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무봉리 순대] 부에나파크 순대 매니아들 신났습니다.
07/11/2018 08:1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959  



.

어릴 적 내가 살던 동네 시장 입구 쪽에 순대국을 전문으로 파는 허름한 식당이 있었다.

식당 안으로 들어가면 테이블이나 의자가 있는 것이 아니고 드럼통 테이블에 간이 의자가 전부였다. 

.

그래도 저녁 시간이면 손님들로 가득찼는데 물론 일용직 노동자 분들이나 시장에서 일하는 남자 분들이었다. 

들어가면 매캐한 담배 연기와 막걸리 냄새가 섞여 그야말로 남자들 만의 공간이었다. 

.

장바구니를 든 어머니와 나는 그 사이를 뚫고 순대국 한그릇 씩을 시켜 먹곤 하였다. 

"진정한 순대 매니아라면 이 정도 배포는 있어야 되는 것 아냐!! 

.

가끔 남편에게 당시 이야기를 해주면서 나의 용맹성을 자랑하곤 하였다. 

그런데 사실은 어머니와 내가 그 정도로 순대국을 사랑하였기 때문에 무서운 것이 없었을 뿐 이었다.   

.

.

.

남가주 유명 Chef 미쉘이 정규 중식 Cooking Class를 오픈합니다. 지금 등록 하세요~
.

.

.

.

.

.

[무봉리 순대] 부에나파크 순대 매니아들 신났습니다. 

.

Address : 1937 West Malvern Avenue. Fullerton, CA 92833

Phone : (714) 680-9550

.

.

.

.

.

<부에나파크> 우리 집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무봉리 순대가 오픈 했다는 소문을 들었다. 

누구나 인정하는 자칭 부에나파크 순대 아줌마가 모른 척 할 수 없으니 바로 출발하였다. 

.

LA는 경쟁이 심할 정도로 순대 전문점이 많지만 <부에나파크>에는 갈 곳이 별로 없다.

사정이 이러니 <무봉리 순대>가 오픈한 것은 OC 순대 매니아들 에게는 희소식일 수 밖에 없다. 

.

이른 저녁 시간에 도착을 하였는데 <무봉리> 앞에는 이미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나 말고도 순대를 기다리던 사람들이 많았는지 30분 정도는 기다려야 할 것 같았다.  

.

.

.

.

우리는 <무봉리 순대 접시>를 주문했는데 국물은 같이 따라 나온다고 한다.

주문을 하자 마자 깍두기와 겉저리, 부추무침을 테이블에 올려 놓고 간다. 

.

<순대국>처럼 탕 종류는 김치나 깍두기가 맛이 있어야 탕의 맛을 제대로 살려준다. 

<탕>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 임에도 불구하고 김치나 시어있거나 깍두기가 무른 경우도 있다. 

.

이런 경우는 <탕>이 아무리 맛이 있어도 음식에 손이 가지 않는다. 

<무봉리> 깍두기와 겉저리는 아삭하고 간도 잘 맞아서 합격점을 주어도 될 것 같다.  

.

.

.

.

<순대 전문점>이라 하면 웬지 나이 지긋한 고객들이 소주 일병하고 있을 것 같다. 

그런데 지역 특성상 그런지는 몰라도 대부분이 젊은 고객이나 부부들이라는 것이 재미있다. 

.

우리가 주문한 <순대 접시>가 나왔는데 생각보다 양이 많아서 탄성이 나온다. 

접시에 순대를 가득 담고 가운데는 부속고기를 부족하지 않게 넉넉히 올렸다. 

.

<소주>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 정도 안주면 부담없이 얼마든지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

.

.

.

급한 마음에 순대를 손으로 집어 소금에 찍어 맛을 보았다. 

좋은 순대야 잘 손질된 곱창에 선지와 당면 이런저런 야채를 넣어 탱글하게 만들면 된다. 

.

이렇게 만들어야 창자 특유의 냄새도 나지 않고 촉촉한 맛이 제법이기 때문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화려하게 이런저련 재료가 들어간 것 보다 당면이 주재료인 순대를 선호한다. 

.

시장에서 팔던 이런 당면 순대는 떡볶이 국물에 찍어 먹거나 어묵 국물과 함께 먹어도 잘 어울린다. 

한국인들 입맛이 다들 비슷한지 이 맛을 보려고 이른 저녁부터 줄을 서있는 것이 재미있다. 

.

.

.

.

.

<순대접시>와 함께 국물이 무료로 제공이 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우리는 뽀얀 국물에 파를 넣고 다대기도 조금 풀은 후에 밥을 말아 먹었다. 

.

스푼으로 밥을 퍼서 여기에 겉저리를 올리고 먹었는데 얼큰하니 이마에 땀까지 맺힌다. 

어느정도 먹고는 국물에 남은 부속 고기도 올려 바닥이 보일 때 까지 먹었다. 

.

<무봉리 순대>를 찾은 날이 약간 쌀쌀했는데 뜨거운 국물에 순대 접시까지 먹으니 온 몸이 훈훈하다. 

이렇게 식사를 하면 요거트 아이스크림이나 맥도날드 아이스크림으로 디저트를 대신했다. 

.

그런데 오늘은 너무 잘 먹어서 그런지 아이스크림 생각도 나지 않는다. 

"앞으로는 계속 To Go해서 먹을 것 같다는 생각이 나네"

.

그 동안은 LA에서 직장 생활하는 아들에게 부탁해서 <투고>로 먹었는데 이젠 그럴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집에서 5분 거리에 <무봉리 순대>가 있으니 수시로 들를 것 같다. 

.

.

.

맛있는 레시피와 캘리포니아 맛집이 궁금하세요??

네이버, 다음, 구글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월 반찬 / 집밥] 유명 셰프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 01/30/2019 1211
공지 [1월 집밥 / 쿠킹클래스] 남가주 유명 셰프 Michelle의 <반찬 7종 세트>입니… 12/27/2018 1605
[Sedona Art Center] 미국인들을 사로 잡은 한국 민화. 02/18/2019 284
2076 [부추 사태 무침] 남편한테만 몰래 준다는 웰빙 음식. 02/17/2019 327
2075 [Mama Tieu's] 개운하게 먹기 좋은 맛있는 베트남 비빔 국수. 02/16/2019 495
2074 [고추 된장 무침] 매콤하게 아삭한 맛이 느끼함을 잡아준다. 02/15/2019 294
2073 [흥래각] 여행의 고단함 까지 덜어주는 얼큰한 짬뽕. 02/14/2019 720
2072 [찹 스테이크] 보기에도 좋은 것이 맛까지 화려하다. 02/13/2019 365
2071 [사우스 레이크 타호] 바다같이 짙푸른 호수에 마음을 빼앗겼다. 02/11/2019 460
2070 [김치 된장 수제비] 비오는 날이면 생각나는 얼큰한 맛~ 02/10/2019 462
2069 [Flavora! Buffet] Reno에도 괜찮은 해물 부페가 있네요. 02/09/2019 572
2068 [돼지 불고기] 정신없이 맛있으니 넉넉히 준비하세요. 02/08/2019 616
2067 [SJ 레스토랑] 베트남에도 숙취를 해소하는 해장 국수가 있다. 02/07/2019 579
2066 [게살 스프] 따뜻한 아침 밥상을 책임져 준다. 02/06/2019 506
2065 [오스트리아 호프] 공기 좋은 산에서 마시는 맥주는 꿀맛이네요. 02/04/2019 727
2064 [물김치] 제철 과일을 넣어 새콤달콤하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02/03/2019 399
2063 [Mammoth Brewing] 유럽 노천 카페에 앉아 있는 것 같네요. 02/02/2019 66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