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Bronx Sandwich] 점심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샌드위치.
08/20/2018 07:5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68  



.

"아무래도 속이 불편한 것은 아까 스시를 먹었기 때문 인 것 같은데,,,"

미국인들이 갑자기 Rice를 많이 먹으면 속이 거북하기도 하는데 이는 한국인과 정반대인 것 같다.

.

우리 식구도 어쩌다 여행이라도 가서 며칠 양식만 먹으면 빵만 보아도 질려 버리고 만다. 

아무래도 한국인은 계속 빵을 먹지 못하니 '샌드위치 대신 라면이나 끓여 먹자고,,,' 이러기도 한다. 

.

"선교지에서 다운타운까지 나가려면 5시간이나 걸리는데,,, 너무 햄버거가 먹고 싶어서,,,"

<과테말라>에서 선교를 하는 전도사님을 만났는데 한국분 임에도 불구하고 햄버거 생각이 제일 나더라는 것이다. 

.

물론 전도사님은 초등학교 때 부터 미국에서 30년을 사신 분이니 햄버거가 주식인가 보다. 

그런데 미국 생활 10년이 넘은 우리 부부는 아직까지도 햄버거로 끼니를 해결하기 쉽지 않다. 

.

.

.

오늘 월요일(8월 20일) 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 하세요~

.

.

.

.

.

.

.

[Bronx Sandwich] 점심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샌드위치. 

.

Address : 949 South Euclid Street. Anaheim, CA 92802

Phone : (714) 758-3707

.

.

.

.

.

.

.

그런데 미국 생활 10년이 넘어가는 이 시점에서 <샌드위치>에 맛을 들이기 시작했다. 

내가 한국에서 먹었던 샌드위치라는게 지하철 앞에 있는 <계란 샌드위치>나 컨비니언 스토어 샌드위치 정도 였던 것 같다. 

.

당시 컨비니언 스토어 샌드위치라는게 '어휴~ 이 걸 햄이라도 넣었나??' 할 정도로 샌드위치 속이 부실했다. 

미국으로 이민을 오고 나서야 제대로 만들어낸 진짜(?) 샌드위치 맛을 보게 되었다. 

.

바삭하게 구워낸 빵에 고기와 아채를 넘치도록 넣어 내는 샌드위치는 한국인 임을 잊고 사랑하게 된다. 

Bronx Sandwich는 바삭한 French 바게트에 감당이 안 될 정도로 속을 채운 샌드위치를 만든다. 

.

처음 방문한 매장이라 조금 당황스러웠지만 일하시는 분이 친절하게 일일히 주문하는 것을 도와준다. 

주문을 하면 패스트푸드점 이지만 직원이 테이블까지 <샌드위치>를 가져다 준다. 

.

<샌드위치>가 얼마나 큰지 한국인이 한개를 다 먹어내기에는 무리가 있을 정도이다. 

두손으로 <샌드위치>를 잡고 있는 대로 입을 벌린 후 맛을 보았는데 'Great!!'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

.

.

.

"혹시 피클이나 할라피뇨 필요하세요??" 하고 물어 보고는 종이 접시에 담아 가지고 온다. 

한손으로는 샌드위치를 잡고 다른 한손에는 <피클>을 들고 같이 먹으니 훨씬 개운다. 

.

요사이는 웬만한 샌드위치 전문점에 가면 <할라피뇨>가 상시로 비치가 되어 있다. 

<할라피뇨>와 함께 샌드위치를 먹으면 느끼하지 않아서 먹고 난 후에도 개운한 느낌이다. 

.

.

.

.

.

.

Bronx Sandwich에 있는 <필리 치즈> 샌드위치는 다른 어떤 빵과도 바꾸기 싫을 정도이다. 

운동 열심히 한 남자 어른 팔뚝(?) 만한 프렌치 바게트에 고기와 벨페퍼, 치즈로 꽉 채웠다.

크기도 엄청나서 한손에 잡히지도 않을 정도라서 포크와 나이프로 잘라 먹어야 했다. 

입에 데일 정도로 뜨거운 고기를 바게트 위에 올려 같이 먹었다. .

.

먹을 때 마다 ((주욱)) 늘어나는 치즈도 좋았지만 바삭하면서 쫄깃한 바게트도 마음에 들었다. 

French 바게트에서는 <올리브 오일> 향이 진하게 올라왔는데 이래서 빵이 깊은 맛이 나고 식감도 좋은 모양이다. 

.

사실 <샌드위치>는 빵이 좋아야 제대로 만든 것 인데 대부분 <델리>하는 분들이 이를 무시한다. 

"Sam's에서 빵을 사다가 쓰는데요??" 오래 전에 컨설팅 부탁한 분이 하던 말이다. 

.

자그마한 델리 샵에서 직접 빵을 만들 여유가 없다면 빵을 제대로 만드는 공급처를 확보해야 한다. 

이런 빵으로 만드는 <샌드위치> 전문점은 얼마 지나지 않아 손님들로 바글바글하다. 

.

Bronx Sandwich 직원 분 이야기를 안할 수가 없는데 패스트푸드점 임에도 불구하고 세심하게 신경 써준다. 

여기저기 다니면서 필요한 것을 물어 보고 소스나 피클 등을 직접 손님 테이블로 가져다 준다. 

.

그러니 Bronx Sandwich가 늦은 시간에도 식당 안이 손님들로 가득차 있는 것 같다. 

손님이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히 알고 있으니 Bronx Sandwich가 입소문이 나는가 보다.  

.

.

.

온 가족이 좋아하는 불고기, 닭가슴살 장조림, 비프 커리, 육개장으로 이번 주 메뉴를 구성했습니다.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주문 michellecho59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1079
공지 [4월 집밥 / 도시락] 유명 셰프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과 도시락입니다. 03/27/2019 1757
2009 [진주 설렁탕] 진하고 뜨거운 국물에 입맛 땅기네요. 12/02/2018 1070
2008 [소고기 따로 국밥] 천만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 대한민국 대표 국밥. 12/01/2018 976
2007 [Waba Grill] 불맛을 제대로 살려낸 맛있는 그릴 전문점. 11/30/2018 1151
2006 [Orange Wings] 상큼한 오렌지 맛이 의외로 잘 어울리네요. 11/29/2018 870
2005 [12월 집밥 / 홈파티 음식] 유명 Chef Michelle의 특별한 집밥과 홈파티 음식. 11/28/2018 2462
2004 [오징어 무국] 시원하고 얼큰하게 해장 시켜 드립니다. 11/26/2018 1164
2003 [Pho 86] 가든 그로브에서 인기 좋은 쌀국수 전문점. 11/25/2018 1007
2002 [쇠고기 무국] 국물 없는 한국 밥상은 상상할 수 없죠. 11/24/2018 736
2001 [New Moon_1편] 멋진 중식당에서 뜻밖에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11/23/2018 1226
2000 [Claws] 잠시 잊었던 맛을 다시 찾으니 엄청 먹었습니다. 11/21/2018 1528
1999 [오징어찌개]날씨가 쌀쌀하면 생각나는 칼칼한 맛~ 11/20/2018 874
1998 [우거지 갈비탕] 구수한 국물에 갈비 뜯는 맛까지 있네요. 11/19/2018 989
1997 [Tam's Burger] 단순하고 푸짐하게 만들어낸 스테이크 샌드위치. 11/18/2018 988
1996 [계란 장조림] 미국인들 아침 식사로 국위 선양 했네요. 11/17/2018 1006
1995 [Tacos La Calle] 모던한 인테리어에 맛있는 타코까지~ 11/16/2018 113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