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Garlic & Chive] 가든 글로브를 대표하는 베트남 레스토랑
10/15/2018 07:4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889  



.

미국인들만 살고 있는 오지로 갈수록 오리지널 중국음식이나 베트남, 한식 등을 만나기 힘들다. 

예를 들어 베트남 사람이 백인만 사는 미국 중부에 살고 있다면 근처 살고 있는 다른 베트남 사람이 있을리가 없다. 

.

그러니 당연히 베트남 음식에 대한 수요가 있을리 없다. 

그러니 미국 오지에 살고 있는 아시아 분들이 레스토랑을 하려면 미국인들 입맛에 맞추어야 한다. 

.

이런 지역 중국 식당을 가면 중국에서는 알지도 못하는 <제너럴 치킨>이나 오렌지 치킨 등을 만나게 된다. 

진짜 중국 음식이 그리워 찾아 온 중국 사람이라면 '이게 중국 음식이야?'하고 반문하게 된다. 

.

"제가 사천에서 왔는데 진짜 사천식 중국 음식을 드시고 싶으시면 미리 전화 주세요"

얼마전 미국 맛집 프로그램을 보았더니 미국 남부에서 중식당을 하는 주인이 이런 말을 한다. 

.

.

오늘 월요일(10월 15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을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Garlic & Chive] 가든 글로브를 대표하는 베트남 레스토랑. 

.

Address : 9892 Westminster Avenue, Garden Grove, CA

Tel : (714) 591-5796

.

.

.

.

.

.

.

그런데 남가주에 살고 있으면 진짜 오리지널 중식이나 베트남 음식을 즐길 수 있다. 

Authentic 베트남 음식을 즐기고 싶으면 Westminster로 가고 중식이라면 Rowland Heights로 가면 된다. 

.

한국 사람이라면 굳이 미국인 입맛에 맞춘 달달하고 짭짤한 치킨이나 MSG로 범벅을 한 중식을 먹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우리도 Vietnam 음식이 생각나면 Westminster에 가서 오리지널 베트남 음식을 즐긴다. 

.

한국에서 베트남 음식을 즐겼던 분들이라면 Westminster 베트남 음식은 향신이 강할 수 있다. 

그렇지만 몇번 먹고 나면 '여기 실란트로 좀 더 가져다 주세요'할 정도로 취향이 바뀔 수도 있다. 

.

.

.

.

<Garlic & Chive>는 Westminster에 있는 베트남 중부 음식을 주로 하는 대표적인 레스토랑이다. 

Westminster에 있는 베트남 분들을 주 고객으로 상대하는 곳이니 굳이 미국인들 입맛에 맞출 필요가 없다. 

.

그런데 우습게도 이런 오리지널 베트남 식당이 LA Times나 Register에 주목을 받았다. 

아마도 몇번 캘리포니아 메이져 신문에 소개가 되고 유명 식당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

이렇게 유명세를 떨치니 점심 시간에 가면 30분 이상 기다릴 각오를 하여야 한다. 

우리는 이미 Yelp를 뒤져서 <Garlic & Chive>에서 꼭 먹어야 할 음식을 정해 놓았다. 

.

.

.

.

40여분을 기다린 후에야 겨우 자리를 잡았다. 

남가주에서 알아주는 베트남 레스토랑인데도 영어로 주문하는데 조금 애를 먹었다. 

.

하여튼 이미 소문이 자자한 매콤한 분 보 후에(Bun Bo Hue) Duoi Bo를 주문하였다. 

Bun Bo Hue는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쇠꼬리>를 넣고 그 것도 모자라 돼지고기, 도가니까지 넣은 국수이다. 

.

Bun Bo Hue는 베트남 중부 음식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월남 국수이다. 

중부는 한국으로 치면 경상도처럼 간이 세고 매운 것이 특징이라 한국인도 좋아할 만한 국수이다. 

.

그렇다고 베트남 식으로 얼큰하기는 하지만 한국인들이 먹기에는 '이게 매운거야?' 할 정도라고 생각하면 된다. 

남편은 얼른 <슬라이스 어니언>을 주문해서 스리라챠를 있는 대로 뿌려 김치 대신 먹었다. 

.

.

.

.

.

.

.

그리고는 LA Times에서 본대로 Com Bo Luc Lac도 주문을 해보았다. 

베트남어를 잘 모르는 것이 아니고 전혀 모르니 무슨 뜻 인지 모르겠다. 

.

어쨋든 LA Times는 이 음식을 Shaking Filet Mignon이라고 적어 놓았으니 우리도 본대로 영어로 주문을 하였다. 

제법 커다란 사각 접시에 양상이, 오이, 양파, 피망을 깔고 그 위에 <필레 미뇽> 요리한 것을 넉넉히 얹었다. 

.

물론 무슨 <소스>가 따라 나왔는데 혹시나 <피쉬 소스>일 까 싶어 조심스러웠다. 

커다란 <필레 미뇽>을 젓가락으로 집어 소스에 ((푹)) 담구어 맛을 보았다. 

.

소스는 달콤하면서도 짭잘하고 간장 맛도 올라 왔는데 거의 한국 양념 갈비 소스 같았다. 

그러니 우리같은 한국인이 먹기에도 부담스럽지가 않아서 그 후로는 밥 위에 척척 얹어 먹었다. 

.

여기에 슬라이스한 어니언에 스리라챠를 뿌려 놓은 것도 있으니 한그릇을 비우는데 전혀 부담스럽지가 않았다. 

단지 한가지 아쉬웠던 것은 뜨겁고 진한 국물의 <쌀국수>가 거의 보이지 않는 것 이었다. 

.

<Garlic & Chive>가 쌀국수 전문점이 아니니 당연할 것 이라도 생각도 들었지만 한편 아쉬운 마음도 들었다. 

<Garlic & Chive>에 대한 평을 쓸 필요까지는 없지만 메이져 신문이 극찬할 정도의 식당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

.

.

그 동안 인기있었던 김치 제육 볶음, 버섯 불고기, 북어 콩나물국, 해물 된장찌개, 고추 장아찌 등을 모았습니다.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82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86
2001 [New Moon_1편] 멋진 중식당에서 뜻밖에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11/23/2018 1613
2000 [Claws] 잠시 잊었던 맛을 다시 찾으니 엄청 먹었습니다. 11/21/2018 1959
1999 [오징어찌개]날씨가 쌀쌀하면 생각나는 칼칼한 맛~ 11/20/2018 1173
1998 [우거지 갈비탕] 구수한 국물에 갈비 뜯는 맛까지 있네요. 11/19/2018 1274
1997 [Tam's Burger] 단순하고 푸짐하게 만들어낸 스테이크 샌드위치. 11/18/2018 1270
1996 [계란 장조림] 미국인들 아침 식사로 국위 선양 했네요. 11/17/2018 1310
1995 [Tacos La Calle] 모던한 인테리어에 맛있는 타코까지~ 11/16/2018 1520
1994 [돼지갈비 강정]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맛을 즐기세요. 11/15/2018 1383
1993 [판다 인_Panda Inn] La Palma에 소문이 자자한 핫한 중식당. 11/14/2018 1798
1992 [닭개장] 따뜻하고 칼칼한 국밥이 마음까지 데워준다. 11/12/2018 1384
1991 [조지 로페즈 키친] 유명 영화 배우가 하는 멕시칸 레스토랑. 11/11/2018 1327
1990 [호박 된장 찌개] 어머니가 만들어 주었던 구수한 된장찌개. 11/10/2018 1061
1989 [레드 플레이스2] Korean BBQ가 한류를 넘어 트랜드가 되었네요. 11/09/2018 1725
1988 [숙주 나물] 소박한 밥상일수록 건강에 좋다. 11/08/2018 1246
1987 [IHop_Barstow] 뜨거운 커피와 팬케이크로 아침을 연다. 11/07/2018 1455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