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특선 버섯 불고기] 좋은 날에 필수로 등장하는 럭셔리 메뉴.
12/11/2018 09:1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56  



.

<특선 버섯 불고기 _ Bulgogi with Mushrooms>

.

.

.

.

[특선 버섯 불고기] 좋은 날에 필수로 등장하는 럭셔리 메뉴. 

.

"이 눔의 자식이!! 후배가 계산하는 법이 어디있어!!" D선배는 젊은 날 남편이 근무하던 회사에 바로 위 상사였다. D선배는 인물도 좋고 성격도 남자답게 화통하였다. 한번은 부부끼리 식사하는 날 이었는데 남편이 먼저 슬쩍 가서 계산을 하려고 하였다. 그랬더니 화를 내면서 남편 카드를 돌려 주면서 계산을 하셨다. 식사했던 식당은 강남에서 알아 주던 고기집이라서 남편 선배는 적지 않은 돈을 지불을 하였다. 부부끼리던 혹은 다른 자리라도 계산은 항상 D선배 차지였다. 

.

그렇다고 해서 D선배가 잘 사는 편도 아니었다. 서울 외곽에 자그마한 아파트를 세를 얻어 사는 처지였는데도 항상 그렇게 화통했다. 언젠가는 식사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우리가 얻어 먹는게 나쁘지는 않지만 D선배 와이프는 기분 나빠하지 않을까?' 하고 남편에게 걱정을 했다. "하하하~ 형수님이 더 화통하시더라구" D선배 와이프가 더 화통하여 그런 것 가지고는 신경도 쓰지 않는다고 했다. 젊은 시절 그렇게 잘 지냈는데 D선배가 지방으로 발령을 받아 내려 가면서 오랜동안 연락이 끊어지고 말았다. 

.

그런데 갑자기 D선배로 부터 남편에게 전화가 걸려 왔다. "그 동안 잘 지냈냐?? 오랜만에 소주나 한잔 하자" 남편은 갑자기 이런 전화를 받았는데 지방 생활을 마감하고 서울로 올라온지 제법 되었다는 것 이다. 그 날도 역시 강남 어느 고급 레스토랑에서 D선배를 만났는데 같이 나온 여자 분이 있었다. 소주 서너병을 먹고 어색한 분위기가 조금 없어지자 '작년에 결혼한 형수님이야. 인사해라' 하고 옆에 계신 여자 분을 소개 시켜 주었다. 알고 보니 지방에서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이혼을 하고 지금은 재미 교포인 B씨와 재혼을 했다는 것 이다. 

.

재미 교포라는 그 분도 성격이 남자처럼 화끈하였다. 그래서 부부끼리 자주 만나 식사도 하고 놀러도 다녔다. 그런데 D선배 부부와 만나면 만날수록 불편하였다. 미국으로 이민을 와서도 만남이 이어졌는데 세월이 갈수록 D선배가 변하기 시작하였다. 그 간 사정을 모두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D선배 삶이라는게 자신의 Job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고 그저 부자 와이프를 위해 운전을 해주거나 잔 심부름 해주는 정도였다. 보다 못한 남편이 선배에게 몇번 뼈아픈 이야기를 했는데 듣기가 불편했는지 그 후로는 소식도 끊기고 말았다. 그런데 우연찮게 앨범을 보다가 D선배를 발견한 남편이 '사람은 절대 안 바뀐다더니,,, 이 양반은 어떻게 180도 바뀔 수가 있지' 하고 한참을 섭섭한 마음에 말을 하지 못한다. 

.

.

.

.

LA, OC에 맛있기로 입소문이 자자한 미쉘 셰프가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맛있는 재료

 .

쇠고기 Beef _ 1/2파운드, 느타리 버섯 Oyster Mushroom _ 4온스, 

팽이버섯 Enoki Mushroom _ 2온스, 새송이버섯 Pine Mushroom _  2온스, 

양파 onion _ 1개, 당근 Carrot _ 1개, 파 Scallion _ 2대

 .

 .

양념 재료

 .

다진 마늘 Garlic _ 1작은술, 간장 Soy Sauce _ 2큰술, 

설탕 Sugar _ 1큰술, 후추 Black Pepper _ 약간,

참기름 Sesame Oil _ 약간, 참깨 Sesame _ 약간

.

.

.

.

.

.

.

.

만들기

 .

 .

1_<팽이버섯>은 깨끗이 씻어 밑둥을 잘라내고 <새송이버섯>은 채를 썰어 놓는다.

양파와 당근도 역시 깨끗이 씻어 채를 썰어 준비해 놓는다.

.

2_믹싱볼에 분량의 간장, 설탕, 후추, 참기름, 참깨를 넣고 잘 섞는다. 

완성한 양념장은 실온에 30분 정도 놓아 둔다. 

 .

3_쇠고기는 기름이 많지 않은 불고기 감으로 준비를 해 놓는다.

준비한 쇠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도톰하게 썰어 준비한 양념에 무친 후 실온에 둔다.

 .

4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밑간을 해둔 쇠고기를 먼저 볶아준다.

 .

5_어느정도 볶았다 싶으면 느타리 버섯과 팽이 버섯을 넣고 함께 볶는다.

여기에 썰어 놓았던 양파와 당근을 넣고 불을 센불로 맞춘 후 다시 볶아 준다.

 .

5_마지막으로 <새송이버섯>과 썰어 놓은 파를 마저 넣고 볶으면서 간을 맞춘 뒤 완성한다.

 .

 .

맛을 보아 약간 싱겁다 싶으면 간장이나 소금으로 간을 맞춰 <쇠고기 버섯 볶음>을 완성한다.

완성된 <쇠고기 버섯 볶음>은 우묵한 그릇에 담아내면 된다.

.

.

.

.

<특선 버섯 불고기 _ Bulgogi with Mushrooms>

.

.

.

.

.

D선배와 20대부터 이어진 인연이 이 것이 끝이 아니니 인연이 질기기는 한가 보다. 

얼마 전에 LA에 있는 한식당에서 식사를 하는데 D선배가 불쑥 식당에 들어온다. 

.

우리를 발견한 D선배는 '어? 오랜만이다. <산호세>에 조카 결혼식이 있어 왔다가 LA로 왔다' 한다. 

"형~ 잘 지내시죠. 아무리 그래도 가끔 연락 좀 주세요" 하고 남편이 너스레를 떨었다. 

.

그런데 D선배는 얼른 뒤돌아 서면서 '내가 바빠서 나중에 연락할께' 하고는 식당에서 나가 버렸다. 

"어휴~ 옛날에는 장비같은 사람이었는데,,, 기가 다 빠졌네" 남편은 결국 먹던 숟가락을 내려 놓았다. 

.

.

.

.

년말년시 홈파티 음식은 30년 경력의 Chef Michelle에게 맡겨주시면 저렴하게 맞추어 드립니다. 

파티 음식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특선 버섯 불고기 _ Bulgogi with Mushrooms>

.

.

.

<특선 버섯 불고기 _ Bulgogi with Mushrooms>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8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드는 집밥입니다. 07/29/2020 605
공지 [7월 반찬 세트] 미쉘 셰프가 만드는 반찬 7종 세트입니다. 07/01/2020 1416
2326 [Pleasure Ocean] 베이징 덕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중식당. 01/17/2020 1376
2325 [겉절이] 샐러드처럼 먹을 수 있는 맛있는 겉절이. 01/16/2020 1163
2324 [Arches_1편] 뜻하지 않게 만난 경이로운 아름다움. 01/15/2020 1151
2323 [해물자장] 흔하게 먹는 자장에 화려함을 더했다. 01/13/2020 1417
2322 [Sabroso] 가든 글로브에서 만나는 최고의 멕시칸 그릴. 01/11/2020 1618
2321 [갈비탕] 몸보신을 위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01/10/2020 1118
2320 [Pier 76 Fish Grill] 미국식 해산물 요리에 맛을 들이는 방법. 01/09/2020 1299
2319 [오이미역무침] 아삭한 오이와 바다향 가득한 미역이 만났다. 01/08/2020 967
2318 [오징어 젓갈 무침] 맛있는 양념으로 무쳐내면 맛도 두배. 01/06/2020 1255
2317 [Pickled Monk] 플러튼 다운타운 맥주집 강추합니다. 01/04/2020 1635
2316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01/03/2020 1620
2315 [1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02/2020 3774
2314 [계란말이] 오믈렛보다야 계란말이가 입맛에 딱 맞죠. 12/30/2019 1419
2313 [Momofuku] 유명 Chef인 데이비드 장이 운영하는 멋진 레스토랑. 12/28/2019 1653
2312 [자작 불고기] 프리미엄급 소고기로 만든 최고의 불고기. 12/27/2019 134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