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Rinano's Macaroni Grill] 부담없이 즐기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3/21/2019 08:2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86  



.

미국에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프랜차이즈는 정형화 되어 있는 느낌이다. 

어디를 가나 비슷한 음식을 먹게 되지만 특별히 인상적인 음식을 만나기는 하늘에 별따기 이다. 

.

이런 이유로 미국화된 이탈리안 식당 프랜차이즈는 일년에 한두번 방문하게 되는가 보다. 

그런데 얼마전 백인 변호사에게 간단하게 나마 식사를 대접할 일이 생겼다. 

.

언젠가 슬쩍 '한국 음식 좋아하세요?' 하고 물었는데 손사래를 치는 것을 보았는데 미팅할 식당 고르는 것이 만만하지 않다. 

스테이크 전문점은 가격이 어마어마(?)해서 결국 <마카로니 그릴>에서 식사를 하기로 하였다. 

.

.

클릭 한번 하시면  <미쉘 집밥 7종 세트>를 집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이벤트 사은품도 놓치지 마세요~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

.

.

.

[Rinano's Macaroni Grill] 부담없이 즐기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

Address : 12875 Town Center Drive. Cerritos, CA 90703

Phone : (562) 916-7722

.

.

.

.

.

.

.

우리가 방문한 날이 토요일 점심이었는데도 브런치 스페셜을 제공하고 있었다. 

<브런치>는 10불 정도나 약간 넘는 가격으로 저렴한 편이라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

입구에 들어서니 오늘 파는 <브런치> 대표 메뉴 몇가지를 요리해 전시해 놓았다. 

미국 레스토랑에서 이런 경우를 보는 경우가 쉽지 않아서 희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마카로니 그릴> 식전 빵은 쫄깃한 맛이 일품인 <이탈리안 브레드>인데 올리브오일과 발사믹에 찍어 먹었다. 

생각지도 않게 입에 감기는 맛이라 음식이 나오기도 전에 다 먹고는 다시 <빵>을 부탁했다. 

.

.

.

.

에피타이저로는 Stuffed Mushrooms을 주문했는데 사각 접시에 먹음직 스럽게 담겨져 나온다. 

버섯에 소세지, 치즈, Ricotta, 시금치 등을 채두고 오븐에 구운 특이한 요리이다. 

.

굳이 포크를 사용할 필요없이 손으로 집어 맥주 안주로 먹었는데 상당히 짭짤하였다. 

인상을 찌푸릴 정도로 짭짤하지는 않지만 한국 사람이 먹기는 부담스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

그런데 식사 대접을 하던 백인 변호사는 빵과 함께 먹으면서 너무 맛있다고 엄지 손가락까지 척 든다. 

이 걸 보니 미국인들 입맛에는 잘 맞는 <에피타이저>일 것 같다. 

.

.

.

나는 <스테이크 & 포테이토>를 주문했는데 가격이 $25 정도로 저렴한 대신 맛도 그저 그렇다. 

초등학생 주먹만한 크기의 스테이크는 몇번 먹으면 없을 정도이지만 이 정도 가격이면 그럴 수 있다 싶다. 

.

여기에 <랍스터 스프>와 시저 샐러드가 사이드로 같이 따라 나온다. 

<랍스터 스프>는 어이 없을 정도로 짰는데 감자나 빵에 소스 대신 찍어 먹으니 제법 먹을만 했다.  

.

.

.

.

.

.

<라자냐>는 어느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나 먹을 수 있는 ((딱)) 그런 맛이었다. 

그런데 희안하게도 파스타는 간이 거의 없어 먹기가 난감했는데 짭짤한 <랍스터 스프>가 있어 여기에 비벼 먹었다. 

.

<마카로니 그릴>은 음식들이 모양으로는 그럴 듯 해보이지만 대부분 간이 들쑥날쑥이라 예상이 되지 않았다. 

우리 입맛에는 음식이 지나치게 짜거나 싱겁거나 하는 차이를 보이는 것이 부담스러워 웠다. 

.

어쨋든 프랜차이즈 레스토랑의 전형적인 음식을 보여 주는 것이 <마카로니 그릴>이다. 

특별히 맛이 있거나 하는 것도 없고 그렇다고 맛이 없다고 말하기도 그런 음식들이다. 

.

그런데 다행스럽게도 우리가 대접했던 백인 변호사는 접시에 묻은 소스까지 빵으로 찍어 먹었다. 

아마도 미국인들에게는 이미 이런 음식들이 익숙하다 못해 몸에 배인 것 같았다. 

.

.

치킨 볶음 W/칠리소스, 당면 불고기, <소고기 배추국>, 닭개장, 과일 감자 샐러드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614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3191
2134 [새우 두부 조림] 탱글한 새우에 부드러운 두부의 완벽한 조화 04/26/2019 718
2133 [우디 케밥] 세계인이 사랑하는 꼬치구이를 맛보세요. 04/25/2019 989
2132 [버섯 볶음]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명품 반찬. 04/24/2019 756
2131 [스트립의 새벽] 인적없는 라스베가스 새벽은 낯설다. 04/22/2019 1230
2130 [쵸코 양갱_Choco Chips of White Beans]쌉쌀한 초콜릿과 양갱의 환상적인 만남. 04/21/2019 586
2129 [닭날개 조림] 가벼운 파티에 빠질 수 없는 필수 메뉴. 04/20/2019 650
2128 [The Ranch Restaurant] 누군가를 축하해주고 싶을 때 가봐야 할 식당. 04/19/2019 1090
2127 [새우 파르펠레]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그 파스타~ 04/18/2019 799
2126 [신금성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7/2019 916
2125 [신금성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5/2019 1821
2124 [버섯 간장 펜네] 짭쪼름하게 즐기는 아시안 파스타. 04/14/2019 682
2123 [새우 브로콜리 무침] 건강에 좋은 재료만 모아 매콤하게 무쳤습니다. 04/13/2019 617
2122 [만미당] 이민 생활이 길어질수록 한국 빵만 찾게 되네요. 04/12/2019 1341
2121 [자작 불고기] 하얀 쌀밥 위에 척척 올려 먹어 보세요. 04/11/2019 845
2120 [알버트 멕시칸 식당] 우리 동네에서 잘 나가는 멕시칸 레스토랑. 04/10/2019 10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