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척 스테이크]이렇게 맛있어도 되는겁니까?
08/25/2011 04:20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039  


 

 

 

  

기회가 되어서 미국을 동서로 횡단할 기회가 있었다.  버지니아에서  출발하여 아틀란타를 거쳐 텍사스에 왔는데 여기와서 어떻게 비프스테이크를 안 먹을 수 있으랴. 투박하게 생긴 스테이크 하우스로 가서 두툼한 스테이크를  시켜서 한 입을 넣었는데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맛이 있다. 어쩌다 텍사스를 지나갈 일이 있으면 꼭 스테이크를 먹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미국에서도 스테이크가 저렴한 것은 아니다. 몇십불 정도면  먹을 수 있는  스테이크도 있지만 아주 고급 스테이크 하우스도 있어서 그런 곳은 적어도  몇백불은 주어야 한다.  맛있는 스테이크를 먹으러 가면 오빠 생각이 절로 난다.  오빠는 티본 스테이크를 무척 좋아했는데 그 당시 이런 스테이크를 하는 경양식 집이 한국에 몇군데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차를 타고 제법 먼거리를 먹으러 가야만 했다.
 
우리 가족이 즐겨 가던 곳은 이태원의 웨스턴하우스라는 양식집이었는데 그 곳 스테이크가 맛이 있었다. 이태원이라서 근처의 미군 부대에 있는 티본스테이크를 직접 사와서 만들기 때문에 맛이 있다고 하였다. 물론 미국에서 먹는 스테이크가 훨씬 맛이 있겠지만 그 당시 먹었던 스테이크의 맛을 느끼지는 못할 것 같다.

 

이번에는 척스테이크를 만들어 보겠다.

 

 

 

비프 척 Beef Chuck …… 2파운드


레드와인 Red Wine …… 4컵


홍당무 Chopped Carrot …… 1/2컵


양파 Chopped Onion …… 1/2컵


샐러리 Chopped Celery ……. 1/4컵


올리브오일 Olive Oil …… 2큰술


밀가루 Flour …… 2큰술


토마토페이스트 Tomato Paste …… 1/4컵


비프 브로스 Beef Broth …… 4컵


세이지 Sage …… 5개


로즈마리 Rosemary …… 1개


베이잎 Bay Leaves …… 3장


소금과 후추 Salt & Pepper …… 약간


폴렌타 Polenta …… 4개

 

 

 

 

 

 

 

1_손질된 목살은 분량의 포도주에 담구어 둔다. (하루 전에 목살을 담구어서 준비해 놓는 것이 좋다. )

 

2_ 당근, 양파, 샐러리는 깨끗하게 씻어 0.5*0.5 크기로 썰어 놓는다.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목살을 익힌다.

 
4_준비해 놓은 당근, 양파, 샐러리를  넣고 볶아준다.  야채를 구울 때는 불을 약하게 하여 타지않도록 볶아준다.

 

 

 

 

 

1_올리브오일에 볶아 놓은 목살과 야채에 분량의 밀가루를 넣고 익힌다.

 

2_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토마토 페이스트를 넣는다.

 

3_토마토 페이스트를 넣어 목살에 담구어 놓았던 포도주와 비프 브로스를 잠길 정도로 부어준다.

 

4_어느정도 익었다 생각이 되면 분량의 세이지, 로즈마리,월계수 잎을 첨가한다.

 

5_목살이 익었으면 꺼내어서 일정한 크기로 썰어서 접시에 놓고 팬에 남은 소스를 뿌려 준다.

 

6_폴렌타와 가지는 올리브오일에 구워 접시에 같이 놓는다.

 

 

고기는 두꺼울수록 약한 불에 굽는 것이 요령이다. 만드는 방법은 조금 복잡하지만 예쁜 접시에 폴렌타와  같이 놓고 내면 멋진 척스테이크 요리가 된다.

 

손님이 올 때 스테이크를 내려면 적정한 가격의 와인과 커다란 샐러드볼에 시저샐러드와 같이 내어서 스테이크와 함께 샐러드는 개인 접시에 담아 먹으면 좋다.

 

의외로 한국인의 입맛에도 잘 맞아 자주 해먹게 된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798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499
257 [펀존보트_Fun Zone Boat] 미국 바다사자들 팔자 늘어졌네요. 08/11/2012 7631
256 [도토리 묵밥]폭염 속에 가장 반가운 음식~ 08/10/2012 4805
255 [LA_강호동 백정] LA에서도 호동이 인기 대단하네요. 08/09/2012 75003
254 [열무 오이 김치] 보기 만해도 침이 꼴딱 넘어간다. 08/08/2012 5334
253 [멕시칸레스토랑_Cabo Grill]진짜 맛집은 동네사람이 먼저 안다. 08/07/2012 4861
252 [더덕 떡갈비]이것 하나면 파티에서 히트친다. 08/06/2012 4566
251 [백종원의 본가] 우삼겹으로 유명한 프랜차이즈 식당. 08/04/2012 38583
250 [단호박 치즈 삼겹살찜] 이렇게 맛있어도 되는겁니까 08/03/2012 10187
249 8월 스케줄 및 이태리 쿠킹 클래스 안내 08/03/2012 4169
248 [일본식당_미츠요시]오렌지카운티의 진짜 일본 도시락. 08/02/2012 12177
247 [고등어 김치찜] 이거 하나면 밥 한그릇 뚝딱이다. 08/01/2012 5967
246 [멕시코식당_라 시레나 그릴]얼바인에서 만난 오리지널 멕시칸푸드. 07/31/2012 9216
245 [갓김치]속이 뻥 뚫리는 칼칼하고 시원한 맛~ 07/30/2012 9713
244 [리틀도쿄_Little Tokyo]미국 속의 귀여운 일본. 07/28/2012 9884
243 [총각김치] 총각김치라고 총각만 먹는 김치가 아니다. 07/27/2012 4829
   151 |  152 |  153 |  154 |  155 |  156 |  157 |  158 |  159 |  16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