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아부리 스시] 갈수록 맛이 있어 지는 스시 AYCE.
03/13/2019 07:4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88  



.

언제부터인가 고급 음식에 들었던 <스시>가 대중화 되기 시작한 것 같다. 

시작이 누군가 인지는 모르지만 남가주에서 <스시> AYCE를 시작하면서 부터라고 미루어 짐작한다. 

.

예전에는 비싸서 엄두를 내지 못했던 <스시>를 내가 먹을 수 있는 만큼 먹는 것만 해도 행복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Sushi AYCE>가 한두집씩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경쟁이 치열해질 정도로 많아졌다. 

.

덕분에 소비자만 좋아졌는데 이제는 실력있는 <스시> 셰프들이 저렴한 가격에 싱싱한 스시를 무제한으로 낸다. 

<Aburi Sushi>는 최근에 가 본 스시 전문점 중에서 퀄리티는 최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다. 

.

.

클릭 한번 하시면  <미쉘 집밥 7종 세트>를 집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이벤트 사은품도 놓치지 마세요~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

.

[아부리 스시] 갈수록 맛이 있어 지는 스시 AYCE. 

.

Address : 8285 on The Mall Ste 217. Buena Park, CA 90620

Phone : (657) 214-3134

.

.

.

.

.

.

스시를 먹기 전에 이런저런 에피타이저를 주문해 보았다. 

제일 먼저 나온 관자살(Scallop) 오븐 구이는 굳이 설명이 필요가 없을 것 같다. 

.

쫄깃하면서 탱글한 <관자살>을 오븐에 구어 냈는데 소스와 어이없게 잘 어울린다. 

젓가락 대신 스푼으로 ((푹)) 퍼서 먹어 보았는데 톡톡 터지는 날치살과 쫄깃한 관자살은 100% 궁합을 자랑한다. 

.

.

.

.

어느 나라 사람이라도 거부할 수 없는 <굴 후라이>이다. 

싱싱한 <굴>에 빵가루를 묻혀 바삭하게 튀겨낸 <굴 튀김>은 얼마를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

바삭한 <굴>을 새콤한 소스에 찍어 입에 넣었는데 입안에서 부서지는 식감부터 마음에 든다. 

그리고 굴의 향긋한 향이 입안에서 그래도 퍼지면서 이어 소스 맛까지 순식간에 한접시를 비웠다. 

.

.

.

.

.

.

우리는 식당이 오픈하기도 전에 일찌감치 기다려서 거의 두세번 째로 입장을 하였다. 

우리가 주문하고 음식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손님들도 몰려 들기 시작했다. 

.

얼마 지나지 않아 식당은 손님들로 가득차고 웨이팅 손님들까지 인산인해를 이룬다. 

이런 것을 보면 맛있는 식당은 금방 소문이 나기 마련인가 보다. 

.

자그마한 초밥에 <우니>를 얹은 <우니 초밥>도 있는데 물론 이런 스시는 수량이 한정되어 있다. 

오랜만에 먹는 <우니>는 입 안에 들어가자 마자 바다 향이 ((확)) 올라 오면서 이어 고소한 맛이 입안에 가득찬다. 

.

.

.

.

한국인이라면 얼마든지 먹을 것 같은 <오징어> 스시 이다. 

직원이 <오징어> 스시를 테이블에 올려 놓고 가자 마자 남편이 입맛을 다신다. 

.

얼른 손으로 집어 간장에 살짝 찍은 후 입에 넣었다. 

눈도 호강이지만 오늘은 입까지 호강하는 날인가 보다. 

.

쫄깃하면서도 탱글한 <오징어>은 씹히는 맛도 좋지만 소스와도 잘 어울린다. 

얼른 한 접시를 비우도 미리 <오징어> 스시 한 접시를 더 주문을 하였다. 

.

.

.

.

얼음을 가득 채운 보울에 <생굴>까지 내는 것을 보니 럭셔리하게 <스시> AYCE를 운영할 마음인가 보다. 

일반 무제한 <스시> 전문점에서는 만나기 힘든 <생굴>이라서 저절로 웃는 얼굴이 된다. 

.

가족끼리 얼른 한개씩 들어 맛을 보았는데 기대한 정도의 맛이었다. 

물론 무제한 스시에서 바다 향이 올라올 정도로 싱싱한 맛을 기대하지 않아서 맛을 보니 역시 그저그런 맛이다. 

.

.

.

.

.

.

.

<아부리>에서는 다른 스시 전문점과 달리 특별한 메뉴들이 많이 자리 잡고 있다. 

그 중에 하나가 <생굴>이고 또 하나가 특이하게도 <오도리> 스시도 같이 내고 있다. 

.

전문 일식당에 가면 적지 않은 금액을 지불해야만 맛을 볼 소 있는 것이 <오도리> 스시 이다. 

물론 <오도리> 스시가 물이 엄청나게 좋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입에 넣으니 살살 녹는 기분이다. 

.

그리고 <고등어> 스시도 놓치지 않아야 <스시> 전문점에서 제대로 먹고 왔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고등어> 스시에서는 비린 맛이 약간 올라오기는 하여도 고소한 맛에 일품이었다. 

.

엄청나게 먹은 것 같아도 아직 반도 안 먹었다는 것이 신기하다. 

아직도 나올 음식이 수도 없으니 1, 2편으로 나누어 <아부리 스시>를 소개한다. 

.

.

뚝배기 불고기, 갈치 단호박 조림, <해물 미역국>, 차돌 된장 찌개, 고추장 마늘 장아찌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54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07
2119 [치킨 탕수육] 끊을 수 없을 정도로 중독성있는 야식. 04/08/2019 1409
2118 [미고렝_Mi Goreng] 미대통령도 즐겨 먹는 세계적인 누들 04/07/2019 1166
2117 [Furiwa 중식당_2편] 엄청나게 먹어도 계산서 걱정 마세요. 04/06/2019 1630
2116 [무말랭이 무침] 만들어 놓으면 반찬 걱정이 사라진다. 04/05/2019 984
2115 [마고TV MagoSara] LA, OC에 산다면 꼭 보아야 할 유명 유투버. 04/04/2019 2109
2114 [스시 혼_2편] 제대로 만들어낸 <스시> 덕분에 LA에 소문이 자자하다. 04/03/2019 1858
2113 [그린빈 머쉬룸 볶음]먹을수록 건강해지는 완벽 식단. 04/01/2019 1362
2112 [Furiwa 중식당_1편] 엄청나게 먹어도 계산서 걱정 마세요. 03/31/2019 1887
2111 [마카로니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바로 그 샐러드. 03/30/2019 1058
2110 [깍두기] 어떤 요리와도 찰떡궁합이다. 03/29/2019 989
2109 [현풍 곰탕] 진하게 우려낸 진국에 깍두기 얹어 먹는게 몸보신입니다. 03/28/2019 1482
2108 [4월 집밥 / 도시락] 유명 셰프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과 도시락입니다. 03/27/2019 3350
2107 [매운 불고기] 한번 맛을 들이면 일주일에 한번은 먹어야 한다. 03/25/2019 1416
2106 [충무김밥] 매콤하게 무쳐낸 오징어에 담백한 김밥까지~ 03/24/2019 947
2105 [아부리 스시 2편] 갈수록 맛이 있어 지는 스시 AYCE. 03/23/2019 1631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