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Claws] 잠시 잊었던 맛을 다시 찾으니 엄청 먹었습니다.
11/21/2018 07:5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281  



.

<뉴 올리언즈>와 베트남은 비슷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두 지역 모두 프랑스가 오랜 동안 점령했던 지역이라서 음식에도 공통점이 있는 것 같다. 

.

지금 남가주에 유행하는 Canun / Creole Seafood는 대부분 베트남 사람들이 만들어 낸 맛이다. 

<뉴 올리언즈> Cajun 맛하고는 확연히 다를 뿐만 아니라  <뉴 올리언즈> 분들은 남가주에 유행하는 Cajun 도 인정하지 않는다. 

.

실제로 <뉴 올리언즈>에는 베트남 분들이 운영하는 Cajun Seafood 전문점이 한개도 없다. 

이런 복잡한 이야기를 블로그에서 전부 할수는 없지만 하여튼 우리 입맛에는 베트남식 Cajun이 딱 떨어진다. 

.

.

남가주 유명 셰프인 Michelle이 직접 만든 추억의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Claws] 잠시 잊었던 맛을 다시 찾으니 엄청 먹었습니다. 

.

Address : 11450 South Street. Cerritos, CA 90703

Phone : (562) 860-1514

.

.

.

.

.

.

.

오래 전에 베트남식 Cajun Seafood에 반해 버린 적이 있었다.

CrawFish와 새우, 조개를 넣고 진한 매운 맛에 엄청난 마늘로 맛을 낸 Cajun은 행복지수까지 높여 주었다. 

.

질리지도 않아서 한주도 거르지 않을 정도로 잘한다는 베트남식 Cajun 맛집을 찾아 다녔다. 

손가락에 빨간 물이 들 정도로 먹고 나서 남은 양념을 Garlic Rice에 붓고 슥슥 비벼 먹었다. 

.

이렇게 먹고 나면 '으아~ 오랜만에 개운하게 먹었네' 하는 대사가 저절로 나온다. 

물론 개운하게 먹기는 하였지만 집으로 돌아와서는 매번 배가 살살 쓰려오는 단점도 있었다. 

.

.

.

.

.

미리 <Claws>에서 먹기로 하고 느즈막히 출발을 하였는데 레스토랑 앞이 인산인해이다. 

알고 보니 수십명의 사람들이 Sake2Me에서 식사를 하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들 이었다. 

.

다행이도 <Claws>는 단지 서너팀이 식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는 약 15분 정도 기다리고 나서야 식사를 할 수 있었는데 레스토랑으로 들어가니 시끌벅적하다. 

.

흡사 한국의 선술집이 생각나는 분위기인데 모두들 생맥주나 토마토로 맛을 낸 멕시칸 맥주를 마시고 있다. 

한국 사람이나 타인종이나 이런 얼큰한 해물 요리에는 차가운 맥주가 생각 나는가 보다. 

.

우리도 스텔라 피쳐를 주문하고 눈이 아플 정도로 시원한 생맥주를 한잔씩 하고 안주로 Garlic Fries를 먹었다. 

"하여간 마늘이 진리야. 프렌치 프라이에 다진 마늘과 치즈를 얹으니 맛이 끝장이네" 

.

.

.

.

.

튀긴 스프링 롤과 무엇이 다른지 알 수 없는 <Chicken Cajun Roll>을 먹고 있는 동안 해물이 나왔다. 

<Chicken Cajun Roll>은 너무 평범한 맛이라서 이런저런 말이 필요없다. 

.

하여튼 Cajun Seafood를 넣은 비닐을 조금 열자 뜨거운 수증기가 올라온다. 

비닐을 열고 안을 보니 큼지막한 CrawFish와 새우, 조개 등이 보인다. 

.

먹기 전에 해물을 테이블에 그대로 쏟아 놓고 그 위에 레몬 두세조각 정도의 즙을 뿌려 주었다. 

CrawFish는 남편이 정말 좋아하는데 먼저 제일 큼지막한 놈으로 집었다. 

.

남편이 집은 CrawFish는 랍스터 정도는 아니지만 그 반 정도는 될 것 같이 큼지막하다. 

비닐 장갑을 끼고 먹어도 좋지만 남편은 먹는 맛이 나지 않는다고 계속 맨손으로 먹었다. 

.


.

.

.

.

CrawFish를 따로 먹는 방법이라는 것이 있을 것 같지 않지만 보통은 일단 머리 부분부터 떼어낸다. 

예전에는 CrawFish 머리 부분은 그냥 버렸지만 맛을 들이고 나서는 꼭꼭 씹은 후에 버린다. 

.

남편 말에 의하면 CrawFish 머리를 꼭꼭 씹으면 고소하고 깊은 맛이 우러 나온다는 것 이다. 

하여튼 이렇게 머리를 떼어 내고 머리 부분은 ((쪽쪽)) 빨라 먹고 나머지 Tail 부분은 껍질을 멋겨 내고 먹는다. 

.

새우나 조개는 마늘이 과다하게 들어가 알싸한 소스에 ((푹)) 적셔 먹는다. 

예전에는 Garlic Rice를 주문해서 소스와 같이 비벼 먹었는데 오늘은 베트남식 바게트를 주문해 보았다. 

.

.

.

.

.

.

.

.

.

<바게트>가 나오자 마자 뜨거운 그대로 손으로 뚝뚝 뜯어서 버터를 발라 먹어 보았다. 

고소한 버터와 바삭하게 구워진 <바게트>는 생각지도 않게 맛이 좋았다. 

.

<바게트>를 Cajun 소스에 적셔 먹었는데 맛이 그야 말로 예술이었다. 

타인종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진하게 올라오는 마늘 향에 매콤한 Cajun 맛은 순식간에 <바게트> 한바구니를 비웠다. 

.

해물 맛 보다도 <바게트>에 소스 적셔 먹는 맛에 반해서 얼른 한 바구니를 더 주문했다. 

각자 <바게트> 한 덩어리씩 들고서 소스에 찍어 먹으니 나중에는 빵 때문에 못 먹을 정도였다. 

.

"이렇게 맛있는데 일이년 동안 한번도 안 온 것이 후회되네,,,"

Cajun Seafood를 이런 식으로 완전히 바닥을 내고서는 그 동안 안 먹은 것이 후회가 되었다. 

.

그런데 집으로 돌아와서 너무 맵게 먹었는지 한동안 배가 쌀쌀 아팠다. 

"다음에 가서는 Mild로 주문을 해야 겠어,,, 너무 맵게 먹은 것 같아".

.

그래도 오랜만에 입맛에 맞는 Cajun Seafood를 마음껏 먹은 하루였던 것 같다. 

.

.

.

소고기 굴소스 볶음, 해물 짜장, 사골 우거지국, 김치 두부볶음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7월 반찬 세트] 미쉘 셰프가 만드는 반찬 7종 세트입니다. 07/01/2020 514
공지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1774
2299 [D'Vine_2편] 플러튼 다운타운에 있는 멋진 중동 레스토랑. 12/09/2019 1741
2298 [옛날 불고기] 맛있는 추억이 새록새록 돋아나는 불고기. 12/07/2019 1301
2297 [D'Vine_1편] 플러튼 다운타운에 있는 멋진 중동 레스토랑. 12/06/2019 1388
2296 [무 장아찌] 갓 지은 뜨거운 밥 위에 살짝 얹어 먹어 보세요. 12/05/2019 1228
2295 [Dunarea] 남가주에서 루마니아 음식도 즐길 수 있다. 12/04/2019 1364
2294 [서울 깍두기] 아삭아삭한 깍두기 덕분에 식사가 즐겁습니다. 12/02/2019 1575
2293 [장충족발] LA만 나가면 꼭 들르는 단골 식당을 소개합니다 11/30/2019 2062
2292 [Bean Salad] 건강하게 맛있게 즐기는 콩 샐러드. 11/29/2019 1042
2291 [Northern Cafe] 롤렌 하이츠에 있는 수타 전문점. 11/28/2019 1464
2290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676
2289 [Earthen] 하시엔다 하이츠에서 정통 중국 음식을 즐겨 보세요. 11/25/2019 1415
2288 [Bonito Sinaloa] 얼큰하고 시원한 멕시코 해물탕을 즐기세요. 11/23/2019 1864
2287 [무말랭이 무침] 꼬들꼬들 씹히는 맛에 밥 한그릇 비웠습니다. 11/22/2019 1291
2286 [삼가촌] 오리지널 중국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롤랜드 하이츠. 11/21/2019 1422
2285 [육개장] 얼큰하게 한그릇 뚝딱하면 스트레스도 풀린다. 11/20/2019 139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