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스시 혼_2편] 제대로 만들어낸 <스시> 덕분에 LA에 소문이 자자하다.
04/03/2019 07:3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785  



.

<Sushi Hon>에 도착한 시간이 저녁 시간이었는데 식사를 시작하면서 해가 지기 시작했다. 

창 밖 풍경이 진한 Blue 색으로 바뀌면 실내 조명이 부드러운 노란색이 도드라지면서 더욱 운치 있어 보인다. 

.

특히 벚꽃처럼 보이는 나무가 입구에 자리 잡고 있는데 화사한 나무 색이 언발란스 하면서도 잘 어울린다. 

"10년 만 젊었어도 이런 세련된 일식당에서 로맨틱하게 한잔하면 끝장 났을텐데,,," 

.

분위기가 좋아지자 남편도 기분이 좋아지는 것 같았다. 

다른 손님들 생각도 비슷한지 창가에 앉아 조용하게 대화를 나누는 사람들로 붐비기 시작했다. 

.

.

클릭 한번 하면 LA, OC 유명 셰프인 미쉘이 만든 <집밥 7종 세트>를 집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

[스시 혼_2편] 제대로 만들어낸 <스시> 덕분에 LA에 소문이 자자하다. 

.

Address : 3929 West Olympic Boulevard. Los Angeles, CA 90019

Phone : (323) 852-3030

.

.

.

.

.

.

.

마지막으로 먹은 <츠키다시>는 보울에 작은 관자살, 새우, 생선, 야채 등을 담아 샐러드식으로 소스와 함께 섞은 것 이다. 

새콤하면서도 고소한 맛인데 해산물과 소스가 잘 어울렸다. 

.

야채와 함께 새우를 집어 먹었는데 소스가 잘 배어있고 탱글한 식감에 반할 수 밖에 없었다. 

<츠키다시>라기 보다는 일본식 고급 전채 요리에 가깝다고 하여야 할 것 같다. 

.

.

.

.

.

드디어 메인 모듬 <회>가 커다란 접시에 담겨져 나왔는데 저절로 탄성이 터진다. 

생선 <회>를 예상 외로 엄청나게 담아 올린 것도 대단하지만 드라이 아이스에서 나오는 연기는 신비스럽기 까지 하다. 

.

"우아~ 대단하다" 우리 가족은 저절로 박수까지 치게 되었다. 

모듬 <회>를 테이블에 올리자 남편이 얼른 카메라로 찍기 시작하였는데 나도 <셀폰>으로 사진을 찍었다. 

.

요즈음 같이 SNS를 Marketing에 활용하는 식당들이 젊은 오너를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다. 

<Sushi Hon>도 다르지 않아서 간단한 아이디어로 만으로도 SNS에서 고객을 늘려갈 것 같다. 

.

.

.

.

.

싱싱해서 색갈이 선명한 연어 <회>부터 집어 맛을 보았는데 입 안에서 고소한 맛이 그대로 느껴진다. 

연어를 먹자 마자 제일 눈에 띄는 관자살에 <우니>를 얹은 것을 젓가락으로 집었다. 

.

다행이도 우리 식구 숫자에 맞추었는지 ((딱)) 세조각이었는데 탱글한 관자살에 진한 바다 향이 올라오는 <우니>를 입에 넣었다. 

생선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진한 바다 향이 느껴지는 <우니>를 어떻게 싫어 할 수 있겠나 싶다

.

연이어 참치, 광어, 도미 등을 집어 살짝 간장만 찍어 풍미를 느끼면서 먹었다. 

처음에 어떻게 먹을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양이 많았는데 어느덧 빈 접시가 되어 버렸다. 

.

.

.

.

순서가 바뀐 것 같기는 하여도 연이어 자그마한 볼에 오징어를 국수처럼 썰고 그 위에 이런저런 해산물을 토핑한 보울이 나왔다. 

파와 연어 알, 김을 비빔 국수처럼 섞어서 맛을 보았는데 '카~'하는 소리가 저절로 나온다. 

.

톡톡 터지는 연어알과 맛을 더해주는 파 향까지 올라와서 행복지수도 높여 준다. 

여기에 싱싱한 오징어 회까지 쫄깃하게 씹히는 말이 필요없는 최고의 음식이다. 

.

.

.

.

.

.

.

.

먹을만큼 먹은 것 같지만 아직도 <코스>는 끝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남편은 메밀 국수를 주문했고 나는 <튀김 우동>을 주문해 보았다. 

.

메밀 국수는 국수 전문점에서 먹는 것과 차이가 없을 정도로 정통 일본식 메밀 국수 였다. 

짭짤하면서도 달착한 특유의 국물 맛과 메밀 향에 반할 수 밖에 없다. 

.

우동도 주문을 했는데 일식집에서나 먹을 수 있었던 바로 그 <튀김 우동>이다. 

커다란 보울에 우동을 가득 담고 그 위에 큼지막한 새우 튀김을 얹었다. 

.

맛을 보기도 전에 먹음직한 비쥬얼이 벌써 침샘을 자극한다. 

생선 <회>를 먹은 뒤라 우동이 땅기는 참이라 우동 그릇을 두손으로 들고 국물 맛을 보았다. 

.

부드럽게 <가츠오부시> 맛이 올라오면서 스트레스까지 풀리는 기분이다. 

탱글한 사누키 우동 면발도 좋았고 바삭하게 씹히는 새우 튀김까지 마무리 하였다. 

.

일본식으로 에피타이저, 메인, 후식까지 먹으니 숨을 쉬기 어려울 정도로 배가 부르다. 

흡사 부자 집 파티에 초대되어 격식을 갖춘 만찬을 코스대로 먹은 기분이 들었다. 

.

이 정도 코스 요리라면 누군가에게 접대를 하거나 데이트 할 때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것 같다. 

.

.

.

남가주 유명 유투버인 Sara의 LA Life에 미쉘 집밥 후기가 올라왔습니다. ^^

집밥 후기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46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79
2132 [버섯 볶음]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명품 반찬. 04/24/2019 923
2131 [스트립의 새벽] 인적없는 라스베가스 새벽은 낯설다. 04/22/2019 1422
2130 [쵸코 양갱_Choco Chips of White Beans]쌉쌀한 초콜릿과 양갱의 환상적인 만남. 04/21/2019 752
2129 [닭날개 조림] 가벼운 파티에 빠질 수 없는 필수 메뉴. 04/20/2019 860
2128 [The Ranch Restaurant] 누군가를 축하해주고 싶을 때 가봐야 할 식당. 04/19/2019 1340
2127 [새우 파르펠레]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그 파스타~ 04/18/2019 997
2126 [신금성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7/2019 1140
2125 [신금성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5/2019 2162
2124 [버섯 간장 펜네] 짭쪼름하게 즐기는 아시안 파스타. 04/14/2019 912
2123 [새우 브로콜리 무침] 건강에 좋은 재료만 모아 매콤하게 무쳤습니다. 04/13/2019 827
2122 [만미당] 이민 생활이 길어질수록 한국 빵만 찾게 되네요. 04/12/2019 1588
2121 [자작 불고기] 하얀 쌀밥 위에 척척 올려 먹어 보세요. 04/11/2019 1048
2120 [알버트 멕시칸 식당] 우리 동네에서 잘 나가는 멕시칸 레스토랑. 04/10/2019 1242
2119 [치킨 탕수육] 끊을 수 없을 정도로 중독성있는 야식. 04/08/2019 1356
2118 [미고렝_Mi Goreng] 미대통령도 즐겨 먹는 세계적인 누들 04/07/2019 111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