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척 스테이크]이렇게 맛있어도 되는겁니까?
08/25/2011 04:20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607  


 

 

 

  

기회가 되어서 미국을 동서로 횡단할 기회가 있었다.  버지니아에서  출발하여 아틀란타를 거쳐 텍사스에 왔는데 여기와서 어떻게 비프스테이크를 안 먹을 수 있으랴. 투박하게 생긴 스테이크 하우스로 가서 두툼한 스테이크를  시켜서 한 입을 넣었는데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고 맛이 있다. 어쩌다 텍사스를 지나갈 일이 있으면 꼭 스테이크를 먹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미국에서도 스테이크가 저렴한 것은 아니다. 몇십불 정도면  먹을 수 있는  스테이크도 있지만 아주 고급 스테이크 하우스도 있어서 그런 곳은 적어도  몇백불은 주어야 한다.  맛있는 스테이크를 먹으러 가면 오빠 생각이 절로 난다.  오빠는 티본 스테이크를 무척 좋아했는데 그 당시 이런 스테이크를 하는 경양식 집이 한국에 몇군데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차를 타고 제법 먼거리를 먹으러 가야만 했다.
 
우리 가족이 즐겨 가던 곳은 이태원의 웨스턴하우스라는 양식집이었는데 그 곳 스테이크가 맛이 있었다. 이태원이라서 근처의 미군 부대에 있는 티본스테이크를 직접 사와서 만들기 때문에 맛이 있다고 하였다. 물론 미국에서 먹는 스테이크가 훨씬 맛이 있겠지만 그 당시 먹었던 스테이크의 맛을 느끼지는 못할 것 같다.

 

이번에는 척스테이크를 만들어 보겠다.

 

 

 

비프 척 Beef Chuck …… 2파운드


레드와인 Red Wine …… 4컵


홍당무 Chopped Carrot …… 1/2컵


양파 Chopped Onion …… 1/2컵


샐러리 Chopped Celery ……. 1/4컵


올리브오일 Olive Oil …… 2큰술


밀가루 Flour …… 2큰술


토마토페이스트 Tomato Paste …… 1/4컵


비프 브로스 Beef Broth …… 4컵


세이지 Sage …… 5개


로즈마리 Rosemary …… 1개


베이잎 Bay Leaves …… 3장


소금과 후추 Salt & Pepper …… 약간


폴렌타 Polenta …… 4개

 

 

 

 

 

 

 

1_손질된 목살은 분량의 포도주에 담구어 둔다. (하루 전에 목살을 담구어서 준비해 놓는 것이 좋다. )

 

2_ 당근, 양파, 샐러리는 깨끗하게 씻어 0.5*0.5 크기로 썰어 놓는다.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목살을 익힌다.

 
4_준비해 놓은 당근, 양파, 샐러리를  넣고 볶아준다.  야채를 구울 때는 불을 약하게 하여 타지않도록 볶아준다.

 

 

 

 

 

1_올리브오일에 볶아 놓은 목살과 야채에 분량의 밀가루를 넣고 익힌다.

 

2_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토마토 페이스트를 넣는다.

 

3_토마토 페이스트를 넣어 목살에 담구어 놓았던 포도주와 비프 브로스를 잠길 정도로 부어준다.

 

4_어느정도 익었다 생각이 되면 분량의 세이지, 로즈마리,월계수 잎을 첨가한다.

 

5_목살이 익었으면 꺼내어서 일정한 크기로 썰어서 접시에 놓고 팬에 남은 소스를 뿌려 준다.

 

6_폴렌타와 가지는 올리브오일에 구워 접시에 같이 놓는다.

 

 

고기는 두꺼울수록 약한 불에 굽는 것이 요령이다. 만드는 방법은 조금 복잡하지만 예쁜 접시에 폴렌타와  같이 놓고 내면 멋진 척스테이크 요리가 된다.

 

손님이 올 때 스테이크를 내려면 적정한 가격의 와인과 커다란 샐러드볼에 시저샐러드와 같이 내어서 스테이크와 함께 샐러드는 개인 접시에 담아 먹으면 좋다.

 

의외로 한국인의 입맛에도 잘 맞아 자주 해먹게 된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538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3105
47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1) 09/17/2011 5278
46 [메로조림_은대구]오늘 남편이 술한잔 하자네요. 09/17/2011 5678
45 [사과1_Apple] 미국에 살면서 사과 종류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09/17/2011 8128
44 [초콜릿_Chocolate] 너의 모든 것이 알고 싶다 09/16/2011 3212
43 [고르곤졸라 페투치니]이것이 이태리의 깊은 맛이다. 09/14/2011 7919
42 [산타페아울렛-Santafe Outlet] 품질은 상관없다 싸기만 하면 된다. 09/13/2011 6683
41 [쇠고기 철판구이] 파티에 내었더니 쓰러졌던 바로 그 음식~ 09/12/2011 3270
40 [랍스터 라비올리] 주말에는 럭셔리하게 먹어보자~ 09/10/2011 4321
39 [럭셔리파티 2nd] 미주여성중앙 9월호_Sep/06/2011 09/10/2011 3221
38 [해물 리조또] 남편의 입맛을 휘리릭 휘어잡았다. 09/07/2011 4149
37 미국 치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십니까 09/06/2011 6586
36 [핫 포테이토 샐러드] 감자끼리 화끈하게 뭉쳤다. 09/05/2011 3407
35 다양한 생치즈(Fresh Cheese)의 세계~ 09/03/2011 11804
34 [표고버섯 강정] 쫄깃한 놈이 건강에도 좋다. 09/02/2011 2829
33 [야끼소바] 한국에서 잔치국수를 먹는다면 일본에서는 야끼소바~ 09/01/2011 4565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