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스코틀랜드 축제_1]치마입은 남자들이 오렌지카운티에 모였다.
05/29/2012 08:5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322  



 
 
 
오렌지카운티에서 스코틀랜드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렸다.
벌써 80회를 맞이하였다는데 토요일인 5월 26일과 27일 코스타메사(Costa Mesa)에서 열린다고 해서 가보았다.
하여튼 이날 치마입은 수많은 남자들을 보고 왔다.
 
 
[스코틀랜드 축제]치마입은 남자들이 오렌지카운티에 모였다.
 
 
Address : 88 Fair Drive, Costa Mesa, CA 90626
문의 : (714) 296-3551
 
 
스코틀랜드에 대한 지식이 전무한 나에게는 먼저 <브레이브 하트>가 떠 오른다.
아마 그 당시의 복장을 재현한 것 같다.
 
 
이날 파이프 밴드(Pipe Band) 경연이 있는 것 같다.
다른 복장을 한 사람들이 스코틀랜드 전통 파이프를 부는 연습을 하거나 드럼 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이 여기저기 보인다.
 
 
축제 답게 여기저기 먹거리를 판매하고 있다.
스코틀랜드 축제답게 그들의 전통 음식도 먹어 볼 수 있다.
또한 전통 스코틀랜드 맥주와 위스키 테스팅 행사도 있다고 한다.
 
 
실내에서는 다양한 물건들을 판매하고 있다.
한 부스에서는 각종 칼이나 도끼 등을 팔고 있었는데 남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어떤 칼은 조악스러워도 보이지만 어떤 것은 보석같은 것도 박혀있고 아주 고급스러워 보인다.
 
 
여기저기 스코틀랜드 전통 복식을 파는 곳이 보인다.
남자용 치마도 많이 보이는데 신기해서 이렇게 찍어 보았다.
 
 
사진을 찍는 중에 갑자기 할머니가 사진을 찍지 말라고 손사래를 친다.
페스티벌에서 반이상은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데 왜그러는지 이해를 할 수가 없다.
한마디하려고 하다가 할머니하고 싸울 수도 없어서 자리를 옮겼다.
 
 
음악을 연주하면서 행진하는 밴드나 구경하는 사람이나 모두 흥겨운 하루다.
박수를 쳐주기도 하고 같이 따라서 행진하기도 한다.
바지입은 아저씨를 찾기가 힘든 하루이다.
 
 
무엇을 하는 곳인지 사람들이 벌떼 같이 모여있어 호기심이 발동한다.
 
 
엄청나게 덩치가 좋은 아저씨가 역시 치마를 입고 전봇대같은 통나무를 들고 뛰어 와서는 냅다 던진다. ㅎㅎㅎ
 
 
이 날은 통나무 던지는 행사 뿐만이 아니라 무거운 돌 던지기, 망치 던지기 등등의 경기가 있다고 한다.
사진으로 보면 잘 모르지만 실제로 보니 씨름 선수처럼 덩치가 어마어마하다.
 
 
구경하고 있는 사이에 뒤에서 파이프 소리가 나길래 돌아보니 다른 파이프 밴드가 지나간다.
 
 
<브레이브 하트>에 나오는 멜깁슨처럼 얼굴 분장을 한 언니다.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코너이다.
이런 축제 장소에서는 페이스 페인트(Facd Paint)가 있어서 축제 분위기를 띄워 준다.
 
 
목각으로 만든 방패와 칼을 파는 곳 이다.
미국 아이도 한국 아이들과 비슷한 것 같다.
지나가던 아이가 사달라고 울면서 뒹구니 엄마도 어쩔 수 없는지 칼과 방패를 사서 들려 주었다.
칼과 방패를 들고 의기 양양하게 적(?)들을 노려 본다.
 
 
이날 찍은 사진이 엄청나서 두번으로 나누어 올립니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2238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889
234 [와후 피시 타코]중국인 3형제가 만든 멕시칸 레스토랑. 07/17/2012 5335
233 [화전]꽃없는 화전이지만 맛은 끝내줍니다. 07/16/2012 4845
232 [마켓 플레이스_Market Place] 오렌지카운티에서 가장 오랜된 벼룩시장. 07/14/2012 6464
231 [튜나 멜트 샌드위치]우리 아이의 건강은 내가 지킨다. 07/13/2012 7497
230 [월트 디즈니 콘서트홀_Diseny Concert Hall] 영화 '솔로이스트'가 생각난… 07/12/2012 9586
229 [코다리 매운찜]매콤하게 만드니 반찬의 황태자가 되었다. 07/11/2012 8355
228 [파이올로지 피자_Pieology]이런 피자집이 한국에 있다면 대박친다. 07/10/2012 6013
227 [치즈 양송이 구이]파티의 격을 살려주는 아이템~ 07/09/2012 4784
226 [산 크레멘트 비치_San Clemente Beach]해변을 사람들이 덮어 버렸다. 07/07/2012 5963
225 [조개살 나물 볶음]한국인의 밥상에서 뺄 수가 없다. 07/06/2012 6045
224 [안젤로 델리_Angelo's Italian Deli] 편안한 동네 식당같은 분위기에 반했어… 07/05/2012 4460
223 [우엉 홍당무 조림] 중생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사찰 음식. 07/04/2012 4124
222 [실비치_Seal Beach] 웬지 낡은 듯한 운치가 가득한 바닷가. 07/03/2012 6563
221 떠들썩한 사랑방_미쉘의 쿠킹클래스, 7월 스케줄 07/02/2012 3374
220 [우엉잡채]사랑하는 남편을 위해 만든 건강식. 07/02/2012 4149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