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에그 크래커] 플러튼에 아침 끝내주게 하는 레스토랑.
01/11/2017 11:4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138  



오랜만에 만나는 꿀같은 주말 아침에 일찍 일어나 아침을 하기 위해 주방으로 가고 싶어하는 주부가 있을까??

하물며 하루종일 주방을 떠나지 못하는 나같은 경우에는 오랜만에 찾아오는 휴일에 까지 주방에 들어가기는 싫다.

.

식구들에게 미리 양해를 구하고 아침 해가 한참 떠 오를 때 까지 뒹굴거리다가 뒤늦게 일어났다.

커피 내리기도 귀찮은 날은 대강 얼굴을 손질하고 가까운 브런치 레스토랑에서 아침을 해결한다.

.

흠~ 우리 집에서 엎어지면 코 닳을 정도로 가까운 브런치 레스토랑하면 저절로 <에그 크래커>가 생각난다.

지겹도록 쨍쨍한 캘리포니아 아침 햇살을 선글래스로 커버하고 식구들과 아침 식사를 하러 나섰다.

.

.


<미쉘의 쿠킹클래스> 둘러보러 가기 클릭클릭!!!

.

.

.

[에그 크래커_Egg Cracker] 플러튼에 아침 끝내주게 하는 레스토랑.

 

Address : 901 Starbuck Street, Fullerton, CA

Tel : (714) 870-0763

.

.

.

.

.

브런치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라면 커피가 매출을 크게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선 커피를 주문하였는데 큼지막한 잔에 커피를 가득 채워 주는 것이 마음에 든다.

.

아무것도 넣지 않고 한모금 맛을 보았는데 갓 뽑은 커피라 향긋하면서도 부드럽게 다가오는 맛이 좋다.

그저 그런 커피를 만나면 크림과 설탕까지 넣어 먹지만 이런 커피는 그런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

.

며칠 묵었던 피로감도 사라지는 기분이어서 음식이 나오기도 전에 한잔을 비우고 리필을 받았다.

.

.

.

.

남가주는 멕시칸 아침 식사가 있어서 나를 비롯한 한국인들에게도 좋은 것 같다.

아침 식사에 나올 만한 음식을 모두 섞어서 제공하는 Huevos Rancheros(우에보스 란체로스)이다.

.

한국으로 말하자면 간단한 국과 반찬이 나오는 아침 식사 정도로 생각하면 될 것 같다.

멕시코에서는 이런 정도로 대중적인 아침식사인데 물론 지역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다.

.

.

.

.

콘 토르티야에 계란요리와 살사소스, 리프라이드 빈을 기본으로 과카몰레나 멕시칸 라이스까지 곁들이기도 한다.

기본적인 멕시칸 음식을 섞어 한접시에 내었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뜨거운 커피와 함께 부담없이 즐기기에 좋다.

.

아침에 나오는 빵 대신에 멕시칸 스럽게 토르티야를 밑에 깔았으니 계란과 살사소스와 함께 먹으면 된다.

대신 소스가 얹어져 뻑뻑하지도 않고 살짝 매콤해서 한국 사람들 먹기에는 최상이라는 생각이 든다.  

.

.

.

.

전통적인 미국식 블랙 퍼스트도 주문을 하였는데 에그 베네딕트와 감자요리에 자그마한 스테이크도 함께 나온다.

미국인들도 아침부터 뻑뻑한 요리가 부담이 있는지 촉촉한 에그 베네딕트를 즐겨 먹는지도 모르겠다.

.

에그 베네딕트는 이렇게 구운 잉글리시 머핀을 놓고 그 위에 햄이나 캐나디언 베이컨 등을 얹기도 한다.

허지만 우리 식구는 워낙 먹성이 좋으니 스테이크를 얹고 그 위에 다시 수란(Poached Egg)를 얹는다.

.

마지막에는 홀랜다이즈 소스(Hollandaise Sauce)를 얹는 조금 고급스러운 전형적인 미국 아침식사이다.

계란이 수란이어서 잉글리시 머핀에 부드럽게 적셔 먹을 수가 있어서 좋았다.

.

.

.

살짝 구워낸 잉글리시 머핀은 여전히 쫄깃한데 고소한 수란과 홀랜다이즈 소스와 기가막히게 잘 어울린다.

거기에 스테이크와 고소함을 가중시키는 베이컨까지 있으니 접시 전체를 비우는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

아침으로는 조금 과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아침이 든든해야지 하루를 편하게 보낼 수 있다고 자위를 해보았다.

배도 든든해지고 커피까지 리필해서 마시니 이제야 정신이 제대로 드는 듯한 기분이 든다.

.

.

.

.


.

.

요사이 열심히 먹기 시작한 <블랙 퍼스트 부리토>인데 이런 기발한 아이디어는 누가 냈는지 모르겠다.

한국으로 치면 김밥같은 것이지만 김밥과 비교가 되지 않는 것이 속을 그야말로 꽉꽉 채웠기 때문이다.

.

토르티야에 계란, 베이컨, 치즈 그리고 각종 야채까지 요리를 해서 넣고 돌돌 말은 멕시칸 아침 식사이다.

먹기도 얼마나 편한지 이렇게 한 손으로 들고 뚝뚝 뜯어 먹으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

.

요즈음 더 맛을 들인 이유는 내가 좋아하는 스리라챠 소스와 함께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요사이는 미국 어떤 레스토랑을 가도 스리라챠가 있어 무얼 먹어도 매콤하게 만들어 먹을 수가 있다.

.

스리라챠를 부탁해서 <블랙 퍼스트 부리토>에 뿌려 먹으니 알싸하게 매콤하면서 계란의 부드러움까지 딱 떨어진다.

여기에 고소한 베이컨까지 합세해서 큼지막한 부리토 하나를 순식간에 먹어 치웠다.

.

이렇게 커피에 오렌지쥬스까지 즐기고 30불 정도로 저렴하게 먹었으니 마음까지 뿌듯하다.

<에그 크래커>는 맛이 엄청나다도 말할 수는 없고 평범하지만 저렴하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내 단골 <레스토랑>이다.

.

.

.

맛있는 레시피와 캘리포니아 맛집이 궁금하세요??

네이버, 다음, 구글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스케줄] 미쉘 셰프의 요리강좌 & 집밥 케이터링 08/25/2017 2305
공지 [7월 스케줄] 미쉘 셰프의 집밥 케이터링/ 쿠킹클래스 07/05/2017 2890
1737 [레드 캐슬] 중국 사람들이 더 좋아하는 무제한 BBQ 10/20/2017 407
1736 [닭가슴살 수삼냉채] 잃었던 원기를 살려주는 고마운 음식. 10/19/2017 308
1735 [오리 해초샐러드] 고소한 오리고기에 새콤한 해초 샐러드. 10/16/2017 473
1734 [포르토스 2편_Porto's] 빵집 오픈에 부에나 파크가 시끌벅적 합니다. 10/13/2017 1503
1733 [버섯 쇠고기볶음] 만들기는 간단하지만 맛은 끝내준다. 10/12/2017 465
1732 [뿌링클 치킨] 바삭하게 튀겨 고소함으로 버무렸다. 10/11/2017 434
1731 [전원 식당] 구수한 음식 맛이 한국에 온 것 같네요. 10/10/2017 717
1730 [항정살 볶음] 알싸한 맛에 밥을 두공기나 비웠네요. 10/09/2017 515
1729 [경남 특산물 마켓] 고향 온 것 처럼 마음까지 따뜻해지네요. 10/05/2017 1248
1728 [맛초킹] 매콤짭짤한 치킨이라서 질리지 않네요. 10/04/2017 576
1727 [명동교자] 칼국수 생각 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식당. 10/02/2017 1362
1726 [얼갈이 감자탕] 포실한 감자에 구수한 얼갈이의 완벽 조화~ 09/30/2017 510
1725 [루루 캘리포니아 비스트로] 팜 스프링 대표 레스토랑을 추천합니다. 09/29/2017 640
1724 [양송이 스프] 날씨가 쌀쌀해지면 마음까지 따뜻한 스프 어떻세요?? 09/28/2017 492
1723 [선농단] 중국인이 더 좋아하는 한국 음식점. 09/27/2017 103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