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Main St Pho & Grill] 가슴이 답답하면 뜨거운 쌀국수 한그릇 하세요.
05/08/2019 08:0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39  



.

한국에서는 식당 방문해서 맛을 보는 프로그램들이 수도 없이 많은 것 같다. 

텔레비젼 뿐 만이 아니라 <유투버>들도 식당들을 찾아 다니면서 이런저런 메뉴에 대한 평가를 한다. 

.

나같은 경우 세련되게 맛에 대한 평가 하기가 쉽지 않을 뿐 더러 몇십만불 씩 투자 한 식당에 혹평을 할 수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여년을 남가주 식당들을 찾아 다니면서 사진을 찍고 포스팅을 해왔다. 

.

그러다 보니 포스팅한 식당 만도 600여개가 넘어가는데 이렇게 수많은 식당을 찾아 다니다 보니 무언가 느끼는 것도 있다. 

어느 식당이나 메뉴가 가성비가 약간 모자라도 식당의 성패를 좌우하는 것을 수도 없이 보아왔기 때문이다.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Main St Pho & Grill] 가슴이 답답하면 뜨거운 쌀국수 한그릇 하세요. 

.

Address : 6924 Beach Boulevard Unit K-240. Buena Park, CA 90621

Phone : (714) 523-9978

.

.

.

.

.

.

베트남 식당들이 남가주에 자리잡은지가 언제인지 몰라도 나 뿐만 아니라 수많은 쌀국수 매니아를 만들어 냈다. 

맛있는 베트남 음식을 먹기 위해 월남 분들이 많이 사는 Westerminster나 가든 글로브 식당을 수도 없이 찾아 다녔다. 

.

<Main St>은 요사이 내가 다녀본 베트남 식당 중에서는 가장 모던해 보이는 레스토랑 중에 하나인 것 같다. 

처음 보기에는 세련된 <카페> 비슷했는데 놀랍게도 고급스러운 <베트남 레스토랑>이었다. 

.

.

.

.

.

우리는 Pho와 <반미>를 주문했는데 먼저 Pho가 나왔다. 

쌀국수는 Large로 주문을 했는데 그릇 크기가 그다지 커 보이지는 않았다. 

.

내가 주문한 쌀국수는 Pho Tai인데 뜨거운 쌀국수 위에 스테이크를 Rare로 얹어 낸다. 

국수를 먹기 전에 보울을 손으로 들어 국물 맛 부터 보았는데 국물 맛이 진하기 보다는 담백한 맛이다. 

.

국물이 맑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은 있지만 진한 것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 

개인 적으로는 이렇게 담백한 맛을 좋아해서 쌀국수 위에 매콤한 양파를 얹어 먹었다. 

.

어느정도 먹고 나자 이마에 땀방울이 맺히고 몸이 후끈해 지는데 이 맛에 Pho를 먹는 것 같다. 

아무래도 남가주에서는 Pho를 저렴한 음식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약간 비싼 느낌이 들었다. 

.

.

.

.

.

.

남편과 둘이 <베트남> 식당에 가면 버릇처럼 Pho는 라지로 주문하고 같이 <반미>도 주문한다. 

보통은 Pho도 나누어 먹고 <반미>도 반으로 잘라 나누어 먹는다. 

.

<반미>는 프랑스 점령지였던 베트남에서 만든 퓨전식 샌드위치인데 작은 바게트에 속을 넣은 것 이다. 

속으로 들어가는 재료는 넣기 나름이지만 나는 구운 돼지 고기 넣은 것을 가장 좋아한다. 

.

<반미>에 들어가는 돼지고기는 한국 돼지 불고기 처럼 달착하고 짭조름하게 양념을 해서 넣는다. 

여기에 오이, 양파, 홍당무, 실란트로 등을 넣어 내는데 소스가 강하지 않아 편하게 즐길 수 있다. 

.

아무래도 <반미>를 잘하는 베트남 식당은 바게트도 바삭하게 굽고 구운 돼지고기도 넉넉히 넣어준다. 

<Main St> 반미를 손으로 잡아 크게 한입 물었는데 역시 부드럽고 달착한 돼지고 식감도 좋고 쫄깃한 바게트도 마음에 든다. 

.

역시 약간 아쉬운 것이 있다면 바게트도 굽고 들어가는 돼지 고기도 넉넉히 넣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오랜만에 먹는 <반미> 맛이 나쁘지 않아 순식간에 먹어 치웠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586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3139
2178 [라비올리_Ravioli] 랍스터까지 얹으니 최고급 만찬이 되었다. 06/16/2019 499
2177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6/15/2019 651
2176 [미락] 뜨끈한 감자탕에 시원한 냉면 먹으니 향수병이 사라지네요. 06/14/2019 1034
2175 [홍합 미역국] 국물부터 끝내주는 시원한 미역국. 06/13/2019 605
2174 [The Loading Dock] 콜로라도 강가에 있는 운치있는 레스토랑. 06/12/2019 772
2173 [햄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샐러드. 06/10/2019 898
2172 [연어 시져샐러드] 미국 식당의 기본 샐러드에 맛을 더했다. 06/09/2019 526
2171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06/08/2019 994
2170 [자장 덮밥] 내 아이를 위해 정성으로 만들었다. 06/07/2019 592
2169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637
2168 [사골 우거지국] 오랜만에 몸보신 한번 제대로 해보자. 06/05/2019 738
2167 [애호박 버섯 볶음] 건강까지 챙겨줄 것 같은 반찬. 06/03/2019 734
2166 [스켈롭 포테이토] 미국인도 한입에 반한 맛의 황제. 06/02/2019 813
2165 [Fifty One] 소스몰에 있는 세련된 중국 음식점. 06/01/2019 1086
2164 [칠리 탕수육] 행복지수 높여 주는 최강 중국 음식. 05/31/2019 7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