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Orange Roll & Sushi] 6년 만에 다시 찾은 우리 동네 대표 스시 식당.
09/30/2018 08:1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69  



.

Restaurant Depot에서 장을 한가득 본 후 <시에나> 뒤에 실고서 이 번에는 아리랑 마켓으로 운전을 했다. 

가는 중간 어디선가 점심을 먹기로 했는데 특별히 생각나는 음식이 없어 그저 두리번 거리기만 하였다. 

.

아리랑 마켓 거의 왔을 즈음에 오래 전에 찾았던 <Orange Roll & Sushi>를 발견하였다.

그렇게 오랜 시간이 흘렀는데 여전히 같은 자리에서 성업 중 이었다. 

.

그 동안 무제한 Sushi가 엄청난 유행을 하면서 우후죽순처럼 비슷한 매장에 생겨났다. 

유행하는 무제한 <스시> 가격도 보통 런치에는 20불 정도고 저녁에는 30불 정도로 저렴해서 손님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

.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은 일요일부터 집밥을 준비하기 시작합니다. 주말에도 주문 가능합니다~

.

.

.

.

.

.

.

.

.

.

.

.

[Orange Roll & Sushi] 6년 만에 다시 찾은 우리 동네 대표 스시 식당. 

.

Address : 311 North Euclid Street. Fullerton, CA 92832

Phone : (714) 525-1387

.

.

.

.

.

.

.

<Orange Roll & Sushi>처럼 정통으로 스시와 롤을 전문으로 하던 많은 매장들이 무제한 스시로 돌아섰다. 

나도 직업이 <요리사>이다 보니 이렇게 무제한 스시 전문점으로 바뀌는 것이 기분 좋을리 없다. 

.

허지만 식당에 대한 의리를 지키는 사람을 찾아 보기 쉬울리 없다.

우리 가족도 어쩔 수 없이 <스시>가 생각나면 무제한 스시 전문점을 찾게 되는 것 같다. 

.

가격도 저렴한데다 원하는 것을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는 장점을 거부하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무제한으로 전환하는 식당들은 평소에 잘 보이지 않던 히스패닉 분들이나 다른 타인종들도 몰리는 반사 이익도 있다. 

.

하여튼 이날은 <오렌지 롤>을 찾았는데 우리는 <벤토 런치 스페셜>과 비프 라면을 주문해 보았다.

"사진으로 보아서는 한국 인스턴트 라면하고 똑 같은 것 같은데,,, 설마 인스턴트 라면을 끓여낼까?"

.

..

.

.

설마 인스턴트 라면을 끓여 내겠나 하고 갸우뚱하는 사이에 라면이 나왔다. 

그런데 쇠고기를 넣고 한국 라면을 그대로 끓여 내었는데 신기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어쨋거나 라면으로 설왕설래 하는 사이에 주문한 <벤토 박스 스페셜>이 나왔다. 

우리는 3가지 롤과 야채 튀김, 치킨 튀김을 주문했는데 보기만 하여도 화려하다. 

.

얼핏 보기에도 혼자서 먹기에는 무리일 정도로 양이 많다. 

라면과 함께 롤을 같이 먹었는데 인스턴트 라면이라도 같이 먹으니 나름 궁합이 잘 맞는 것 같았다. 

.

.

.

.

Amber Roll은 Bento에 같이 나오지 않고 따로 접시에 담겨져 나왔다. 

비쥬얼도 다른 <롤>에 비해서는 훨씬 화려해서 보기만 해도 입맛이 당겼다. 

.

젓가락으로 새우 꼬리 부분이 있는 것을 집어 한입에 넣어 보았다. 

크런치 하게 씹히는 식감도 좋지만 이미테이션 클랩의 부드러움과 할라피뇨의 개운한 느낌도 좋다. 

.

Amber Roll을 <겨자> 넣은 간장에 찍어 먹어도 좋겠지만 제 맛을 음미하려면 그냥 먹는게 나은 것 같다. 

사실 <Bento Box>중에 3가지 롤이 포한된 것은 혼자 먹기에는 무리일 것 같다. 

.

.

.

.


.

.

벤토에 들어있는 <파이어 크래커>와 바하 크런치도 젓가락 질이 멈추지 못할 정도로 맛이 있었다. 

역시 오랜 전통을 가진 <Orange Roll & Sushi> 레스토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그리고 일본식으로 바삭하게 튀겨낸 고구마 튀김이나 치킨 튀김 등 다른 일본식 튀김도 벤토의 풍미를 더해준다. 

그 중에서도 <치킨 튀김>이 마음에 들었는데 바삭하게 부서지는 식감도 좋고 부드러운 감기는 치킨도 마음에 든다. 

.

이렇게 <Orange Roll & Sushi>에서 제대로 된 <런치 벤토>를 먹으니 제대로 한끼 먹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즈음 유행하는 무제한 스시 전문점을 가도 좋지만 아무래도 정성이 덜할 것 이라는 짐작이 든다.

.

그런 점에서 보면 무제한 <스시>는 <Orange Roll & Sushi>처럼 Chef이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만든 롤과 비교하기 곤란하다. 

한번은 어느 스시 무제한에 들렀는데 스시에 쓰는 밥을 질척하게 지어서 질색을 한 적이 있다. 

.

고슬하지 않은 밥을 사용한 스시나 롤은 상상만 해도 끔직한데 직접 먹으려면 몇 젓가락 못 먹고 나오게 된다. 

나오면서 흘깃 보니 무제한에서 스시를 만드시는 분이 셰프 경력이 얼마 안된 히스패닉 분처럼 보였다. 

.

아무것도 아닌 것 같지만 <Orange Roll & Sushi>에서는 이런 황당한 일을 겪을 일이 없다. 

이렇게 오랜 동안 한 자리에서 영업을 하고 있다면 맛 하나만은 믿어도 좋다는 이야기이니까 말이다. 

.

.

.

서울 불고기, 육개장, 데리야키 치킨, 팥죽, 겉절이, 조개젓 등 맛있는 집밥을 즐겨 보세요. 

주말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주문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월 집밥 / 쿠킹클래스] 남가주 유명 셰프 Michelle의 <반찬 7종 세트>입니… 12/27/2018 777
공지 [12월 집밥 / 홈파티 음식] 유명 Chef Michelle의 특별한 집밥과 홈파티 음식. 11/28/2018 1378
[치킨 커틀렛] 바삭바삭 고소함이 맛있는 주말을 책임진다. 01/16/2019 337
2047 [데빌스 포스트 파일] 수십만년전 빙하가 만들어낸 절경. 01/14/2019 570
2046 [돼지고기 김치찌개] 진한 국물 맛에 반해 버렸다. 01/13/2019 309
2045 [단호박 해물찜] 맛을 보면 눈이 저절로 <하트>로 바뀐다. 01/12/2019 340
2044 [가주 순두부]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바로 그 메뉴. 01/11/2019 808
2043 [두부 표고버섯 조림] 집밥을 건강식으로 바꾸는 첫단계. 01/10/2019 403
2042 [가든 비스트로] 이태리 음식에서 중식까지 한번에 해결한다. 01/09/2019 588
2041 [립 아이 스테이크] 잘 구운 스테이크만 있으면 저녁이 행복해진다. 01/07/2019 880
2040 [새우 된장찌개] 한국인의 밥상에 이거 없을 수가 있나요 01/06/2019 356
2039 [JOB 밴드 콘서트] 예술 사랑에서 벌어진 추억의 콘서트 01/05/2019 369
2038 [해물 빠에야] 스페인 잔치 음식 <빠에야>에 흠뻑 빠졌다. 01/04/2019 531
2037 [Cross Roast BBQ] 비빔밥 같은 때로는 Chipotle 보울 같은 메뉴. 01/03/2019 693
2036 [미네스트로네 스프] 마음을 따뜻하게 덮혀주는 '스프' 한그릇~ 01/02/2019 420
2035 [갈비살 얼갈이국] 갈비살로 진하게 우려낸 국물 맛은 덤입니다. 01/01/2019 365
2034 [맛있는 밥상] 소박하게 차려낸 한국인의 밥상. 12/31/2018 76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