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휘트니 마운틴] 알라스카 제외하고 미국에서 제일 높다는 산.
01/21/2019 07:1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624  



.

395 Fwy로 내려 오다 보면 <휘트니 마운틴>을 만날 수 있다. 

새벽에 출발해서 다행이도 시간에 여유가 있어 <Whitney Mountain>을 들러 보기로 했다. 

.

물론 등산을 하거나 캠핑을 할 것은 아니고 잠시 들러볼 생각이었다. 

그런데 <휘트니 마운틴>에 가까이 갈수록 구름 색갈이 점점 진회색으로 바뀌어 가고 있어 조금 불안하였다. 

.


.

오늘 요일(1월 21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

[휘트니 마운틴] 알라스카 제외하고 미국에서 제일 높다는 산. 

.

<Whitney Mountain> 올라 가기 위해서는 구비구비 가파른 길을 올라가야 한다. 

한참을 올라가다 중간에 잠시 내려 보았는데 까마득히 보이는 캘리포니아 모습은 감동적이기 까지 하다. 

.

.

.

.

.

.

.

<Whitney Mountain>으로 가기 위해서는 한동안 사막 지역을 지나가야 한다. 

대부분 돌 무더기로 이루어져 있는 사막 지역인데 한국이라면 명소가 되어 있을 것 같다. 

.

한참을 달리다가 돌더미 사이에 짙푸른 색으로 자라 있는 소나무를 발견하였다.

바위 사이로 솟아 있는 소나무를 보니 기이한 생각이 들었는데 진회색의 <Whitney Mountain>과 묘한 조화를 이룬다. 

.

.

.

.

.

.

누군가가 장난으로 그려 놓은 것 인지 아니면 의도를 가지고 했는지 모르지만 바위에 눈와 입을 그려 넣었다.

모습이 재미가 있어 차를 세우고 가까이 가서 살펴 보았는데 귀엽다기 보다는 무서운 형상이다. 

.

"둘리를 무섭게 그려 놓은 것 같은데,,, " 남편도 비슷하게 느꼈는가 보다. 

그래도 삭막한 바위 산들 사이에 유머러스한 모습이 지나가는 여행객들의 시선을 잡는다.  

.

.

.

.

.

가파른 절벽 길을 곡예하듯이 올라와서 잠시 차를 멈추었다. 

그리고 모두 내렸는데 순간 찬바람이 불어 오면서 정신이 번쩍 들었다. 

.

잠시 내려서 보니 아스라이 우리가 지나온 길이 꼬물꼬물 보인다. 

황량한 사막지대를 지나 오면 이렇게 짙푸른 녹음이 우거진 숲을 만난다는 것이 신기하다. 

.

.

.

.

.

.

.

.

산꼭대기에 도착할 즈음에는 먹장 구름이 몰려 들기 시작하였다. 

중간중간 번쩍 하면서 번개가 치고 천둥 소리까지 들려 간담이 서늘 했다. 

.

그래도 구름 사이사이 푸른 하늘이 보여 비가 뿌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캠프 그라운드에 도착을 해서 <Whitney Mountain>을 올려다 보니 진한 녹색 소나무 사이로 진한 회색의 암벽이 솟아 있다. 

.

그 위로는 검은 구름이 뭉글뭉글 커지고 있었는데 웬지 마음이 경건해 지는 느낌이다. 

<Whitney Mountain>을 내려 오면서도 짬짬히 멈추어 사진을 찍었는데 점점 하늘이 어두워 지기 시작했다. 

.

서둘러 내려 왔는데 산 아래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눈이 아플 정도로 해가 쨍쨍하다. 

<Whitney Mountain>은 가는 길에 잠시 들렀지만 우리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기에 충분했다. 

.

.

.

중화풍 매콤 소고기 가지 볶음, 비프 칠리 스프, 돈가스, 꼬들한 오이지무침 등 정성스럽게 만든 반찬이 가득합니다. 

LA, OC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07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927
2076 [부추 사태 무침] 남편한테만 몰래 준다는 웰빙 음식. 02/17/2019 1257
2075 [Mama Tieu's] 개운하게 먹기 좋은 맛있는 베트남 비빔 국수. 02/16/2019 1258
2074 [고추 된장 무침] 매콤하게 아삭한 맛이 느끼함을 잡아준다. 02/15/2019 895
2073 [흥래각] 여행의 고단함 까지 덜어주는 얼큰한 짬뽕. 02/14/2019 1519
2072 [찹 스테이크] 보기에도 좋은 것이 맛까지 화려하다. 02/13/2019 1107
2071 [사우스 레이크 타호] 바다같이 짙푸른 호수에 마음을 빼앗겼다. 02/11/2019 1259
2070 [김치 된장 수제비] 비오는 날이면 생각나는 얼큰한 맛~ 02/10/2019 1012
2069 [Flavora! Buffet] Reno에도 괜찮은 해물 부페가 있네요. 02/09/2019 1241
2068 [돼지 불고기] 정신없이 맛있으니 넉넉히 준비하세요. 02/08/2019 1325
2067 [SJ 레스토랑] 베트남에도 숙취를 해소하는 해장 국수가 있다. 02/07/2019 1319
2066 [게살 스프] 따뜻한 아침 밥상을 책임져 준다. 02/06/2019 1143
2065 [오스트리아 호프] 공기 좋은 산에서 마시는 맥주는 꿀맛이네요. 02/04/2019 1250
2064 [물김치] 제철 과일을 넣어 새콤달콤하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02/03/2019 1073
2063 [Mammoth Brewing] 유럽 노천 카페에 앉아 있는 것 같네요. 02/02/2019 1372
2062 [해초 무침] 한 젓가락 먹을 때 마다 바다 향이 입안에 가득하다. 02/01/2019 112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