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맛 한식당] 날씨가 우중충할 때 뜨거운 닭갈비가 '딱~'입니다.
12/24/2018 07:5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24  



나같은 경우는 <닭갈비>하면 자연스럽게 여행이 떠오른다. 

우리 젊은 시절이야 놀거리가 그렇지 많지 않았으니 서울에서 <드라이브>라도 할라 치면 경춘가도로 나갔다. 

.

<춘천 닭갈비>는 둥그런 무쇠 불판에 닭고기와 이런저런 야채에 매콤달콤한 양념을 해서 볶아 주었다. 

<춘천>에 있는 닭갈비라고 특별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지만 당시는 왜 그렇게 맛이 있었는지 모르겠다.  

.

.

LA, OC 유명 셰프인 Michelle이 엄마 마음으로 만드는 <집밥 7종 세트>를 준비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맛 한식당] 날씨가 우중충할 때 뜨거운 닭갈비가 '딱~'입니다. 

.

Address : 8412 Moody Street. La Palma, CA 90623

Phone : (714) 252-5033

.

.

.

.

.

.

.

.

아침부터 뜬금없이 비가 오락가락 하던 날인데 유난히 얼큰한 찌개 종류 생각이 난다. 

"OC에도 닭갈비 잘하는 식당이 있다는데 가 볼까??"

.

남편과 이런 식으로 의기투합해서 닭갈비를 전문으로 하는 <맛 한식당>으로 향했다. 

간만에 내린 비 탓으로 손님이 많이 보이지 않았는데 자리에 앉자 마자 반찬부터 세팅을 해준다. 

.

반찬은 미역무침, 무나물, 호박나물 등이 있는데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맛이었다. 

반찬을 제대로 만들어 내는 것을 보니 <닭갈비>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 

.

.

.

.

.

식당 안에 맥주를 비롯한 주류들이 박스 째로 쌓여 있는 것을 보니 <닭갈비>는 역시 술과 잘 어울리는 것 같다. 

하여튼 얼마 지나지 않아 <닭갈비>가 나왔는데 커다란 냄비에 넉넉하게 담아 낸다. 

.

큼직큼직하게 썰어낸 닭고기에 깻잎, 양배추를 가득 얹었는데 보기만 해도 입맛이 돈다. 

재미있는 것은 옆에 슬쩍 얹어져 있는 <삶은 달걀>인데 의외로 괜찮은 구성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

.

.


.

.

.

얼마 지나지 않아 <닭갈비>가 보글보글 소리를 내면서 끓기 시작했다. 

추가로 <모짜렐라> 치즈를 주문해 얹은 후 치즈가 녹기 시작할 때 닭고기와 함께 떠서 먹었다. 

.

쫄깃한 치즈와 매콤달콤한 닭갈비 소스는 환상적으로 잘 어울려 닭고기와 함께 먹기 '딱'이었다.

뜨거운 밥 위에 <닭갈비>를 양념과 함께 올려 슥슥 비벼 먹으니 이마에 땀방울이 맺히기 시작한다. 

.

비가 오는 날에 이런 음식이 잘 어울리는 것은 <비> 오는 소리와 <보글보글>끓은 소리가 비슷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코끝에 감기는 깻잎 향도 좋아서 결국 그 많던 <닭갈비>를 바닥이 보일 때 까지 먹었다. 

.

이렇게 점심으로 먹어도 좋지만 지인들과 <소주> 한잔 할 기회가 있으면 필수로 들러야 할 식당같다. 

소탈은 식당 분위기와 칼칼한 <닭갈비>는 주당들에게는 거부할 수 없는 조건이기 때문이다.  

.

.

.

년말이라 특별히 당면 불고기 전골, 등갈비 김치찜, 된장 찌개, 송추갈비탕, 깍두기 등을 준비했습니다. 

미쉘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34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26
2047 [데빌스 포스트 파일] 수십만년전 빙하가 만들어낸 절경. 01/14/2019 1438
2046 [돼지고기 김치찌개] 진한 국물 맛에 반해 버렸다. 01/13/2019 987
2045 [단호박 해물찜] 맛을 보면 눈이 저절로 <하트>로 바뀐다. 01/12/2019 1092
2044 [가주 순두부]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바로 그 메뉴. 01/11/2019 1561
2043 [두부 표고버섯 조림] 집밥을 건강식으로 바꾸는 첫단계. 01/10/2019 1037
2042 [가든 비스트로] 이태리 음식에서 중식까지 한번에 해결한다. 01/09/2019 1345
2041 [립 아이 스테이크] 잘 구운 스테이크만 있으면 저녁이 행복해진다. 01/07/2019 1863
2040 [새우 된장찌개] 한국인의 밥상에 이거 없을 수가 있나요 01/06/2019 998
2039 [JOB 밴드 콘서트] 예술 사랑에서 벌어진 추억의 콘서트 01/05/2019 961
2038 [해물 빠에야] 스페인 잔치 음식 <빠에야>에 흠뻑 빠졌다. 01/04/2019 1236
2037 [Cross Roast BBQ] 비빔밥 같은 때로는 Chipotle 보울 같은 메뉴. 01/03/2019 1438
2036 [미네스트로네 스프] 마음을 따뜻하게 덮혀주는 '스프' 한그릇~ 01/02/2019 984
2035 [갈비살 얼갈이국] 갈비살로 진하게 우려낸 국물 맛은 덤입니다. 01/01/2019 1022
2034 [맛있는 밥상] 소박하게 차려낸 한국인의 밥상. 12/31/2018 1415
2033 [멸치 너트 볶음] 한번 먹기 시작하면 멈출 수가 없다. 12/30/2018 105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