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New Moon_1편] 멋진 중식당에서 뜻밖에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11/23/2018 07:4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75  



.

Portos' Bakery 옆에 중식당이 새롭게 오픈했는데 쉽사리 찾아가게 되지 않았다. 

처음 Porto's가 오픈했을 때 포스팅하겠다는 마음으로 찾아갔다가 제법 고생을 했기 때문이다. 

.

들어가는 입구부터 막히기 시작해서 <파킹 랏>을 네다섯 바퀴는 돈 후에야 30분 만에 주차를 하였다. 

뿐만 아니라 Cheese Roll을 먹겠다고 건물을 한바퀴 돌다 시피한 줄에서 1시간 30분을 기다렸다. 

.

Cheese Roll 두박스를 사가지고 집으로 왔는데 '어휴~ 이 걸 먹자고 두시간 줄을 섰다니,,,' 하고 남편이 투덜 거린다. 

Cheese Roll 이라는 것이 예상한 '딱!!' 그 맛일 뿐이지 그 정도로 기다려서 사야할 정도인가 싶기도 하다. 

.

=

.

유명 셰프인 Michelle이 직접 만든 추억의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New Moon_1편] 멋진 중식당에서 뜻밖에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

Address : 7620 Beach Boulevard. Buena Park, CA 90620

Phone : (714) 562-9920

.

.

.

.

.

.

"Porto's 옆에 멋진 중식당이 생겼는데 우리 한번 가볼까??"

 Porto's가 오픈하고 어느정도 지나자 옆에 <New Moon>이라는 중식당이 생겼는데 다른 중식당과 달리 세련됬다. 

.

Beach 길을 지날 때 마다 남편은 포스팅 때문에 한번 가보자는 것 이다. 

"Porto's 오픈 할 때 주차하려고 얼마나 고생을 했는데 중국 음식 한번 먹자고 다시 그 고생을 해??"

.

이런 식으로 남편 말을 막아 버렸는데 '<New Moon>은 Porto's와 주차하는 곳이 다르다니까' 하고 설득 한다. 

남편 말에 의하면 Porto's 하고 주차장 들어가는 입구 자체가 다르다는 것 이다. 

.

그런가 하고 보니 과연 들어가는 입구가 다르다. 

Beach Blvd에서 쉽게다른 입구로 들어가기는 하였지만 결국에는 같은 주차장을 사용하고 있었다. 

.

.

.

.

.

그런데 우습게도  Porto's 인기가 어느정도 식었는지 빈자리가 많아 쉽게 주차를 하였다. 

<New Moon>으로 걸어 들어가면서 보니 Cheese Roll을 사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들도 별로 없었다. 

.

하여튼 <New Moon>으로 들어섰는데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손님들은 별로 보이지 않았다. 

<New Moon>은 천장고가 높고 테이블마다 일일히 하얀 테이블보를 씌우고 미국식으로 <Bar>까지 갖추고 있었다. 

.

<New Moon>은 중국 손님보다는 미국인들을 겨냥해 만든 America Chinese Restaurant에 가까워 보인다. 

실제로 손님들도 중국인들은 별로 보이지 않고 대부분 타인종이라는 것이 재미있다. 

.

자리에 앉으니 Wonton Chip과 오렌지 소스를 테이블에 올려 놓고는 주문을 받는다. 

가끔 미국인을 주 고객으로 상대하는 중식당에 가면 <New Moon>처럼 Wonton Chip을 무료로 주는 경우가 있다. 

.

.

.

.

.

.

.

.

Wonton Chip과 같이 나오는 <오렌지 소스>는 오렌지 향이 올라오는 것이 아니고 그저 달콤한 맛만 보여준다. 

Wonton Chip이라는 것도 기름에 튀겨 낸 것이니 한두번 소스에 찍어 먹어 보고는 옆으로 밀어 놓게 된다. 

.

물론 이 것은 오로지 내 개인적인 취향이고 무료로 나오니 맛에 대해 크게 왈가왈부할 것도 없을 것 같다. 

그러는 중 제일 먼저 <치킨 차우 펀>이 나왔는데 생각보다 커다란 원형 접시에 가득 담겨져 나왔다. 

.

접시에 내가 먹을 정도만 덜어서 브로콜리와 치킨과 함께 맛을 보았다. 

<차우 펀>을 제대로 만들었는지는 음식에서 불 맛이 올라오는지 누들이 쫄깃하고 탱탱한지 보면 된다. . 

.

센불에 <웍>으로 제대로 요리를 해서 입에 넣자 마자 불 맛이 올라오면서 탱글한 누들이 입에 감긴다. 

마지막에 넣은 야채 역시 본연의 맛을 그대로 살렸는데 야채마다 아삭하게 씹히는 식감이 좋다. 

.

<차우 펀>의 경우 일부 중식당에서 미국인 입맛에 맞춘다고 지나치게 달콤하게 만들기도 한다.

<New Moon>은 다행스럽게도 짭잘면서도 부드럽게 다가오는 소스도 좋고 뿐만 아니라 달콤하지도 않아 마음에 들었다. 

.

그러다 보니 <차우펀>은 풍미가 좋고 <치킨> 덕에 담백한 맛을 내는 것이 충분히 칭찬할 만 하였다. 

아무리 미국인 손님을 주로 상대로 하는 중식당이라 해도 잘 만들면 누가 먹어도 맛이 있다.

정리하다 보니 생각보다 내용이 많아 2편으로 넘어 갑니다~

.

.

.

.

소고기 굴소스 볶음, 해물 짜장, 사골 우거지국, 김치 두부 볶음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집밥 7종 세트> 주문 : (562) 896-3090  카톡 / michellecho59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339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138
2032 [Pebble Beach] 구름이 낮게 깔린 1번도로 운치있네요. 12/29/2018 1041
2031 [감자탕] 구수한 맛에 먹다 보면 뼈다구가 한보따리. 12/28/2018 1249
2030 [1월 집밥 / 쿠킹클래스] 남가주 유명 셰프 Michelle의 <반찬 7종 세트>입니… 12/27/2018 3298
2029 [햄버거 스테이크] 추억의 함바그 스테이크로 크리스마스를 즐기세요~ 12/25/2018 1353
2028 [맛 한식당] 날씨가 우중충할 때 뜨거운 닭갈비가 '딱~'입니다. 12/24/2018 1287
2027 [Chart Room] 바다 사자가 보이는 식당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 12/23/2018 1028
2026 [얼갈이 된장 무침] 소박하게 차려낸 한상이 건강을 지켜준다. 12/22/2018 863
2025 [Pier 76] 쫄깃한 랍스터 살이 씹히는 특별한 롤을 즐겨 보세요. 12/21/2018 1434
2024 [쇠고기 가지 볶음] 그 동안 몰랐던 가지의 재발견. 12/20/2018 885
2023 [Bernie's] 부에나 파크에 있는 오리지널 멕시칸 레스토랑. 12/19/2018 1575
2022 [고구마 맛탕] 추억을 만들어 주는 대한민국 대표 간식. 12/17/2018 1265
2021 [흑깨 닭강정] 바삭하고 고소한 맛이 맥주를 부르네요. 12/16/2018 936
2020 [RedWood] 진정한 힐링이 필요하다면 북가주로 가세요. 12/15/2018 1099
2019 [얼갈이 겉절이] 고기 구울 때 샐러드처럼 먹어도 좋네요. 12/14/2018 1228
2018 [Rocky Point] Big Sur가 바로 보이는 아름다운 식당. 12/13/2018 1441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