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Pho 86] 가든 그로브에서 인기 좋은 쌀국수 전문점.
11/25/2018 07:3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01  



.

<쌀국수> 맛을 내는 중요한 요소는 바로 <국물>에 있다. 

한국 <설렁탕>처럼 여러가지 소고기를 넣고 오래동안 우려낸 국물을 사용해야 제 맛이 난다. 

.

여기에 질 좋은 소고기를 올리고 <실란트로>와 숙주, 양파 등을 올린 후 라임 즙을 짜 넣고 먹는다. 

<쌀국수>를 오래 먹다 보면 강하게 올라오는 실란트로 향에 구수한 고기 국물에 중독이 된다. 

.

이렇게 맛을 들이면 한달에 두어번 씩 뜨거운 쌀국수를 먹을 수 밖에 없을 정도로 생각이 난다. 

"뭐 먹지?? 그냥 뜨거운 쌀국수 한그릇 먹자고,,," 보통 이런 식으로 쌀국수를 챙겨 먹는다. 

.


.

48시간 이상 정성으로 고아낸 사골 우거지국이 포함 된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주말에도 주문받고 있습니다.

.

.

.

.

.

.

.

.

[Pho 86] 가든 그로브에서 인기 좋은 쌀국수 전문점. 

.

Address : 8871 Garden Grove Blvd. Garden Grove, CA 92844

Phone : (714) 530-3119

.

.

.

.

.

.

.

<Pho 86>은 다른 베트남 레스토랑과 달리 메뉴판이 간단해서 마음에 든다. 

메뉴판이 간단하다는 것은 여러가지 뜻이 있겠지만 주인이 몇가지 메뉴만 잘 만들어 보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

하여튼 메뉴판을 보니 <Pho Bo>.와 <Pho Ga>로 나뉘어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Pho Bo>는 소고기를 만들어낸 <쌀국수>인데 주로 남부 베트남 사람들이 즐겨 먹는다. 

.

<Pho Ga>는 이와 반대로 베트남 북부 사람들이 즐기는 쌀국수인데 주로 닭고기로 만든 쌀국수이다. 

<Pho Bo>는 뿐만 아니라 프랑스 인들의 영향을 많이 받았는데 우리 입맛에도 잘 맞는다. 

.

.

.

.

.

<Pho 86> 메뉴판을 보니 가격이 저렴해서 부담없이 즐기기 좋다. 

남편이 1번과 2번을 주문하고 익힌 숙주와 슬라이스 양파를 부탁을 하는데 일하시는 분이 좀 어색하다. 

.

영어가 잘 안 통하는 것 같기도 해서 손으로 메뉴를 가리치면서 다시 주문을 확인했다. 

그런데 막상 <쌀국수>가 나오니 전혀 엉뚱한 <Pho Bo Vien>이 나와 버렸다. 

.

그 직원 분 실수가 잦았는지 바로 다른 남자 직원 분이 와서 다시 주문을 받는 작은 해프닝이 있었다. 

덕분에 내가 <Pho Dac Biet> 즉 콤비네이션 쌀국수를 먼저 먹게 되었다. 

.

바로 만든 쌀국수라서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고 있었는데 보기에는 맛이 있어 보인다. 

여기에 데친 숙주와 아시안 바질 등을 넣고 마지막으로 라임 즙을 조금 짜서 넣었다.  

.

.

.

.

.

.


.

.

<쌀국수>는 어쨋든 이렇게 라임 즙을 조금 넣어야 국물이 더 시원하게 느껴진다. 

이렇게 야채를 넣은 후에 그릇으 들고 국물 맛을 보았는데 구수하면서도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

이런 맛에 <쌀국수>를 먹는 것 같은데 하여튼 <Pho 86>은 특이하게 고기를 찍어 먹을 수 있는 양념장도 따로 제공한다. 

처음에 직원들 실수는 있었지만 <쌀국수> 만은 제대로 만들어 내는 것 같다. 

.

이렇게 국물 맛을 보고 쌀국수를 젓가락으로 휘휘 말아서 먹었는데 쫄깃하고 탱글한 면발이 좋다. 

국수를 먹으면서 고기는 반찬식으로 식당에서 제공한 소스에 찍어 먹었다. 

.

그런데 아무래도 베트남식 소스라 우리 입맛에는 조금 어색해서 스리라챠를 더 넣어 매콤하게 만들어 먹었다. 

이렇게 Combination 쌀국수를 먹고 있는 사이에 Rare Steak 쌀국수가 나왔다. 

.

아직 익지 않아 분홍색을 띄고 있는 Steak 고기를 가득 얹었는데 유난히 고기가 많아 보였다. 

익지 않은 Steak 고기를 굳이 뜨거운 국물에 담구어 익히지 않고 그대로 소스에 찍어 먹어 보았다. 

.

국물을 빼지 않은 <소고기>는 부드러우면서도 육향이 올라와 내 입에 ((짝)) 붙는 맛이다. 

사람들마다 좋아하는 <쌀국수>가 다르지만 나같은 경우는 이렇게 덜익은 소고기를 얹은 것이 좋다. 

.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 <Pho 86>은 손님은 별로 없었지만 의외로 발견한 맛집이었다. 

이렇게 뜨거운 쌀국수를 한그릇 씩 비우니 이마에 땀까지 맺히고 속까지 ((뻥)) 뚫리는 것 같다. 

.

프랜차이즈 햄버거 가격도 안하는 <쌀국수>로 기분 좋게 점심을 해결하니 만족감도 높을 수 밖에 없다. 

기분이 좋으니 길 건너에 있는 <만미당>까지 가서 <슈크림 빵>까지 한박스 사가지고 집으로 돌아왔다. 

.

.

.

소고기 볶음, 해물 짜장, 사골 우거지국, 김치 두부 볶음 등 추억의 메뉴를 <고마웠던 분>에게 선물하세요. 

LA / OC 지역 반찬 배달 문의   : (562) 896-3090  카톡 /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33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62
2027 [Chart Room] 바다 사자가 보이는 식당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 12/23/2018 1013
2026 [얼갈이 된장 무침] 소박하게 차려낸 한상이 건강을 지켜준다. 12/22/2018 850
2025 [Pier 76] 쫄깃한 랍스터 살이 씹히는 특별한 롤을 즐겨 보세요. 12/21/2018 1418
2024 [쇠고기 가지 볶음] 그 동안 몰랐던 가지의 재발견. 12/20/2018 872
2023 [Bernie's] 부에나 파크에 있는 오리지널 멕시칸 레스토랑. 12/19/2018 1560
2022 [고구마 맛탕] 추억을 만들어 주는 대한민국 대표 간식. 12/17/2018 1244
2021 [흑깨 닭강정] 바삭하고 고소한 맛이 맥주를 부르네요. 12/16/2018 926
2020 [RedWood] 진정한 힐링이 필요하다면 북가주로 가세요. 12/15/2018 1081
2019 [얼갈이 겉절이] 고기 구울 때 샐러드처럼 먹어도 좋네요. 12/14/2018 1207
2018 [Rocky Point] Big Sur가 바로 보이는 아름다운 식당. 12/13/2018 1420
2017 [특선 버섯 불고기] 좋은 날에 필수로 등장하는 럭셔리 메뉴. 12/11/2018 1298
2016 [Grits] 플러튼에 있는 격이 다른 브런치 레스토랑. 12/10/2018 2089
2015 [마파 두부] 간단하게 만드는 특별한 손님 초대 요리. 12/09/2018 1138
2014 [Drive Thru Tree] 나무 안으로 차가 지나갈 수 있는 신기한 나무. 12/08/2018 1203
2013 [말린 취나물 볶음] 이제는 한끼를 먹어도 건강 챙기세요. 12/07/2018 109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