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한국인의 집밥] 이번 주 집밥 촬영이 있었습니다.
06/15/2018 09:1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97  



.

열무 물 김치 & 오징어 무우 조림

.

.

.

남가주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혼자서 만드는 집밥 입니다. 지금 주문 하세요~

.

.

.

.

.

[한국인의 집밥] 이번 주 집밥 촬영이 있었습니다. 

.

.

얼마 전 한국에서 집밥에 대한 설문조사가 있었습니다. 

설문조사 결과는 조금 충격적이었지만 지금을 살고 있는 한국인의 식사 습관을 그대로 보여 줍니다. 

.

조사 결과 한국인들은 하루에 한번 겨우 집에서 식사를 하고 나머지는 밖에서 적당이 떼웁니다. 

직접 요리를 해먹는 경우는 일주일에 4~5번 정도 겨우 해먹고 젊은 사람인 경우는 두세번 정도라고 합니다. 

.

간이 센 외식에 의존하는 한국인의 식습관 덕분에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런 것을 보니 한국보다 더 바쁘게 돌아가는 미주 한인들은 더 심각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

.

.

.

.

부추 불고기

.

얇게 썰은 Angus Beef에 부추, 팽이버섯, 양파 등을 가득 넣고 센불에 볶아 내었습니다. 

집밥이 끝난 후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먹었는데도 질리지 않을 정도로 맛이 있습니다. 

.

.

.

.

.

두부 시금치 무침 & 새우 단호박 볶음

.

대표적인 건강식 <두부 시금치 무침>과 아이 팔뚝 만한 커다란 새우가 인상적인 <새우 단호박 볶음>입니다. 

고급 한식당에서나 먹을 수 있었던 <새우 단호박 볶음>은 인기 최고 였습니다. 

.

.

.

.

.

열무 물김치와 소고기 무국

.

이번 주 가장 인기가 있었던 <열무 물 김치>입니다. 

집밥이 끝나자 마자 '선생님 혹시 더 만들어 놓은 물김치 없어요??' 하는 전화가 서너통은 왔습니다. 

.

시원한 <소고기 무국>은 일년내내 베스트 셀러 <국> 중에 하나입니다. 

.

.

.

오징어 무우 조림

.

한국에서 직수입한 <반건조 오징어>로 만든 <오징어 무우 조림>은 원가를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오리지널 <반건조 오징어>를 구워 간식으로 먹고 있습니다. ^^

.

.

.

.

.

.

.

밑반찬 3종 세트

(깻잎 장아찌, 낙지젓갈, 어리굴젓)

.

"선생님 이런 짓 하지 마세요. 매일 밥을 몇그릇씩 먹어요~"

연한 깻잎 장아찌에 싱싱한 어리굴젓, 낙지젓갈 때문에 다이어트가 물 건너 갔다고 불평합니다. 

.

안타깝게도 우리 집도 다름이 없어서 '여보~ 뜨거운 누룽지에 젓갈해서 먹읍시다' 라는 소리가 매일 나옵니다. 

누룽지에 물 말아서 낙지젓과 <어리굴젓>해서 밥 한그릇 뚝딱 비우기 때문입니다. 

.

밥을 바로 짓기만 하면 한그릇 퍼서 '깻잎 장아찌 좀 가지고 와봐' 합니다. 

밑반찬 3가지 때문에 일찌감치 다이어트는 물 건너 갔지만 답답했던 속이 ((확)) 풀리는 것 같습니다.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501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533
2011 [웻지 샐러드] 특별한 손님들을 위한 세련된 샐러드. 12/05/2018 1098
2010 [해물 순두부] 미국인 들이 더 좋아하는 칼칼한 순두부. 12/03/2018 1288
2009 [진주 설렁탕] 진하고 뜨거운 국물에 입맛 땅기네요. 12/02/2018 1322
2008 [소고기 따로 국밥] 천만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 대한민국 대표 국밥. 12/01/2018 1284
2007 [Waba Grill] 불맛을 제대로 살려낸 맛있는 그릴 전문점. 11/30/2018 1458
2006 [Orange Wings] 상큼한 오렌지 맛이 의외로 잘 어울리네요. 11/29/2018 1134
2005 [12월 집밥 / 홈파티 음식] 유명 Chef Michelle의 특별한 집밥과 홈파티 음식. 11/28/2018 3098
2004 [오징어 무국] 시원하고 얼큰하게 해장 시켜 드립니다. 11/26/2018 1398
2003 [Pho 86] 가든 그로브에서 인기 좋은 쌀국수 전문점. 11/25/2018 1253
2002 [쇠고기 무국] 국물 없는 한국 밥상은 상상할 수 없죠. 11/24/2018 1012
2001 [New Moon_1편] 멋진 중식당에서 뜻밖에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11/23/2018 1526
2000 [Claws] 잠시 잊었던 맛을 다시 찾으니 엄청 먹었습니다. 11/21/2018 1838
1999 [오징어찌개]날씨가 쌀쌀하면 생각나는 칼칼한 맛~ 11/20/2018 1096
1998 [우거지 갈비탕] 구수한 국물에 갈비 뜯는 맛까지 있네요. 11/19/2018 1208
1997 [Tam's Burger] 단순하고 푸짐하게 만들어낸 스테이크 샌드위치. 11/18/2018 119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