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닭모래집 구이] 오돌오돌한 것이 먹을수록 땅기는 간단한 술안주.
05/12/2019 10:1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30  



.

<닭모래집 구이>

 

 

[닭모래집 구이] 오돌오돌한 것이 먹을수록 땅기는 간단한 술안주. 

 .

 .

"산책을 가는데 지팡이를 왜 들고 가는거야??" 친구 집에서 식사를 하고 산책을 나가는데 친구가 지팡이부터 찾는다. "갑자기 코요테가 나타날 때 지팡이가 없으면 당황하게 되더라구. 그래서 산책 갈 때는 항상 지팡이를 가지고 다닌다니까"  친구 집 근처에는 코요테가 제법 많은 것 같다. 이런 식으로 산책을 갔다오고 나서 며칠이 흘렀는데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우리 개가 없어 졌어. 아마 가출한 것 같은데 포스터 좀 인쇄해줘. 동네 여기저기 붙여 보아야 할 것 같다" 잃어 버린 개 사진을 넣어서 포스터를 만들었다. 친구 부부는 오후 내내 집 근처에 포스터를 붙이고 다녔다. 며칠이 지나도 소식이 없으니 점점 애가 타들어갔다. 결국 동물 보호소도 돌아보고 하였는데도 끝내 찾지를 못했다. 며칠을 울어 눈이 퉁퉁 부은 모습을 보지 마음이 영 좋지 않다. 그래도 아직 두마리가 남아 있으니 불행 중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며칠이 지나지 않아 다시 전화가 왔다.

 

"아이고~ 또 한마리가 없어졌어. 알고 보니 코요테가 물어 갔더 라고,,, 그럴지도 모르지만 너무 끔찍해서 부러 아닐거라 생각했는데 코요테 소행이 맞아." 세마리 중에서 두마리가 코요테에 물려 갔으니 친구는 거의 제정신이 아닐 지경이다. 어떻게 알았냐고 물어 보았더니 셀폰에 찍힌 사진을 보여준다.

 

"다른 한놈은 겨우 살아났는데 이렇게 물렸다니까. 가슴이 아파 못 견디겠다" 남아 있는 개 한마리도 코요테에게 물린 상처로 한동안 치료를 받아야 했다. 물론 그 후로 나머지 한마리는 집 밖으로는 한발자국도 나가지 못하게 되었다. 개에 대한 사랑이 대단했던 친구는 한동안 슬픔에 빠져 친구 모임에도 나오지 않았다.

 .

.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주말에도 주문 받고 있습니다. 

  .

.

.

.

.

.

.

.

.

맛있는 재료

 .

 .

닭모래집 _ 1/2파운드, 밀가루 _ 1컵, 소금 _ 필요량, 와인 _ 3컵,

 통마늘 _ 적당량, 청고추 _ 2개, 마른 홍고추 _ 1개, 양파 _ 1/2개,

 은행 _ 적당량, 참기름 _ 필요량, 후추 _ 약간, 통깨 _ 약간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닭모래집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붙어있는 불순물들을 꼼꼼히 손질한다.

 .

2_믹싱볼에 손질한 닭모래집을 넣고 분량의 밀가루와 소금을 넣고 힘을 주어 섞어서 나머지 이물질도 제거한다.

이렇게 손질한 닭모래집은 다시 흐르는 물에 씻은 후 물기를 제거해 둔다.

 .

3_이물질을 제거한 닭모래집을 믹싱볼에 넣고 분량의 와인을 부은후 실온에 두어 잡냄새를 제거한다.

 .

4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넣고 분량의 마늘과 홍고추를 넣어 마늘이 황금색이 될 때 까지 볶아준다.

 .

5_어느정도 볶아졌다 싶으면 청고추, 양파, 은행을 넣고 볶다가 마지막으로 손질한 닭모래집을 넣는다.

 .

6_센불에 달달 볶다가 참기름, 후추, 소금으로 간을 맞추어 닭모래집을 완성한다.

 .

7_달구어진 쇠철판에 미리 준비한 채썰은 양파를 깔고 그 위에 완성한 닭모래집 구이를 얹고 통깨를 뿌려 낸다.

 .

이렇게 달구어진 철판에 담아 내면 먹는 내내 뜨거운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매콤한 맛이 좋으면 청양고추를 더 추가하여도 무관하다.

 .

 .

 

<닭모래집 구이>

 

 

닭모래집 구이는 특히 냄새에 민감하므로 번거러워도 손질을 잘하여야 한다.

이렇게 신경을 써서 손질을 하면 잡냄새 없이 맛있게 닭모래집 구이를 즐길 수 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닭모래집 구이>

 

 

 

<닭모래집 구이>

 

 

 .

<닭모래집 구이>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64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509
2219 [육개장] 얼큰한 맛이 답답한 속까지 달래준다. 08/14/2019 677
2218 [EMC] 다양한 해물 요리가 먹고 싶다면 방문해 보세요. 08/12/2019 1368
2217 [계란 말이] 그 옛날부터 먹었지만 여전히 질리지 않는 맛~ 08/10/2019 1065
2216 [소나무] 칼칼하게 고소한 국물 맛이 좋은 곱창 전골. 08/09/2019 1147
2215 [바지락 된장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셨어요 08/08/2019 650
2214 [산타마리아 BBQ] 육즙이 촉촉한 남부식 바베큐를 즐겨 보세요. 08/07/2019 942
2213 [차돌 된장 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신 적 있으세요 08/05/2019 1028
2212 [Javelina Cantina_2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8/03/2019 687
2211 [Maccheroni Republic] LA 다운타운에서 즐기는 정통 파스타. 08/01/2019 1128
2210 [8월 집밥 & 반찬] 30년 경력의 미쉘 셰프가 만드는 '명품 집밥' 07/31/2019 663
2209 [Javelina Cantina_1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7/29/2019 919
2208 [소고기 장조림] 간이 적당하게 배인 육질이 부드러운 장조림 만들기. 07/27/2019 697
2207 [브라운 돈가스] 한국인이 좋아할 만한 바로 그 돈가스. 07/26/2019 1127
2206 [열무 오이 김치] 아삭아삭한 식감이 잃었던 식욕까지 챙겨준다. 07/25/2019 725
2205 [밀탑 빙수] 부에나파크에서 추억의 빙수을 맛보다. 07/24/2019 125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