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JOB 밴드 콘서트] 예술 사랑에서 벌어진 추억의 콘서트
06/21/2018 09:0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85  



.

<예술 사랑> 김성일 작가가 오랜 세월 고생한 끝에 야외 공연장을 완성했다. 

초여름 끝자락을 잡고 펼쳐지는 <야외 콘서트>는 미주 한인들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할 것 같다. 

.

해가 뉘엿뉘엿 지는 시간 부터 시작되는 콘서트는 <낭만> 그 자체이다. 

<올드 팝>에 나이를 잊고 끓어 오르는 음악 사랑을 주체 못해 모두가 합체가 되어 버린 시간이었다. 

.

.

.

Michelle 셰프가 명성으로 직접 만드는 집밥 입니다. 지금 주문 하세요~

.

.

.

.

.

.

[JOB 밴드 콘서트] 예술 사랑에서 벌어진 추억의 콘서트

.

Address : 15551 Cajon Boulvard, San Bernadino, CA

Tel : (909) 573-9929

.

.

.

.

.

.

.

<예술 사랑> 입구로 들어서는 예상치 못하게 차들이 가득 들어차있다. 

입구에서 한분이 차를 막더니 '이 근처에 차를 세우시고 들어가셔야 할 것 같습니다' 한다. 

.

이 날 음식을 도네이션 하려고 트렁크에 국이며 반찬을 가득 실었는데 당황스럽다. 

"주최 측이라서 들어가야 합니다" 이런 말을 하고서야 입구를 지나 전시실 앞에 차를 세울 수 있었다. 

.

.

.

.

.

주말인 이 날 <김성일>씨 전시회와 <JOB 밴드 콘서트>와 겹쳐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차를 세울 공간을 찾기도 쉽지 않을 정도로 안으로 들어오니 사람들로 북젂인다. 

.

"남가주 한인들이 이런 추억의 Concert를 엄청나게 그리워 했나 봐요" 김성일씨가 나를 보자 마자 이런 말을 건넨다. 

별다른 선전을 하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알고 수백명이 콘서트를 즐기기 위해 <예술 사랑>을 찾은 것 이다. 

.

.

.

.

.

예전 시골 부엌에서나 보던 커다란 가마 <솥>에 찌개를 가득 끓였는데 순식간에 동이 나고 말았다. 

"미쉘 선생님 도와 주세요" 콘서트 구경왔다가 순식간에 앞치마를 두르고 동분서주 했다. 

.

가지고 간 <미역국>을 모두 꺼내 끓이고 다시 밥을 짓고 찌개도 추가로 끓였다. 

이렇게 음식과 술을 즐기는 사이 <콘서트> 시작할 시간이 다가 왔다. 

.

.

.

.

.

뜨거운 국밥과 김치로 속을 든든히 채우자 마자 음악 소리가 들려 오기 시작한다. 

JOB 밴드는 대학 가요제 출신의 음악 동호인들이 주축으로 이루어진 그룹이다. 

.

그동안 꾸준하게 연습을 해왔다는데 첫 곡만 들어도 <프로>와 다름 없는 실력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신나는 음악 소리와 함께 길게 울어대는 기차 기적 소리까지 어울려 환상적인 풍경을 만들어 낸다. 

.

.

.

.

.

.

어느덧 해가 넘어가면서 멋진 석양을 만들어 내고 콘서트의 열기도 뜨거워진다. 

예전 열정이 살아나 흥에 겨운 몇몇 분들이 일어나 역전의 댄스 실력까지 보여준다. 

.

<밴드>와 관객이 이렇게 교감할 수 있는 콘서트가 또 있을까 싶을 정도이다. 

노래마다 흥얼거리면서 따라 부르는 사람도 있고 신나게 박수로 호응을 하기도 한다. 

.

일년에 한두번이라도 이런 기회가 있다면 고단한 이민 생활의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풀 것 같다. 

"이 번에 멋지게 콘서트 성공했으니 자주 이런 기회를 만들어야 겠어요"

.

주최했던 <예술 사랑> 김성일 작가도 예상치도 못한 호응을 받고 자주 콘서트를 열기로 약속했다. 

San Bernadino 기차 길 옆에서 벌어진 <추억의 콘서트>를 다시 한번 기대해 본다. 

.

.

.

.

남가주 스타 셰프 Michelle이 작심하고 만든 <추억의 집밥> 입니다. 

주문 : (562) 896-3090  카톡 문의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83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518
2010 [해물 순두부] 미국인 들이 더 좋아하는 칼칼한 순두부. 12/03/2018 1287
2009 [진주 설렁탕] 진하고 뜨거운 국물에 입맛 땅기네요. 12/02/2018 1321
2008 [소고기 따로 국밥] 천만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 대한민국 대표 국밥. 12/01/2018 1280
2007 [Waba Grill] 불맛을 제대로 살려낸 맛있는 그릴 전문점. 11/30/2018 1453
2006 [Orange Wings] 상큼한 오렌지 맛이 의외로 잘 어울리네요. 11/29/2018 1129
2005 [12월 집밥 / 홈파티 음식] 유명 Chef Michelle의 특별한 집밥과 홈파티 음식. 11/28/2018 3090
2004 [오징어 무국] 시원하고 얼큰하게 해장 시켜 드립니다. 11/26/2018 1396
2003 [Pho 86] 가든 그로브에서 인기 좋은 쌀국수 전문점. 11/25/2018 1250
2002 [쇠고기 무국] 국물 없는 한국 밥상은 상상할 수 없죠. 11/24/2018 1011
2001 [New Moon_1편] 멋진 중식당에서 뜻밖에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11/23/2018 1525
2000 [Claws] 잠시 잊었던 맛을 다시 찾으니 엄청 먹었습니다. 11/21/2018 1833
1999 [오징어찌개]날씨가 쌀쌀하면 생각나는 칼칼한 맛~ 11/20/2018 1095
1998 [우거지 갈비탕] 구수한 국물에 갈비 뜯는 맛까지 있네요. 11/19/2018 1206
1997 [Tam's Burger] 단순하고 푸짐하게 만들어낸 스테이크 샌드위치. 11/18/2018 1193
1996 [계란 장조림] 미국인들 아침 식사로 국위 선양 했네요. 11/17/2018 123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