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가든 비스트로] 이태리 음식에서 중식까지 한번에 해결한다.
01/09/2019 08:1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97  



.

식당 장사가 어려워 지면 <메뉴>에 문제가 있나 먼저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러다 보면 손님이 던지는 말에 이런저런 메뉴를 늘리게 된다. 

.

가끔 식당에 가면 이런 <레스토랑>을 만나게 되는데 무얼 주로 파는 식당인지 어리둥절하게 된다.

메뉴가 중구난방이고 전문성이 떨어지는 이런 <레스토랑>은 맛도 그저그런 경우가 대부분이다. 

.

그런데 롤랜 하이츠에 있는 <Garden Bistro>는 이런 상식을 뒤엎고 맛있는 메뉴가 넘치는 재미있는 식당이다. 

옛날 한국 경양식 레스토랑이 생각나기도 하는데 피자에서 라멘, 우동까지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식당이다.  

.

.

LA, OC 스타 셰프인 미쉘이 고향의 손맛으로 만드는 특별한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가든 비스트로] 이태리 음식에서 중식까지 한번에 해결한다. 

.

Address : 1390 Fullerton Road Ste 101. Rowland Heights, CA

Phone : (626) 581-0226

.

.

.

.

.

.

.

<가든 비스트로>는 주문하기가 바쁘게 '무슨 스프로 드시겠어요??" 하는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콘 크림 스프와 야채 스프를 주문해 보았다. 

.

"예전 한국 돈가스를 전문으로 팔던 경양식 집에 가면 스프를 주었는데 똑같은 방식이네"

오래 전 한국에 있었던 경양식 스타일이라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

미리 만들어 놓았다가 퍼오는지 1분도 걸리지 않아 테이블에 올려 놓는다. 

<크림 스프>는 그저 한국 오뚜기 스프 정도이고 <야채 스프> 역시 새콤하면서 밍밍한 그런 맛 이다. 

.

.

.

.

.

.

<Hokkaido Seafood Pizza>를 주문했는데 생각지도 않게 비쥬얼이 좋다. 

화덕에 구운 듯이 도우 끝부분이 검은 색으로 그을어 있고 보기만 해도 도우 상태가 좋은 것을 알 수 있었다. 

.

한쪽을 집어 반으로 접었은데 ((바삭))하고 부서지는 것이 제대로 주문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삭한 도우에 고소한 모짜렐라 치즈, 새우, 관자살, 아루굴라 등을 토핑했는데 입에 착~ 감기는 기분이다. 

.

"어? Rowland Heights에서 진짜 이태리 피자를 맛 볼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네,,,"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완벽하게 만든 이태리 피자를 만나니 순식간에 피자 한판을 먹어 치웠다. 

.

.

.

.

.

.

특이하지만 피자와 함께 주문한 <완톤 누들 스프>도 나왔다. 

먼저 스푼을 이용해서 국물 맛을 보았는데 제대로 육수를 내었다기 보다는 Broth를 사용한 것 같았다. 

.

물론 깊은 맛은 떨어지지만 그렇다고 해서 맛이 없지는 않았다. 

누들은 한국식으로 탱글하고 쫄깃하게 떨어지는 맛은 아니지만 식감이 나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

중국 분들이 하는 <레스토랑>인데 어떻게 피자가 가장 맛있는지 갸웃거리게 된다. 

<완톤>도 탱글하게 씹혀서 크게 흠잡을 곳은 없을 정도의 평범한 <국수>이다. 

.

.

.

.

.

.

.

.

<Garden Bistro>에 가면 피자 외에 꼭 주문해야 할 메뉴 중에 하나가 Pork Chop이다. 

두툼한 돼지고기를 그릴에 기름을 빼면서 구원 Pork Chop 맛은 칭찬할 수 밖에 없다. 

.

같이 따라 나오는 사이드는 Rice와 Pasta 중에 선택을 할 수 있는데 꼭 <볶음밥>을 주문하여야 한다. 

<볶음밥>은 인도네시아 식으로 웍에서 센불에 불맛을 주면서 볶아 내었기 때문이다. 

.

밥알이 입안에서 파슬하게 씹히면서도 불맛과 고소한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좋았다. 

근래 들어서도 이런저런 식당을 열심히 리뷰하고 있지만 <Garden Bistro>는 그 중에서도 괜찮은 식당 중에 하나이다. 

.

남가주에서 정말 맛있는 피자를 먹어 본 적이 없다면 <Garden Bistro>피자를 권하고 싶다. 

다음에 가면 파스타 종류와 Duck Pizza를 먹어 보기로 미리 메모를 해 놓았다. 

.

.

.

아삭한 소고기 오이 볶음, 국물 떡볶이, 새우 청경채 볶음, 미역국 등 정성스럽게 만든 반찬이 가득합니다. 

LA, OC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1984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469
2074 [고추 된장 무침] 매콤하게 아삭한 맛이 느끼함을 잡아준다. 02/15/2019 971
2073 [흥래각] 여행의 고단함 까지 덜어주는 얼큰한 짬뽕. 02/14/2019 1596
2072 [찹 스테이크] 보기에도 좋은 것이 맛까지 화려하다. 02/13/2019 1180
2071 [사우스 레이크 타호] 바다같이 짙푸른 호수에 마음을 빼앗겼다. 02/11/2019 1343
2070 [김치 된장 수제비] 비오는 날이면 생각나는 얼큰한 맛~ 02/10/2019 1064
2069 [Flavora! Buffet] Reno에도 괜찮은 해물 부페가 있네요. 02/09/2019 1303
2068 [돼지 불고기] 정신없이 맛있으니 넉넉히 준비하세요. 02/08/2019 1393
2067 [SJ 레스토랑] 베트남에도 숙취를 해소하는 해장 국수가 있다. 02/07/2019 1399
2066 [게살 스프] 따뜻한 아침 밥상을 책임져 준다. 02/06/2019 1185
2065 [오스트리아 호프] 공기 좋은 산에서 마시는 맥주는 꿀맛이네요. 02/04/2019 1297
2064 [물김치] 제철 과일을 넣어 새콤달콤하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02/03/2019 1121
2063 [Mammoth Brewing] 유럽 노천 카페에 앉아 있는 것 같네요. 02/02/2019 1445
2062 [해초 무침] 한 젓가락 먹을 때 마다 바다 향이 입안에 가득하다. 02/01/2019 1176
2061 [조원 중식당] 엄청난 크기의 군만두 맛에 반하다. 01/31/2019 1647
2060 [2월 반찬 / 집밥] 유명 셰프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 01/30/2019 3499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