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굴국밥] 기력이 떨어지면 화끈하게 한 그릇~
05/30/2012 01:46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882  



 
 
 
굴이 남자의 기력을 살리는데 최고라는 말을 어디서 들었는가 보다. 몇년전 주말에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자동차에 시동을 걸어놓고는 다짜고짜 서해안으로 출발을 하자고 한다. 귀는 또 얼마나 얇은지 전날 부장님한테 들은 소리가 있다는 것 이다.
 
오로지 부장님 말씀에 의존을 해서 서해안으로 출발을 하였다. 만남의 광장에 오더니 파킹랏에 차를 세우고는 본인은 숙취로 인하여 더 이상 운전을 할 수가 없으니 주무시는 동안 내가 운전을 하란다. 살아보려고 자기도 술을 먹었겠지 싶어서 조용히 운전대를 잡고 목적지로 향했다.
 
 
오랜 시간 달려간 보람이 있는지 유명한 굴 전문식당 답게 이미 사람들이 줄을 서있는 것이 아닌가. 굴이 스테미나에 좋은 것은 아연이 달걀에 30배가 들어있기 때문이라는 홍보 포스터를 훑어 보면서 기다렸다. 우리 차례가 와서 자리에 앉자 마자 메뉴를 보는 둥 마는 둥 하더니 주문을 한다.
 
 
“이 집 굴요리가 맛있다고 새벽부터 달려왔습니다. 하하하 굴국밥에 굴회 한접시하고요 돌솥굴밥하고 굴무침 주세요.”하니 주문 받는 아주머니가 웃는 얼굴을 뻘쭘히 바라보더니 주방으로 가버린다.
 
 
온 얼굴이 땀범벅이 되서는 먹기 시작하는 것을 보니 여기서 숙취해소를 해보려는 얄팍한 수가 보인다. 서해안까지 왔으면 바닷가도 좀 거닐고 하면 좋으련만 온 몸이 낙지같이 풀어졌다고 하면서 집으로 올라가자고 하니 언제 사람이 될런지 기약할 수가 없다.
 
 
 
 
 
굴 1팩, 콩나물 1/2파운드,

파 2대, 청고추 1개,

홍고추 1개, 국간장 1작은술,

다진 마늘 1작은술, 소금 약간,

후추 약간

 
 
 
 
육수재료
 
마른 새우 반컵, 무우 ¼개, 파 2대, 마늘 3개, 건고추 3개,물 8컵
 
 
 
만들기
 
 
 
1_냄비에 분량의 물을 넣고 끓으면 분량의 마른 새우, 무우, 파, 마늘, 건고추를 넣고 중약불에 20분정도 끓인다.
 

2_어느 정도 끓었다 싶으면 체에 걸러 국물만 준비해 놓는다.
 
 
 
 
 
만들기
 
 
1_냉동 굴은 실온에서 해동한 후 소금을 넣고 섞은 후 찬물에 씻어 체에 받쳐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2_분량의 콩나물은 잘 씻어서 다듬어 놓고 청고추, 홍고추는 어슷썰기로 썰어 준비한다.
 
 
3_냄비에 육수를 붓고 준비한 콩나물을 넣은 다음 뚜껑을 닫고 끓인다.
 
 
4_콩나물이 익었다 싶으면 분량의 고추와 파를 넣고 다시 한번 끓인다.
 
5_마지막으로 굴을 넣고 국간장, 소금, 후추로 간을 하고 마무리한다.
 
 
뚝배기에 밥 한그릇을 넣고 그 위에 미리 끓여 놓은 굴국을 넣은 후 끓여 먹으면 숙취해소에 좋다.
 
한국에 있을 때도 우리 가족은 먹는 것에 집착을 하는 편이다. 맛있다는 곳은 서해안이든 동해안이든 안 가본 곳이 없을 정도로 가보았다. 대부분의 정보는 텔레비젼이나 신문, 잡지에 의존해서 가게 되는데 기대 했던 것 만큼 맛있는 식당도 있지만 속은 것 같은 기분이 드는 식당도 있었다.
 
 
서해안의 굴전문식당은 소개를 받아서 간 곳인데 매스컴을 타지는 않았지만 입소문만 듣고 온 사람들이 식당을 가득 메우고 있다. 지인의 추천을 받아 가는 식당들은 어느정도 맛을 보장해 주는 것 같다. 그러나 미디어에 노출된 식당들은 가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해보고 가는 것이 좋다. 미디어들의 추천 식당을 그들이 보장해 주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식당을 믿지 못할 바에는 집에서 정성을 들여 만들어 먹는 것이 최선인지도 모르겠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027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4272
222 [실비치_Seal Beach] 웬지 낡은 듯한 운치가 가득한 바닷가. 07/03/2012 6440
221 떠들썩한 사랑방_미쉘의 쿠킹클래스, 7월 스케줄 07/02/2012 3246
220 [우엉잡채]사랑하는 남편을 위해 만든 건강식. 07/02/2012 4023
219 [치폴레_Chipotle] 정말 이렇게 칼로리가 낮은걸까? 06/30/2012 7594
218 [오징어 찌개]미국 생활의 외로움을 달래주는 얼큰함에 반했다. 06/29/2012 4585
217 [라면전문점_고멘]미국인들도 좋아하는 일본 라면. 06/28/2012 5882
216 [오징어 양배추전]숙취에 시달리는 남편을 위해 만들었다. 06/27/2012 7426
215 [와플 샌드위치_Bruxie]브레아에서 만난 강추 와플!! 06/26/2012 13653
214 [알탕]시원한 알탕이 속을 뻥 뚫어준다. 06/25/2012 5127
213 [헐리우드 영화속 자동차]피터슨 자동차 박물관 3편 06/23/2012 8647
212 [아구찜]신사동 불타는 아구찜이 생각나네요. 06/22/2012 6959
211 [스쿠터 전시회_Scooters]사이즈는 아무 것도 아니다. 06/21/2012 3483
210 [매쉬드 포테이토]미국음식에서 이것 빼면 할 말이 없다. 06/20/2012 4999
209 [코코이치방야_Cocoichbanya] 맛있는 커리가 먹고 싶다. 06/19/2012 6363
208 [송정리 떡갈비]25년의 맛을 비슷하게 살려 봤다. 06/18/2012 5140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