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Pebble Beach] 구름이 낮게 깔린 1번도로 운치있네요.
12/29/2018 07:4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26  



.

출발하면서 부터 흐리던 날씨가 해변에 도착을 하자 점점 더 어두워진다. 

남가주처럼 해가 ((쨍쨍))하게 나는 것 보다도 이렇게 진한 회색빛 바다가 더 운치가 있어 보인다. 

.

짙푸른 바다와 이름모를 들꽃들이 피어 있는 해변은 너무 아름다워서 떠나기가 싫을 정도이다. 

"아~ 2박3일로 둘러 보기에는 너무 아름답지 않아~" 이런 감탄사를 연발하면서 돌았던 Monteley 17Mile이다. 

.

.

.LA, OC 유명 셰프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Pebble Beach] 구름이 낮게 깔린 1번도로 운치있네요. 

.

간다간다 말만 하고 미루어 두었던 Monteley 17Mile을 지금이야 찾아 나설 수 있었다. 

이민 생활이라는 것이 만만치 않아 고작 일년에 한두번 정도 미국 여행도 겨우 할 수 있다. 

.

.

.

.

.

.

Carmel City로 가는 길인데 무엇을 심었는지 모르는 작물이 끝도 없이 펼쳐져 있다. 

한국이라면 한가지 작물을 심어 놓은 농장이 이렇게 끝도 없이 이어질 수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

"도대체 무얼 심었길래 이렇게 달려도 달려도 끝이 나지를 않지??"

무슨 식물인지 설왕설래 하다가 결국 갓길에 차를 세워 놓고 직접 확인해 보기로 하였다. 

.

"어라?? Artichoke네~" 가까이 다가가서 보니 몽땅 Artichoke였다. 

신기해서 집으로 돌아와 검색을 해보았더니 미국 Artichoke의 80%를 이 곳에서 재배하고 있다고 한다. 

.

Artichoke 농장이 끝나는 길에는 거대한 Artichoke 공장을 발견할 수 있었다. 

"하여간 미국이라는 나라는 무얼 해도 이렇게 대규모로 하는 구만" 하고 모두들 웃었다. 

.

.

.

.

.

17마일 드라이브 코스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10불 정도의 입장료를 지불하여야 한다. 

물론 이 코스에는 Pebble Beach를 끼고 도는 코스도 포함이 되어 있다. 

.

한국인들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Pebble Beach에서 골프를 치기위해 많은 돈을 들여 오기도 한다.

이런 환상적인 바닷가 근처에서 골프를 친다면 이 정도 댓가를 치를 수 있다 싶기도 하다.  

.

.

.

.

.

Pebble Beach는 이름처럼 해안가에 끝없이 자갈들이 펼쳐져 있다. 

구름이 낮게 깔리고 날씨도 쌀쌀해서 그런지 해안가에는 사람들이 별로 보이지 않았다. 

.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싶어 해안으로 들어섰는데 누군가가 큼지막한 자갈로 탑을 쌓아 놓았다. 

한국식으로 저렇게 자갈 탑을 쌓으면서 소원을 빌었을까 하는 생각을 잠시 해보았다. 

.

.

.

.


.

.

우리가 돌아 본 날도 바다 바람이 심하게 불었다. 

항상 이렇게 바람이 한쪽으로 부니 바닷가 근처에 있는 소나무들은 바람이 부는 반대 방향으로 누워있다. 

.

척박한 자갈 해변에 뿌리를 내리고 지독한 바다 바람을 견뎌온 소나무는 그래서 저런 모양으로 비틀려 있다. 

그런 소나무 사이로 자그마한 오솔길이 구불구불 나있는데 흡사 한폭의 풍경화 같다. 

.

여행이 끝나갈 즈음에 '이런 곳을 하루 만에 스쳐가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은데,,,' 하고 남편이 투덜거린다. 

나이가 더 들어 <은퇴>를 하면 RV를 빌려서 한두달 머물면서 주변을 즐겨야 할 것 같다. 

.

.

.

2019년 첫주말 진한 사골 떡국, 소고기 전골, 닭고기 단호박찜, 매콤새콤 골뱅이 무침, 잡채 등을 준비했습니다. 

미쉘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01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39
2056 [Jolly Kone] 고단한 여정에 만난 달콤한 아이스크림. 01/25/2019 1072
2055 [참치 샌드위치] 아침을 챙겨 먹으니 하루종일 힘이 난다. 01/24/2019 1275
2054 [숙달돼지_2편] 숙성시킨 돼지고기가 새로운 맛으로 변신했다. 01/23/2019 1615
2053 [휘트니 마운틴] 알라스카 제외하고 미국에서 제일 높다는 산. 01/21/2019 1561
2052 [칠리 빈 스프] 이마에 땀이 맺히도록 얼큰하게 한그릇 하세요. 01/20/2019 1105
2051 [숙달돼지_1편] 숙성시킨 돼지고기가 새로운 맛으로 변신했다. 01/19/2019 1423
2050 [우엉조림] 윤기기 잘잘 흐르는 건강 밑반찬. 01/18/2019 1049
2049 [Driftwood Cafe] 레이크 타호에 있는 명물 레스토랑. 01/17/2019 1389
2048 [치킨 커틀렛] 바삭바삭 고소함이 맛있는 주말을 책임진다. 01/16/2019 1192
2047 [데빌스 포스트 파일] 수십만년전 빙하가 만들어낸 절경. 01/14/2019 1383
2046 [돼지고기 김치찌개] 진한 국물 맛에 반해 버렸다. 01/13/2019 939
2045 [단호박 해물찜] 맛을 보면 눈이 저절로 <하트>로 바뀐다. 01/12/2019 1041
2044 [가주 순두부]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바로 그 메뉴. 01/11/2019 1513
2043 [두부 표고버섯 조림] 집밥을 건강식으로 바꾸는 첫단계. 01/10/2019 990
2042 [가든 비스트로] 이태리 음식에서 중식까지 한번에 해결한다. 01/09/2019 1285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