해동 해놓았던 새우를 넣는다. 

.

4_시금치는 마켓에서 미리 손질해 놓은 것을 구입하여도 좋다. 

이런 것은 불편하면 마켓에서 시금치를 구입하여 밑동을 잘라내고 큼지막하게 잘라낸다. 

.

5_새우를 넣고 한소큼 끓인 후 다듬어 놓은 시금치를 넣고 다시 한소큼 끓인다. 

시금치 숨이 살짝 죽었다 싶으면 준비한 마늘, 고추가루, 대파를 넣고 완성한다. 

.

.

구수한 된장국에 고추장을 약간 풀어 넣으면 칼칼한 맛까지 풍미를 더해준다. 

요사이 한국 분들은 자극적인 것을 좋아해서 이렇게 고추장을 약간 풀어주는 것이 좋다. 

.

.

.

.

<새우 시금치 된장국>

.

.

.

.

"물만 마셔도 살이 찐다니까요"

<다이어트>에 실패한 분들이 이런 이야기를 자주 하는 것을 듣게 된다. 

.

물만 마셔도 살이 찔리는 없지만 1kg 감량하는데 걸리는 노력에 비해서 몸무게 느는 것은 한순간이다. 

순간 실수로 케이크 한조각이나 아이스크림을 먹어도 순식간에 1kg가 늘어 버리는 것 이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새우 시금치 된장국>

.

.

.

<새우 시금치 된장국>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24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56
2176 [미락] 뜨끈한 감자탕에 시원한 냉면 먹으니 향수병이 사라지네요. 06/14/2019 1303
2175 [홍합 미역국] 국물부터 끝내주는 시원한 미역국. 06/13/2019 858
2174 [The Loading Dock] 콜로라도 강가에 있는 운치있는 레스토랑. 06/12/2019 1019
2173 [햄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샐러드. 06/10/2019 1095
2172 [연어 시져샐러드] 미국 식당의 기본 샐러드에 맛을 더했다. 06/09/2019 742
2171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06/08/2019 1324
2170 [자장 덮밥] 내 아이를 위해 정성으로 만들었다. 06/07/2019 858
2169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860
2168 [사골 우거지국] 오랜만에 몸보신 한번 제대로 해보자. 06/05/2019 948
2167 [애호박 버섯 볶음] 건강까지 챙겨줄 것 같은 반찬. 06/03/2019 1001
2166 [스켈롭 포테이토] 미국인도 한입에 반한 맛의 황제. 06/02/2019 1069
2165 [Fifty One] 소스몰에 있는 세련된 중국 음식점. 06/01/2019 1380
2164 [칠리 탕수육] 행복지수 높여 주는 최강 중국 음식. 05/31/2019 943
2163 [Shake Shack Burger] 서부에 In n' Out이 있다면 동부엔 쉐이크쉑이 있다. 05/30/2019 1113
2162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428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