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FireHouse Sub] 맛있는 샌드위치가 점심을 행복하게 해준다.
10/20/2018 09:2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43  



.

한국에서 미국으로 오기 전 마지막으로 하던 일이 프랜차이즈 회사 R&D 부서에서 메뉴 개발하는 것 이었다. 

그러니 타회사에서 새로운 레스토랑이나 메뉴를 개발하면 득달같이 찾아가 체크해 보아야 했다. 

.

어느 날인가 한국 유명 프랜차이즈 회사에서 새로운 샌드위치 브랜드를 오픈하였다는 것 이다. 

일찌감치 현장으로 나갔는데 미국 본사에서도 여러분이 오시고 뻑쩍지근하게 오픈 행사를 하였다.

.

그런데 1년도 지나지 않아 그 유명 샌드위치 전문점이 문을 닫았는데 한동안 업계에서 설왕설래가 있었다. 

"한국 사람들이 샌드위치를 그렇게 좋아하는 것 같지 않아" 뭐 이 정도로 결론이 났던 것 같다. 

.

당시 업계에서 이런 이야기 뿐만 아니라 다른 이야기까지 한동안 설왕설래 했다. 

그 후에 이민을 와서 미국에서 유명하다는 샌드위치 전문점을 다니다 보니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당시 한국 샌드위치 전문점이라는 것이 여기저기 있기는 하였지만 대부분 비슷비슷 하였다.   

.

.

남가주 유명 Chef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주말에도 주문 받습니다. 지금 주문해 주세요~

.

.

.

.

.

.

.

.

.

[FireHouse Sub] 맛있는 샌드위치가 점심을 행복하게 해준다. 

.

Address : 1019 North Magnolia Avenue Ste D, Anaheim, CA 92801

Phone : (714) 723-6050

.

.

.

.

.

.

당시에 한국 샌드위치는 그저그런 빵에 햄이나 고기나 종이장처럼 얇고 야채만 가득 채운 샌드위치 였다.

되려 가장 맛있었던 샌드위치는 지하철 샌드위치였는데 뜨거운 데판에 마아가린으로 식빵을 굽고 계란 후라이를 속으로 넣는다.

.

그리고 양배추 썰은 것을 가득 채운 후 케챱과 설탕까지 뿌린 후 말아 주는데 뜨거워 입이 데일 정도였다. 

일회용 컵에 끼워진 샌드위치를 ((후후)) 불며 먹는 맛은 아는 사람만 알 것 같다. 

.

사족이 길어졌지만 한국에서 이 정도 샌드위치만 보아 왔는데 미국에 와서야 제대로 된 샌드위치를 만났다. 

자신이 선택한 빵에 과다할 정도로 고기로 속을 가득 채우고 여기에 치즈, 야채, 소스를 흐르도록 넣는다.  

.

.

.

.

.

한손으로 잡히지도 않을 정도의 두툼한 샌드위치를 ((턱))하고 잡기만 해도 맛이 느껴질 정도이다. 

<FireHousd> 샌드위치는 이런 전형적인 미국식 샌드위치 공식에서 한치도 비켜나가지 않는다. 

.

먼저 내가 주문한 <Hero Sandwich>가 나왔는데 보기만 해도 '저걸 어떻게 먹지?'할 정도로 양이 넉넉하다. 

반으로 잘라 나온 샌드위치를 들고 단면을 보았는데 고기부터 햄, 토마토, 양상치까지 꽉 차있다. 

.

이렇게 재료를 아끼지 않고 넣은 속재료 양도 중요하지만 이 것을 받쳐주는 빵이나 소스도 중요하다. 

< Hero Sandwich>를 들고 한입 크게 물었는데 비쥬얼만큼 맛까지 좋아서 입이 행복해 진다. 

.

<FireHouse>는 좋은 빵에 괜찮은 속재료를 꽉 채운 샌드위치인데 '샌드위치는 이런거야'라고 가르쳐 주는 것 같다. 

샌드위치가 나오면서 투박하게 생긴 <오이 피클>도 따라 나오는 것이 재미가 있다. 

.

.

.

.


.

.

미국 <샌드위치 전문점>에서 식사를 해 본 분들은 경험이 있겠지만 우리도 둘이 가면 1개만 시키거나 반개만 추가한다.

두번째로 주문한 샌드위치는 Brisket Sandwich인데 일부러 반개로 주문을 하였다. 

.

그래도 보통 한국 여자라면 충분한 사이즈라는 생각이 든다. 

Brisket은 한국 사람들은 주로 BBQ로 구워 먹는게 고소하면서도 맛이 있기 때문이다. 

.

미국분들도 남부에서 주로 BBQ로 많이 먹고 이렇게 구운 Brisket을 빵 사이에 끼워 먹는다. 

Brisket Sandwich는 남부 BBQ식 소스를 넣었는데 사실 남편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

<FireHouse> Brisket Sandwich는 덜하기는 하지만 보통은 소스의 달콤함이 한국 사람들은 적응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샌드위치가 두툼해서 두 손으로 잡고 맛을 보았는데 역시 달콤함이 입안에 가득 퍼진다. 

.

그래도 한손으로 큼지막한 <오이 피클>을 들고 먹으니 부담스럽지도 않고 입에 착착 감기는 기분이다. 

"다음에 올 때는 루벤 샌드위치를 먹어 보아야지" 하고 남편은 미리 계획까지 세워 놓았다. 

.

사실 요사이 몇몇 샌드위치 전문점에 반해서 점심이면 부러 찾아다니면서 맛을 보고 있다. 

로컬에 있는 자그마한 샌드위치 전문점에서 프랜차이즈 샌드위치 점까지 다양하게 다녀 보고 있다. 

.

그 중 몇몇은 눈이 하트로 변할 정도로 맛이 있는데 <FireHouse Sub>는 그 중에서도 상위이다. 

빵도 자기 입맛에 맞는 것을 선택하고 들어가는 야채도 까다롭게 고르면 만족도도 훨씬 높아진다. 

.

.

.

Meat Ball Pasta, 불고기, 김치찌개, 소고기 무국, 떡볶이, 잡채 등 추억의 집밥을 즐겨 보세요.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주문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394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52
2111 [마카로니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바로 그 샐러드. 03/30/2019 943
2110 [깍두기] 어떤 요리와도 찰떡궁합이다. 03/29/2019 836
2109 [현풍 곰탕] 진하게 우려낸 진국에 깍두기 얹어 먹는게 몸보신입니다. 03/28/2019 1333
2108 [4월 집밥 / 도시락] 유명 셰프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과 도시락입니다. 03/27/2019 2901
2107 [매운 불고기] 한번 맛을 들이면 일주일에 한번은 먹어야 한다. 03/25/2019 1302
2106 [충무김밥] 매콤하게 무쳐낸 오징어에 담백한 김밥까지~ 03/24/2019 841
2105 [아부리 스시 2편] 갈수록 맛이 있어 지는 스시 AYCE. 03/23/2019 1485
2104 [갈비탕] 천번을 먹어도 물리지 않을 것 같은 깊은 맛. 03/22/2019 1070
2103 [Rinano's Macaroni Grill] 부담없이 즐기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3/21/2019 1139
2102 [겉절이] 아삭하게 무쳐냈더니 인기 최고네요. 03/20/2019 939
2101 [Red Rock Canyon] 라스베가스에도 이렇게 좋은 하이킹 코스가 있네요. 03/18/2019 1535
2100 [차돌된장찌개] 구수하게 끓여내면 최고의 밥상이 된다. 03/17/2019 905
2099 [북어채 오이 무침] 밑반찬만 좋아도 부자집 저녁 부럽지 않다. 03/16/2019 960
2098 [초만원] 한국인이 있으면 한국식 중국집도 있다. 03/15/2019 1248
2097 [청경채 굴소스 볶음] 건강하게 즐기는 맛있는 중국 요리. 03/14/2019 85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