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대한탕면]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꼬막 비빔밥을 먹어 보았습니다.
05/04/2019 09:3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665  



.

예전에는 한인 타운에 있는 한식당은 흡사 10~20년전 한국 식당을 보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아무래도 한국에서 유행하는 음식이라도 남가주까지 유행이 되려면 제법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일 것 같다. 

.

그런데 요즈음 들어서는 한국에서 무슨 음식이 트랜드라고 하면 남가주에서 바로 맛을 볼 수 있게 되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꼬막 비빔밥>일 것 같은데 이미 맛을 보고 추천을 하는 사람들이 수도 없다.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주말에도 주문 받고 있습니다.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대한탕면]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꼬막 비빔밥을 먹어 보았습니다. 

.

Address : 18156 Colima Road. Rowland Heights, CA 91748

Phone : (626) 810-7444

.

.

.

.

.

.

.

"대한탕면이라고 Rowland Heights에 있는데 거기서 꼬막 비빔밥을 팔아요~"

여기저기 물어 보니 Rowland Heights에 가야 제대로 된 꼬막 비빔밥을 먹어 볼 수 있다고 한다. 

.

Yes Plaza로 들어가지 상가 끝부분에 <대한탕면>이 자리를 잡고 있었다. 

안으로 들어가니 점심 시간이라 그런지 손님들로 가득차 있었는데 대부분 중국 분들 이었다. 

.

중국에 <한류 열풍> 탓인지 몰라도 Rowland Heights 한식당에 오면 손님들 대부분이 중국 분들 이다. 

.

.

.

.

.

점심에 파는 <런치 세트>는 두가지 음식을 18.99불에 팔고 있다. 

이 번에는 육개장과 돼지 불고기 세트를 주문해 보았는데 먼저 <육개장>이 나왔다. 

.

<육개장>은 칼라가 유난히 빨갛게 보이는 것이 보이는대로 다른 식당보다 조금 더 매콤한 맛이다. 

내가 마음에 들었던 것은 큼지막하게 썰어서 넣은 <대파>인데 먹는 내내 향긋한 향이 올라왔다. 

.

물론 <대파>가 넉넉히 들어간 <육개장>은 기호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다.

어쨋든 내 입맛에는 칼칼하면서도 아삭하게 씹히는 대파 맛 때문에 <육개장> 한그릇 정도는 쉽게 비우게 한다.  

.

.

.

.

달구어진 철판에 얹어 내는 <돼지 불고기>는 치이익~ 하는 소리가 나는 상태로 테이블에 올려준다. 

비쥬얼이나 소리만으로도 입맛이 도는데 이미 밥 한그릇은 육개장과 함께 먹어서 공기밥 한그릇을 추가했다. 

.

하얀 쌀밥을 한 숟가락 퍼서 그 위에 돼지 불고기와 김치를 올려 먹는 맛은 한국인만 알 것 같다.

다른 반찬 없이 이렇게 정신없이 먹고 있는데 기다리던 <꼬막 비빔밥>이 나왔다. 

.

.

.

.

<꼬막 비빔밥>은 커다란 보울에 담긴 밥 위에 접시에 담긴 꼬막을 얹어 같이 낸다. 

<꼬막>을 밥과 비비기 전에 젓가락으로 꼬막 몇개를 집어 먹었는데 탱글한 식감이 그대로 느껴진다. 

.

.

.

.

.

얼핏 보기에도 꼬막을 아끼지 않고 넉넉히 넣어서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다. 

"참기름을 추가로 더 넣어서 드시면 꼬막 비빔밥의 진수를 느낄 수 있습니다"

.

직원 분 설명을 듣고 밥 위에 꼬막을 얹은 후 참기름을 추가로 넣고 슥슥 비벼 보았다. 

그리고는 얼른 한 숟가락을 퍼서 먹어 보았는데 아삭한 야채들과 탱글한 꼬막이 그대로 씹히는 맛이 좋다. 

.

양념도 약간 짭짤하면서 알싸한데 우리 입맛에 딱 맞춘 그런 양념장이어서 입에 착 붙는 느낌이다. 

예전 한국에서 먹었던 꼬막이라는 것은 한식당 가면 따라 나오는 반찬 정도였었다. 

.

그런데 발상을 바꾸어 이렇게 비빔밥으로 만드니 생각지도 않게 꼬막의 진정한 맛을 알게 되었다. 

<꼬막 비빔밥>은 미역국과 함께 나오는데 마지막 바닥이 보일 때 까지 긁어 먹을 정도 였다. 

.

 오랜 만에 밥까지 추가로 주문할 정도로 잘 먹었은 점심이어서 저녁은 걸를 수 밖에 없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1963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455
2179 [스팸 김치 볶음밥] 김치와 스팸의 완벽한 조화에 한그릇 뚝딱~ 06/17/2019 1503
2178 [라비올리_Ravioli] 랍스터까지 얹으니 최고급 만찬이 되었다. 06/16/2019 894
2177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6/15/2019 1065
2176 [미락] 뜨끈한 감자탕에 시원한 냉면 먹으니 향수병이 사라지네요. 06/14/2019 1602
2175 [홍합 미역국] 국물부터 끝내주는 시원한 미역국. 06/13/2019 1095
2174 [The Loading Dock] 콜로라도 강가에 있는 운치있는 레스토랑. 06/12/2019 1259
2173 [햄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샐러드. 06/10/2019 1309
2172 [연어 시져샐러드] 미국 식당의 기본 샐러드에 맛을 더했다. 06/09/2019 966
2171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06/08/2019 1625
2170 [자장 덮밥] 내 아이를 위해 정성으로 만들었다. 06/07/2019 1117
2169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1104
2168 [사골 우거지국] 오랜만에 몸보신 한번 제대로 해보자. 06/05/2019 1139
2167 [애호박 버섯 볶음] 건강까지 챙겨줄 것 같은 반찬. 06/03/2019 1260
2166 [스켈롭 포테이토] 미국인도 한입에 반한 맛의 황제. 06/02/2019 1302
2165 [Fifty One] 소스몰에 있는 세련된 중국 음식점. 06/01/2019 1589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