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Ten Ten Seafood] 마음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중국 음식점.
09/10/2018 07:2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137  



.

남가주에 있는 중국 식당에 가면 당황스러운 점이 몇가지 있다. 

그 중 하나가 일하시는 분들인데 처음에는 한동안 적응이 되지 않아 갈 때 마다 불편했다. 

.

중식당에 식사를 자주 하시는 분들은 눈치를 채셨겠지만 중식당 식기는 이빨이 안빠진 것이 없다. 

사용하는 접시가 하나 같이 이빨이 빠져 있거가 금이 가 있다. 

.

그 이유는 쉽게 알 수 있는데 중식당에서 일하시는 분 대부분이 그릇이 ((툭))하고 던지기 때문이다. 

버스트 박스를 가지고 와서 치울 때도 그릇을 순서없이 마구 던진다. 

.

그러니 그릇이 성할 리 없는데 항의를 하기도 쉽지 않은 것이 일부 직원은 영어가 잘 통하지 않는다.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일하시는 분들 중 많은 분들이 영어를 하지 않는다. 

.

,

오늘 월요일(9월 10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을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Ten Ten Seafood] 마음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중국 음식점. 

.

Address : 17901 Pioneer Boulevard Ste K. Artersia, CA 90701

Phone : (562) 860-9888

.

.

.

.

.

그런데 이 분들이 손님들에게 화가 나거나 불만이 있어서 그런 것이 아니고 중국 분들 특성인 것 같다. 

레스토랑을 들어서도 <리셥셔니스트>가 웃는 얼굴로 반겨 주는 것도 아니고 직원 분들도 마찬가지이다. 

.

무표정한 표정으로 뜨거운 차를 ((툭)) 던지듯이 테이블에 올려 놓는다. 

주문을 하면 듣는 둥 마는 둥 하고는 그저 무표정한 얼굴로 ((휭))하니 사라져 버린다. 

.

우리 경우는 중식당을 한달이면 한두번을 가니 중식당 직원들이 이런 행동에 개의치 않는다. 

직원분들 얼굴이 화난 얼굴이라도 화난 것이 아니라 그저 무표정한 것 이겠거니 하면 된다. 

.

.

.

.

.

<Ten Ten Seafood>를 방문한 날은 남가주에 오랜만에 비가 주룩주룩 오는 날 이었다. 

OC가 추운 날이 별로 없으니 이렇게 비만 와도 웬지 뼈속까지 시린듯한 기분이 든다. 

.

<Ten Ten Seafood>에 가기도 전부터 남편은 <완톤 스프>를 먹어야 몸이 풀리겠다고 노래를 불렀다. 

원하는 대로 <완톤 스프>를 주문해 주었는데 제법 커다란 보울에 담겨져 나온다. 

.

먼저 국물 맛을 보았는데 배추를 넉넉히 넣어서 그런지 국물이 진하면서도 시원하다.

"아~ 시원하다" 날이 구질구질해서 그런지 남편도 한 스푼 떠서 국물 맛을 보더니 탄성을 지른다. 

.

그리고 젓가락으로 완톤을 집어서 스푼에 올린 후 먹었는데 피가 쫄깃하고 속도 탱글하다. 

한국 만두국과 비슷한 기분이었지만 국물이 시원하고 구수해서 국물도 남기지 않고 먹었다. 

.

.

.

.

.

그 다음 주문한 것이 <Clam with Black Bean Sauce>이다. 

Black Bean Sauce는 우리가 흔하게 쓰는 두반장이나 굴소스처럼 잘 알려진 소스는 아니다. 

.

허지만 중식에서는 해산물 요리에 주로 쓰는데 비린 맛을 없애주고 구수한 맛을 내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런지 Clam에 Black Bean Sauce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

하얀 밥을 한숟가락 먹고 손으로 조개를 집어 같이 먹었는데 그야말로 찰떡 궁합이다. 

이상하게 들릴지 몰라도 밥반찬으로 먹기에는 이것 만한 것이 없을 것 같다. 

.

조개를 다 집어 먹은 후에는 남은 야채에 하얀 밥을 넣고 비벼 먹었다. 

조개에서 나온 육수에 Black Bean Sauce가 섞여 있는 맛은 이렇게 비벼 먹었을 때 진가가 나오는 것 같다. 

.

.

.

..

식사가 끝나갈 무렵이면 주는 중국식 식혜 같은 것인데 우리 입맛에는 잘 맞지 않는다. 

아주 달지도 않고 들큰한 맛에 작은 알맹이 같은 타피오카(?)가 그냥 입안에서 도는 기분이다. 

.

아무리 무료로 주어도 입맛에 별로 맞지 않으니 옆으로 치워 놓았다. 

우리가 방문한 날이 무슨 중국 노인들 모임이 있는 날인지 레스토랑 안은 시끌벅적하였다. 

.

박수를 치고 사진을 찍기도 하고 일부 사람들은 술에 취해 고성방가를 한다. 

허지만 아까 말했듯이 중식당에 가서는 그저 그러려니 하면 크게 스트레스 받을 일이 없다. 

.

.

.

.

.

중국식 요리명이 복잡해서 제대로 기억이 나지는 않는다. 

미국식으로는 <Mushu Pork with PanCake>인데 Pancake라는 말이 맞는지 모르겠다. 

.

하여튼 부리토나 타코처럼 밀전병에 같은 야채에 돼지고기를 넣고 돌돌 말아 내는 음식이다. 

밀전병에 속을 채울 때 중국식으로 센불에 돼지고기와 야채를 넣고 짧은 시간에 볶아 내었다. 

.

그러니 야채나 돼지고기에서 불맛도 올라오고 야채도 아삭하게 씹히는 식감이 좋다. 

비가 오는 날이라 <Ten Ten Seafood>에 손님도 별로 없었다. 

.

그런데 다행이도 우리가 주문한 3가지 음식 모두가 맛이 있어 남기는 것 없이 싹 비웠다. 

밀전병 말이는 스리라챠를 부탁해서 소스처럼 찍어 먹었는데 입에 ((착)) 붙는 기분이다. 

.

다만 한가지 아쉬웠던 것은 일하시는 분들의 무표정이 아니라 시끄러운 모임이다. 

단체 손님 외에 홀에는 손님이 별로 없기는 하지만 나머지 손님들도 짜증스러운 표정이었다. 

.

이런 경우는 단체 손님일지라고 조금만 조용하다면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

.

.

다음 주는 소고기 볶음, 등갈비 조림, 게살 스프, 오징어 샐러드 까지 진한 한국의 맛을 느껴보세요.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주문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2245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904
1974 [돼지고기 김치찌개] 백만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네요. 10/21/2018 1495
1973 [FireHouse Sub] 맛있는 샌드위치가 점심을 행복하게 해준다. 10/20/2018 1495
1972 [연어 지라시] 일본인들이 즐겨 먹는 가정식 지라시. 10/19/2018 1700
1971 [Grams BBQ] 가든 글로브에 새롭게 뜨는 Korean BBQ 10/18/2018 1935
1970 [까르보나라 떡볶이] 크림 소스의 부드러움과 쫄깃한 떡이 만난 퓨전 떡볶… 10/17/2018 1434
1969 [Garlic & Chive] 가든 글로브를 대표하는 베트남 레스토랑 10/15/2018 1951
1968 [김치 제육 볶음] 신김치와 돼지고기가 만나니 신세계가 열린다. 10/14/2018 1104
1967 [두부 간장 조림] 건강을 생각할수록 더 땅기는 옛날 반찬. 10/13/2018 1259
1966 [Serrano Buffet] 랍스터 부페에서 몇마리나 드실 수 있으세요 10/12/2018 2374
1965 [버섯 덮밥] 먹으면 먹을수록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10/11/2018 1410
1964 [HumbleBrags]하루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브런치. 10/10/2018 1839
1963 [오이무침] 새콤달콤하게 무쳐 내면 입맛도 살아납니다. 10/06/2018 1643
1962 [돈가스] 바삭바삭한 맛이 옛날 경양식집 돈가스 부럽지 않다. 10/05/2018 1678
1961 [Sushi Damu] 무제한 스시 식당 들의 무제한 경쟁. 10/04/2018 2378
1960 [육개장] 개운한 파향이 그득한 명품 육개장. 10/03/2018 1507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