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숙달돼지_1편] 숙성시킨 돼지고기가 새로운 맛으로 변신했다.
01/19/2019 08:0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273  



.

.

.

한국 연예계 알아주는 미식가인 <이상민>이 '식신로드'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숙달돼지 맛을 높이 평가했다. 

프로그램에서 <이상민>은 자신의 인생 삼겹살이라고 까지 극찬을 했다고 한다. 

.

'식신로드'라는 프로그램을 보지 못했지만  <숙달돼지>는 숙성시킨 프리미엄 돼지고기 전문점이라고 한다.

우리 가족 중에서도 아들이 유일하게 에이징된 스테이크를 라스베가스에서 먹어 보았다.  

.

에이징된 소고기도 먹어 본 적이 없는데 웻 에이징 시킨 돼지고기(?)라니 아무래도 낯설은 기분이기는 하다. 

그래도 다른 돼지고기 전문점과 다를 것 이라는 생각이 들어 별르고 별르다 지금이야 방문하게 되었다. 

.

.

남가주 유명 셰프인 Michelle이 직접 만드는 한국의 맛~ <반찬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

.

[숙달돼지_1편] 숙성시킨 돼지고기가 새로운 맛으로 변신했다. 

.

Address : 9448 Garden Grove Boulevard. Garden Grove, CA 92844

Phone : (714) 590-1588

.

.

.

.

.

.

.

우리는 Combo C로 주문했는데 삼겹살, 목살, 갈매기살, 항정살로 구성이 되어 있는 세트이다. 

주문을 하자 깔끔하게 세팅이 되어 있는 반찬들을 테이블에 올려 준다. 

.

숙성된 프리미엄 돼지고기 전문점으로 이미 입소문이 났는지 초저녁인데도 손님들이 홀을 채우고 있었다. 

반찬은 돼지고기와 잘 어울리는 오이, 양파 장아찌, 양배추 절임 등으로 구성이 되어있다. 

.

<명이나물>이 같이 나오는데 고기에 싸먹을 정도로 양이 많지 않아 재주문하였더니 4불을 추가로 내어야 한다고 한다.

당연히 추가로 내어야 하겠지만 한국인을 상대로 하는 식당이다 보니 조금 야박해 보이기도 한다. 

 .

우리같은 경우는 <돼지고기> 먹으러 왔으니 굳이 추가 주문을 할 필요성을 느낄 수 없었다. 

나머지 반찬들도 새콤 짭잘한 맛이 기름진 돼지고기와 잘 어울리는 기분 좋은 구성이었다. 

.

.

.

.

.

.

드디어 돼지고기 Combo가 나오고 매니져로 보이는 분이 와서 능숙하게 온도를 측정한다. 

불판의 온도가 적절하게 올라오는 것을 기다리다 불판에 고기를 올려 놓고 어느정도 익자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준다. 

.

불판도 두께가 상당해서 고기를 알맞게 익히는 역할을 하는데 직원이 직접 가장 먹기 좋을 때 까지 구워준다.

두툼한 삼겹살을 한입 크기로 잘라 주자 연한 핑크빛 단면이 프리미엄 돼지고기라는 것을 쉽게 알게 해준다. 

.

 숙성 삼겹살은 일반 통념과 달리 70~80%정도 익혔을 때 먹는 것이 가장 식감이 좋다고 한다. 

한조각을 젓가락으로 집어 입에 넣었는데 돼지고기의 쫄깃함과 부드러움이 입안에서 그대로 느껴진다. 

.

아무래도 비싼 돼지고기이니 소금에 살짝 찍어 육즙의 풍미까지 느끼면서 먹어 보았다. 

어느정도 먹고는 샐러드에 올려 먹었는데 식감이나 고소한 맛이 다른 돼지고기에 비해 좋은 것 같았다. 

.

.


.

.

프리미엄 돼지고기와 함께 차가운 <콩나물국>도 같이 제공된다. 

시원하고 담백한 <콩나물국>은 어쨋든 느끼한 돼지고기 맛을 잡아 주는 역할을 하는 것 같다. 

.

<숙달돼지> 전에는 육수 불고기로 유명한 황해도 였는데 손님 층이 대부분 연세가 높은 분들 이었다. 

그런데 이 번에 <숙달돼지>를 방문해 보니 손님 대부분이 젊은 층이어서 요사이 트랜드를 알 것도 같았다. 

.

* 내용이 넘쳐 2편으로 넘어 갑니다. 

.

.

.

중화풍 매콤 소고기 가지 볶음, 비프 칠리 스프, 돈가스, 꼬들한 오이지무침 등 정성스럽게 만든 반찬이 가득합니다. 

LA, OC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569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3120
2073 [흥래각] 여행의 고단함 까지 덜어주는 얼큰한 짬뽕. 02/14/2019 1268
2072 [찹 스테이크] 보기에도 좋은 것이 맛까지 화려하다. 02/13/2019 839
2071 [사우스 레이크 타호] 바다같이 짙푸른 호수에 마음을 빼앗겼다. 02/11/2019 984
2070 [김치 된장 수제비] 비오는 날이면 생각나는 얼큰한 맛~ 02/10/2019 835
2069 [Flavora! Buffet] Reno에도 괜찮은 해물 부페가 있네요. 02/09/2019 1032
2068 [돼지 불고기] 정신없이 맛있으니 넉넉히 준비하세요. 02/08/2019 1065
2067 [SJ 레스토랑] 베트남에도 숙취를 해소하는 해장 국수가 있다. 02/07/2019 1060
2066 [게살 스프] 따뜻한 아침 밥상을 책임져 준다. 02/06/2019 944
2065 [오스트리아 호프] 공기 좋은 산에서 마시는 맥주는 꿀맛이네요. 02/04/2019 1058
2064 [물김치] 제철 과일을 넣어 새콤달콤하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02/03/2019 829
2063 [Mammoth Brewing] 유럽 노천 카페에 앉아 있는 것 같네요. 02/02/2019 1115
2062 [해초 무침] 한 젓가락 먹을 때 마다 바다 향이 입안에 가득하다. 02/01/2019 910
2061 [조원 중식당] 엄청난 크기의 군만두 맛에 반하다. 01/31/2019 1358
2060 [2월 반찬 / 집밥] 유명 셰프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 01/30/2019 2858
2059 [맘모스 레이크] 미국 안에 스위스 같은 레포츠 천국. 01/28/2019 142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