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Chart Room] 바다 사자가 보이는 식당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
12/23/2018 08:3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62  



.

아름다운 바닷가 근처 호텔에서 하루 밤을 보냈다. 

호텔에서 Breakfast를 무료로 제공하지만 바닷가까지 와서 도너츠에 시리얼, 베이컨으로 식사 하고 싶지 않았다. 

.

친구 부부와 합의(?) 한 후에 아침은 굶고 브런치로 대신하기로 하고 느즈막히 바닷가에 있는 식당을 찾아 나섰다. 

<파킹 랏>에 차를 세우고 레스토랑으로 가는데 레스토랑 앞에 사람들이 모여서 무언가를 구경하고 있다. 

.


.

Michelle이 엄마의 손맛으로 만드는 <집밥 7종 세트>를 준비했습니다. 주말에도 주문받고 있습니다. 

.

.

.

.

.

.

.

.

.

.

[Chart Room] 바다 사자가 보이는 식당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 

.

Address : 130 Anchor Way Crescent City, CA 95531

Phone : (707) 464-5993

.

.

.

.

.

.

사람들이 모여있는 것이 무언가 싶어 다가가 보니 <바다 사자>를 구경하고 있었다. 

<바다 사자>가 손톱만하게 멀리 떨어져 있었는데 망원렌즈가 없으면 촬영하기도 쉽지 않아 보인다. 

.

방파제 끝에 있는 식당은 오래되어서 그런건지 바다 바람 때문에 그런지 무척 낡아 보였다. 

그리고 식당 앞에는 유치하지만 나무로 조각한 상어와 인어 공주(?)가 자리 잡고 있다. 

.

.

.

.

.

식당 안으로 들어서니 놀랍게도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손님들로 가득차 있었다. 

손님들 대부분은 동네 주민으로 보이고 우리처럼 관광객처럼 보이는 사람은 한사람도 없었다. 

.

그런데 갑자기 아시안 두 부부가 나타나니 모두들 우리를 쳐다보는 느낌이 들었다. 

하여튼 창가 자리로 안내를 해주어서 햇빛이 그대로 쏟아져 들어오고 바다가 보이는 VIP(?)석에 앉게 되었다. 

.

동네 주민들이 손님 이라는 건 가격도 비싸지 않고 맛도 괜찮다는 것이니 안심이 되었다. 

제일 먼저 주문한 Grilled Shrimp 샌드위치와 크램 챠우더가 나왔다. .

.

.

.

.

.

바닷가에 있는 레스토랑이라고 해서 큼직막한 조갯살이 들어있을 것 같지만 사실은 지극히 평범한 크램 차우더 였다. 

기대가 크지 않았으니 먹을만 했는데 치즈와 함께 새우로 속을 채운 샌드위치도 그저 그렇다는 생각이 들었다. 

.

수없는 식당을 다녀 보았지만 제대로 된 Shrimp Sandwich는 구운 새우에 다양한 야채와 특제 소스로 속을 채워야 정상이다. 

동네 식당에서 이런 정도의 맛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이니 그저 한접시를 편하게 비웠다. 

.

다음에 나온 것은 Fish Fillet & Coleslaw인데 빵도 한가지를 쓰는지 앞에 먹었던 샌드위치와 다를 것이 없어 보였다. 

우리 방법 대로 생선살만 넣은 샌드위치 안에 코오슬로를 넣어 우리 식으로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으니 훨씬 먹을만 했다.  

.



.

.

.

샌드위치와 함께 <오늘의 스프>가 나왔는데 그저 밍밍한게 무슨 맛 인지 모르겠다. 

그래도 샌드위치와 먹으니 먹을 만 한데 결국 접시를 모두 비우고 말았다. 

.

<Chart Room>은 관광지 식당이라기 보다는 동네 사랑방 같은 식당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식당을 둘러 보니 대부분 동네 주민이면서도 연세가 많은 분들이 대부분 이었다. 

.

미국 시골에 가면 항상 볼수 있는 Veteran 모자를 쓰신 분들이 많이 보이는 것을 보면 동네식당 임에 확실하다. 

그러니 음식 맛이 특별하게 맛있지도 않고 그저 평범하게 먹을 수 있는 그런 메뉴가 대부분이다. 

.

이 분들은 이렇게 아침 겸 점심을 이런 식당에서 낯익은 친구들과 같이 해결하는 모양이다. 

그래도 여행할 때 마다 이런 동네 식당에 들르면 웬지 마음까지 편안해진다. 

.

.

.

년말이라 특별히 당면 불고기 전골, 등갈비 김치찜, 된장 찌개, 송추갈비탕, 깍두기 등을 준비했습니다. 

미쉘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09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932
2046 [돼지고기 김치찌개] 진한 국물 맛에 반해 버렸다. 01/13/2019 986
2045 [단호박 해물찜] 맛을 보면 눈이 저절로 <하트>로 바뀐다. 01/12/2019 1092
2044 [가주 순두부]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바로 그 메뉴. 01/11/2019 1560
2043 [두부 표고버섯 조림] 집밥을 건강식으로 바꾸는 첫단계. 01/10/2019 1035
2042 [가든 비스트로] 이태리 음식에서 중식까지 한번에 해결한다. 01/09/2019 1340
2041 [립 아이 스테이크] 잘 구운 스테이크만 있으면 저녁이 행복해진다. 01/07/2019 1857
2040 [새우 된장찌개] 한국인의 밥상에 이거 없을 수가 있나요 01/06/2019 994
2039 [JOB 밴드 콘서트] 예술 사랑에서 벌어진 추억의 콘서트 01/05/2019 959
2038 [해물 빠에야] 스페인 잔치 음식 <빠에야>에 흠뻑 빠졌다. 01/04/2019 1235
2037 [Cross Roast BBQ] 비빔밥 같은 때로는 Chipotle 보울 같은 메뉴. 01/03/2019 1437
2036 [미네스트로네 스프] 마음을 따뜻하게 덮혀주는 '스프' 한그릇~ 01/02/2019 983
2035 [갈비살 얼갈이국] 갈비살로 진하게 우려낸 국물 맛은 덤입니다. 01/01/2019 1020
2034 [맛있는 밥상] 소박하게 차려낸 한국인의 밥상. 12/31/2018 1414
2033 [멸치 너트 볶음] 한번 먹기 시작하면 멈출 수가 없다. 12/30/2018 1057
2032 [Pebble Beach] 구름이 낮게 깔린 1번도로 운치있네요. 12/29/2018 1074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