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Grams BBQ] 가든 글로브에 새롭게 뜨는 Korean BBQ
10/18/2018 08:1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840  



.

한국 사람이라면 어느 날인가 <고기>를 먹어야 겠다는 생각이 치밀어 오를 때가 있다. 

한국인들이 이렇게 고기를 좋아하니 결국 Korean BBQ라는 말까지 나오지 않았겠는가 싶다. 

.

많은 한국 분들이 Korean BBQ가 너무 인기를 끌면 다른 한국 음식이 소외당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걱정도 한다. 

Korean BBQ는 한국인보다 타인종이 더 많이 찾으니 그 생각과는 반대로 다른 한국 음식에 대한 소개가 가능하다.

.

그런 의미에서 <Grams Korean BBQ>는 이런 임무(?)를 잘 수행하는 듯이 보인다. 

우리가  <Grams Korean BBQ>를 방문한 날도 이미 중국분이나 타인종 분들로 버글버글 하였다. 

.

.

남가주 유명 Chef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해 주세요~

.

.

.

.

.

.

.

.

.

.

.

[Grams BBQ] 가든 글로브에 새롭게 뜨는 Korean BBQ 

.

Address : 8902 Garden Grove Boulevard. Garden Grove, CA 92844

Phone : (714) 591-5044

.

.

.

.

.

.

.

사람 많은 것을 피해 보려고 5시 즈음에서 이른 시간에 도착을 하였는데도 이미 웨이팅이 걸려 있다. 

입구 쪽에 십여명의 사람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한국 사람은 한명도 보이지 않았다. 

.

물론 나중에 식사를 하다 보니 제법 많은 한국분도 보였지만 그 날 따라 웨이팅하는 한국 분은 보이지 않았다. 

Korean BBQ를 먹고자 기다리는 분들 대부분이 중국 분들이라는 것이 신기하였다. 

.

요사이는 스시 AYCE나 korean BBQ 하다 못해 순두부나 설렁탕 전문점까지 중국 분들이 많이 보인다. 

오랜 이민 생활 동안 보지 못했던 광경인데 아마도 한류 영향이 있는 것 같다. 

.

.

.

.

.

.반찬은 다른 Korean BBQ와 크게 달라 보이지도 않았고 맛도 비슷비슷한 정도 였다. 

단지 반합에 담겨진 Corn Cheese가 약간 특이했는데 불이 어느 정도 달구어지자 진가를 발휘했다. 

.

모짜렐라 치즈가 녹은 후에 스푼으로 떠 보았는데 모짜렐라 치즈가 ((주우욱)) 늘어나는 것에 입맛이 동했다. 

Corn Cheese는 모양만 좋은 것이 아니라 맛도 좋아서 많은 분들이 리필을 부탁하는 것 같았다. 

.

 <Grams Korean BBQ>는 무제한인 18.99불과 26.99불이 있는데 우리한테는 별로 선택이 없었다. 

가격만틈 메뉴가 차이가 나서 갈비를 제공하지 않는 18.99불 무제한은 별 의미가 없어 보인다. 

.

우리는 물론 26.99불로 선택을 하였는데 먹을 수록 잘 선택하였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일 먼저 양념 갈비와 매운 갈비살이 나왔는데 육안으로 보기에도 프리미엄급 갈비 임을 알 수 있었다. 

.

.

.

.

.

LA 양념 갈비는 두툼하게 커팅을 해서 손으로 집고 뜯었을 때 퀄리티가 그대로 느껴진다. 

꾹하고 씹었을 때 육즙이 그대로 배어 나오면서 갈비의 쫄깃하고 부드러움을 알 수 있다. 

.

여기에 달착하면서도 짭잘하게 간장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데 그 자리에서 몇대라도 뜯을 수 있을 것 같았다. 

남편은 양념 갈비보다는 이 날 <양념 갈비살>에 꽂혀서 거의 세접시 이상을 먹은 것 같다. 

.

기름이 촘촘히 박혀 있는 갈비살을 달착하면서도 매콤하게 양념을 하였다. 

남편이 달콤매콤한 양념을 좋아하는 것도 있지만 프리미엄 급의 갈비살이 맛의 등급을 결정해 버렸다. 

.

정신없이 갈비 하나씩을 잡고 뜯어 먹고 있는데 제법 높은 서버(?)분이 <삐까냐>를 가지고 왔다. 

"삐까냐는 고기 맛을 아시는 분만 좋아하세요. 살짝 구워서 드셔 보세요"

.

.

.

.

.

<삐까냐>는 브라질을 대표하는 쇠고기 요리이다. 

Picanha는 질 좋은 쇠고기를 마늘 양념을 하여 어느정도 재워 둔 후에 숯불에 구워낸 요리이다. 

.

보통은 굵은 소금으로 간을 했는데 살짝만 데워 먹는 다는 기분으로 구워 먹으면 된다. 

잠깐 한눈 팔아 많이 구은 것을 먹으려고 하니 순간에 고기가 뻣뻣해져 있었다. 

.

쇠고기를 이 정도 먹었으니 돼지고기도 먹어야 할 것 같다. 

오랜만에 만나 본 <대패 삼겹살>과 우리 가족이 즐겨 먹는 <항정살>까지 주문을 해보았다. 

.

<Grams Korean BBQ>에서는 상추쌈이나 샐러드 대신 양배추를 매콤하게 버무린 것을 제공한다. 

우리 가족이 원래 양배추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Grams Korean BBQ>에 나오는 양배추 샐러드는 모든 고기와 잘 어울린다. 

.

.

.

.

.

.

.

.

.

우리 가족만 하여도 <양배추 샐러드>를 세번이나 리필해서 먹었는데 나중에는 미안해서 주문을 하지 못할 정도였다. 

매콤한 양배추에 갈비나 돼지고기를 얹어 먹으니 느끼함이 많이 사라진다. 

.

여기에 아삭아삭하게 씹히는 양배추는 계속 고기만 먹었다는 부담감을 덜어 준다. 

마지막으로 <된장찌개>와 마늘 밥을 주문했는데 <Grams Korean BBQ>의 하일라이트인 것 같다. 

.

우리 가족은 이미 고기를 과다하게 먹은 상태 였지만 칼칼하면서도 구수한 <Grams Korean BBQ> 된장찌개는 거부할 수 없었다. 

<마늘 밥>이기는 하지만 여기에 <된장찌개>를 넣어서 슥슥 비벼 먹는다. 

.

한국 사람이라면 된장찌개에 비빈 밥 위에 김치를 척척 얹어 먹으면 또 밥 한그릇을 먹을 수 있다. 

아마도 고기 먹는 공간과 밥 먹는 공간은 따로 있는 것 같다. 

.

<Grams Korean BBQ>가 가격도 저렴하고 고기 질도 좋으니 Garden Grove에서는 이미 소문이 자자한 것 같다. 

우리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시간에는 입구 쪽에 이미 수십명의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

나이가 있는 한인들 보다는 젊은 타인종들이 주고객이니 아마 이 분들에게 더 인기가 있나 보다. 

Garden Grove가 우리 집에서 멀기는 하지만 조만간 다시 찾을 것 같다. 

.

.

.

Meat Ball Pasta, 불고기, 김치찌개, 소고기 무국, 떡볶이, 잡채 등 추억의 집밥을 즐겨 보세요.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주문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59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14
1999 [오징어찌개]날씨가 쌀쌀하면 생각나는 칼칼한 맛~ 11/20/2018 1169
1998 [우거지 갈비탕] 구수한 국물에 갈비 뜯는 맛까지 있네요. 11/19/2018 1273
1997 [Tam's Burger] 단순하고 푸짐하게 만들어낸 스테이크 샌드위치. 11/18/2018 1268
1996 [계란 장조림] 미국인들 아침 식사로 국위 선양 했네요. 11/17/2018 1305
1995 [Tacos La Calle] 모던한 인테리어에 맛있는 타코까지~ 11/16/2018 1517
1994 [돼지갈비 강정]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맛을 즐기세요. 11/15/2018 1376
1993 [판다 인_Panda Inn] La Palma에 소문이 자자한 핫한 중식당. 11/14/2018 1796
1992 [닭개장] 따뜻하고 칼칼한 국밥이 마음까지 데워준다. 11/12/2018 1379
1991 [조지 로페즈 키친] 유명 영화 배우가 하는 멕시칸 레스토랑. 11/11/2018 1323
1990 [호박 된장 찌개] 어머니가 만들어 주었던 구수한 된장찌개. 11/10/2018 1055
1989 [레드 플레이스2] Korean BBQ가 한류를 넘어 트랜드가 되었네요. 11/09/2018 1723
1988 [숙주 나물] 소박한 밥상일수록 건강에 좋다. 11/08/2018 1243
1987 [IHop_Barstow] 뜨거운 커피와 팬케이크로 아침을 연다. 11/07/2018 1452
1986 [오이 김치] 날이 갈수록 투박한 한국 밥상이 더 땅기네요. 11/05/2018 1472
1985 [Mama's on 39 _ 2편] 헌팅턴 비치에 있는 푸짐한 동네 레스토랑. 11/04/2018 1445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