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할라피뇨 무 장아찌] 캘리에서 BBQ하면 무 장아찌가 빠질 수 없죠.
10/26/2018 08:4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73  



.

<할라피뇨 무 장아찌>

.

.

.

.

[할라피뇨 무 장아찌] 캘리에서 BBQ하면 무 장아찌가 빠질 수 없죠. 

.

.

Movie Pass에 가입을 하고 나서 한달에 10불 정도만 내면 얼마든지 영화를 볼 수 있다. 감사하게도 CGV Buena Park가 차로 5분 거리에 있어 한달이면 두세번 정도는 영화를 보러 가는 것 같다. 예전에는 보지 않았던 SF 영화나 공포 영화도 가끔 보기도 할 정도이다. 이렇게 자주 방문을 하니 극장 직원 한두명도 나를 알아 보는 것 같다. 

.

얼마 전에는 한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한국 영화를 개봉해서 토요일 저녁에 시간을 내서 보러 갔다. 일찌감치 티켓을 끊고 남는 시간에 Cerritos 유명 식당에 가서 식사까지 했다. Movie Pass 덕분에 주말이면 남편과 식사도 하고 영화까지 데이트를 하는 기분이다. 시간에 맞추어 극장으로 들어갔는데 생각보다 관객이 많지 않았다. 우리가 앉은 자리에서 두좌석 건너편에 중년 남녀 분이 앉아 있어 얼핏 건너다 보았는데 진하게 스킨 십을 하고 있었다. 더구나 여자 분은 Blanket까지 준비를 해서 덮고 있었다. 

.

영화가 시작하기 전이라서 조명이 아직 환한 상태라서 민망해서 얼굴을 돌렸다. 그런데 슬쩍 건너다 보니 두분 모두 맨발을 앞에 있는 좌석에 올려 놓고 있었다. 불과 두좌석 건너편이라 기분 탓인지 냄새까지 나는 것 같았다. "무어라고 하여야 하는 것 아닌가? 양말이나 신발을 신은 상태로 올려 놓는 것도 이상한데 맨발을 저렇게 올려 놓아도 되나??" 남편도 못마땅한지 귓속말로 계속 중얼 거렸다. 거기에 진한 스킨 십까지 하니 어쩔 수 없이 신경이 갈 수 밖에 없다. 주위를 둘러 보니 다행이 어린이도 없고 관객들도 많지 않아 다행이었다. 

.

조명이 꺼지고 영화가 시작되어 금방 잊어 버리고 영화를 보았다. 영화가 끝나고 조명이 들어와서 자연스럽게 그 분들을 보게 되었다. 자그마한 Blanket을 두분이 사이좋게 나누어 덮고는 자고 있는 것이었다. "어휴~ 잠시만 여기 있어. 직원들 에게 가서 이야기를 해야겠어" 남편이 직원에게 가려는 것을 얼른 소매를 잡았다. "저 분들도 이제 영화가 끝나 나갈텐데 지금 이야기하는게 무슨 소용이야? 그냥 집으로 갑시다" 남편 팔을 잡고 파킹 랏으로 내려 가는데 Blanket을 덮고 있었던 두분이 하품을 하면서 지나간다. 

.

.

.

.

남가주 유명 셰프인 Michelle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 하세요~

.

.

.

.

.

.

.

.

.

맛있는 재료

.

무우 _ 1개, 양파 _ 1개, 할라피뇨 _ 4~5개, 다시마 _ 약간

.

.

소스 재료

.

간장 _ 2컵, 사과 식초 _ 2/3컵, 물 _ 2/3컵, 

설탕 _ 1컵, 레몬 _ 1개 

.

.

.

.

.

.

.

.

만들기

.

.

1_끓는 물에 장아찌를 넣을 유리 용기를 넣고 팔팔 끓인다. 

이렇게 끓여 소독한 <유리 용기>는 마른 수건으로 닦아 말려 준비해 놓는다. 

.

2_<무우>는 필러를 이용하여 껍질을 벗기고 두툼두툼하게 썰어 놓는다. 

레몬 역시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고 껍질째 두툼하게 썰고 다시마도 작게 썰어준다. 

.

3_커다란 냄비에 분량의 간장, 식초, 물을 넣고 끓인다. 

한소큼 끓었다 싶으면 설탕을 넣고 저어준 후 불을 끄고 준비한 레몬을 넣는다. 

.

4_소독한 <유리 용기>에 썰어 놓았던 무우, 할라피뇨, 양파, 다시마를 넣어 준다. 

여기에 식혀 놓았던 소스를 넣고 실온에서 3일 동안 숙성시킨다. 

.

5_3일이 지난 후 소스만 냄비에 부어 다시 끓여 식혀 놓는다. 

식힌 소스를 다시 장아찌에 부어준 후 냉장고에 넣어 완성한다. 

.

.

완성한 <할라피뇨 무 장아찌>를 냉장고에 넣고 필요할 때 마다 꺼내어 반찬으로 먹으면 된다. 

취향에 따라 참기름이나 고추장, 깨소금에 무쳐 먹으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

.

.

.

<할라피뇨 무 장아찌>

.

.

.

.

.

.

<캘리포니아>는 고기 값이 저렴하니 아무래도 BBQ 파티를 자주 하게 되는 것 같다. 

남가주에 집을 가지고 있는 한인들도 대부분 BBQ를 할 수 있는 도구를 갖추고 있다. 

.

특별하게 모임이 있으면 고기를 준비하고 맥주를 냉장고에 넣어 차갑게 식혀 놓는다. 

그리고는 쉽게 먹을 수 있는 야채로 샐러드를 만들어만 놓으면 된다. 

.

손님들이 모이면 고기와 함께 매콤한 <할라피뇨 무 장아찌>가 있으면 훌륭한 BBQ 파티가 된다.

고기를 소금이나 소스에 찍어 먹을 필요없이 <무 장아찌>와 함께 즐기면 되기 때문이다. 

.

.

.

10월 마지막 주는 치킨 커리, 소고기 볶음, 우거지 된장국, 해물전, 깻잎 장아찌 등 입니다.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주문 michellecho59

.

.

.

.

<할라피뇨 무 장아찌>

.

.

.

<할라피뇨 무 장아찌>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30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628
1998 [우거지 갈비탕] 구수한 국물에 갈비 뜯는 맛까지 있네요. 11/19/2018 1273
1997 [Tam's Burger] 단순하고 푸짐하게 만들어낸 스테이크 샌드위치. 11/18/2018 1267
1996 [계란 장조림] 미국인들 아침 식사로 국위 선양 했네요. 11/17/2018 1305
1995 [Tacos La Calle] 모던한 인테리어에 맛있는 타코까지~ 11/16/2018 1514
1994 [돼지갈비 강정]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맛을 즐기세요. 11/15/2018 1375
1993 [판다 인_Panda Inn] La Palma에 소문이 자자한 핫한 중식당. 11/14/2018 1794
1992 [닭개장] 따뜻하고 칼칼한 국밥이 마음까지 데워준다. 11/12/2018 1376
1991 [조지 로페즈 키친] 유명 영화 배우가 하는 멕시칸 레스토랑. 11/11/2018 1321
1990 [호박 된장 찌개] 어머니가 만들어 주었던 구수한 된장찌개. 11/10/2018 1053
1989 [레드 플레이스2] Korean BBQ가 한류를 넘어 트랜드가 되었네요. 11/09/2018 1721
1988 [숙주 나물] 소박한 밥상일수록 건강에 좋다. 11/08/2018 1239
1987 [IHop_Barstow] 뜨거운 커피와 팬케이크로 아침을 연다. 11/07/2018 1450
1986 [오이 김치] 날이 갈수록 투박한 한국 밥상이 더 땅기네요. 11/05/2018 1470
1985 [Mama's on 39 _ 2편] 헌팅턴 비치에 있는 푸짐한 동네 레스토랑. 11/04/2018 1443
1984 [고추 장아찌] 한번 만들어 놓으면 식탁이 풍성해진다. 11/03/2018 1014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