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립 아이 스테이크] 잘 구운 스테이크만 있으면 저녁이 행복해진다.
01/07/2019 07:5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938  



.

.

.

[립 아이 스테이크] 잘 구운 스테이크만 있으면 저녁이 행복해진다. 

.

.

요즈음 아들에게 새로운 취미가 생겼는데 <스테이크>를 제대로 구워 내는 것이다. 알고 보니 미국인들 중에는 이런 식으로 BBQ 취미가 있는 분들이 많다는 것 이다. 이런 분들은 주말이면 좋은 <소고기>와 소세지, 햄버거 등을 사다가 가족들에게 맛있게 구워 준다는 것 이다. 

.

취미 중에서도 이런 취미는 권장할만 하다는 생각이 든다. 하여튼 내게 부여된 임무가 질좋은 스테이크 고기를 사오라는 것 이었다. 너무 당연한 이야기 이지만 <스테이크>를 아무리 잘 구어도 <고기>가 좋지 않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그러니 좋은 <고기>를 구하기 위해 노심초사(?) 할 수 밖에 없었다. 

.

Restaurant Depot, Sam's, Stater Bros 등 몇군데를 돌아 결국 Sam's에서 적당한 <Rib Eye Steak>를 찾아 낼 수 있었다. <립 아이>는 한국으로 말하자면 <꽃등심>에 해당하는 부분인데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세덩어리를 구입했다. 

.

.

.

.

오늘 화요일(1월 7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맛있는 재료

.

.

Rib Eye Steak용 _ 3개, 양파 _ 1개, 양송이 버섯 _ 7~8개, 

버터 _ 1/2개, 소금 _ 약간, 올리브유 _ 필요량, 

후추 _ 필요량, 로즈마리 _ 약간

.

.

.

.

.

.

.

.

<립 아이 스테이크>는 최소 1인치 이상 되는 두툼한 것으로 골랐다. 

고기 색갈은 붉은 색이 선명하고 마블처럼 기름이 넓게 퍼져 있는 것이 맛이 있다. 

.

만들기

.

1_준비한 스테이크는 1시간 정도 상온에 둔다. 

이때 중간중간 키친 타월로 핏기를 빼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

2_굽기 직전에 소금과 후추로 충분히 간을 해 놓는다. 

.

.

.

.

.

.

.

3_팬이 충분히 달아 올랐으면 올리브 오일을 조금 붓고 잠시 기다린다. 

올리브 오일을 살짝 타면서 연기가 올라오면 그 때 <고기>를 올린다. 

.

4_한쪽 면이 갈색이 될 때 까지 3분 정도 굽는다. 

(팬 온도와 스테이크 두께에 따라 다르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

5_겉이 바삭해 지면 그 때 준비한 버터와 마늘, 로즈마리를 넣는다. 

버터가 녹으면 고기 표면에 로즈마리와 버터 향을 머금은 올리브 오일을 계속 얹어 준다. 

.

6_향이 충분히 입혀 졌으면 스테이크를 팬에서 접시로 옮긴다. 

후에 5~7분 정도 레스팅한 후 접시에 세팅해 완성한다. 

.

.

.

.


.

.

나는 Medium Rare로 구워 먹었는데 이렇게 구우니 핏물이 조금도 배어 나오지 않았다. 

일부 한국인(?)들은 A1 소스를 스테이크에 뿌려 먹는데 진짜 스테이크는 소스가 필요하지 않을 정도다. 

.

질 좋은 <Rib Eye Steak>는 육즙과 육향이 그대로 살아 있어 소금, 후추 만으로도 충분히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처음에는 스테이크 크기가 어마어마했는데 마지막 한조각까지 음미를 하면서 접시를 비웠다. 

.

.

.

이번 주는 뚝배기 불고기, 꽁치 우거지찜, 육개장, 단호박죽, 특제 갓김치 등 고향에서 즐겨먹던 메뉴입니다.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2299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4040
2111 [마카로니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바로 그 샐러드. 03/30/2019 1168
2110 [깍두기] 어떤 요리와도 찰떡궁합이다. 03/29/2019 1100
2109 [현풍 곰탕] 진하게 우려낸 진국에 깍두기 얹어 먹는게 몸보신입니다. 03/28/2019 1597
2108 [4월 집밥 / 도시락] 유명 셰프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과 도시락입니다. 03/27/2019 3734
2107 [매운 불고기] 한번 맛을 들이면 일주일에 한번은 먹어야 한다. 03/25/2019 1487
2106 [충무김밥] 매콤하게 무쳐낸 오징어에 담백한 김밥까지~ 03/24/2019 1028
2105 [아부리 스시 2편] 갈수록 맛이 있어 지는 스시 AYCE. 03/23/2019 1740
2104 [갈비탕] 천번을 먹어도 물리지 않을 것 같은 깊은 맛. 03/22/2019 1334
2103 [Rinano's Macaroni Grill] 부담없이 즐기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3/21/2019 1385
2102 [겉절이] 아삭하게 무쳐냈더니 인기 최고네요. 03/20/2019 1163
2101 [Red Rock Canyon] 라스베가스에도 이렇게 좋은 하이킹 코스가 있네요. 03/18/2019 1770
2100 [차돌된장찌개] 구수하게 끓여내면 최고의 밥상이 된다. 03/17/2019 1193
2099 [북어채 오이 무침] 밑반찬만 좋아도 부자집 저녁 부럽지 않다. 03/16/2019 1270
2098 [초만원] 한국인이 있으면 한국식 중국집도 있다. 03/15/2019 1475
2097 [청경채 굴소스 볶음] 건강하게 즐기는 맛있는 중국 요리. 03/14/2019 1071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