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오조 샐러드]차갑게 먹으면 더욱 맛있는 샐러드.
04/06/2012 06:0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097  



 
오조는 파스타의 일종인데 커다란 쌀 모양을 하고 있다. 그러나 쌀과는 용도가 달라서 파스타를 만들어 먹거나 샐러드 혹은 스프에 넣어 먹기도 한다. 스프에 넣어 먹으면 우리가 국에 밥 말아 먹는 것 같은 느낌이 나기도 한다.

얼마 전에 미국에서 너무 오래 살아서 한국 말을 완전히 잃어 버린 한인을 만나게 되었다. 우습게도 같이 동행한 분이 통역을 해주게 되었는데 한국말은 까맣게 잊어 버려도 김치는 계속 담구어 먹는다고 한다. 모든 것이 바뀌어도 가장 늦게 바뀌는 것이 입맛인 것 같다.
남편 분이 백인이신데 항상 밥상은 따로 본다고 한다. 아침에 일어나면 남편 분은 미국 식으로 간단하게 드시는데 본인은 꼭 국과 김치와 함께 아침을 먹는데 몇십년이 지나도 김치 뚜껑을 열면 미국인 남편이 질색을 한다는 것 이다.

질색을 하던지 말던지 안 먹고는 못 견디는데 어떻게 하랴?
나도 외국 음식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한끼 정도는 한식을 먹어야지 속이 편안하다. 반대로 얼마전 이태리 클래스에서 ‘오조 샐러드’를 만드는데 쌀같이 생긴 모양을 보고는 모두들 깜짝 놀란다. 나도 처음에 이태리 요리배우면서 쌀같이 생긴 파스타를 보고는 희안해서 한참을 보았다.
남편 분이 너무 질색을 하실 때는 한번씩 오조를 삶아서 슬쩍 스프에 넣어 드시라고 권해 드렸다.
오조 Orzo …… 1/2파운드

새우 Shrimp …… 10개

래디시 Radish …… 10개

레드 어니언 Red Onion …… 2개

오이 Cucumber …… 3개

올리브 Olive …… 10개

아르굴라 Arugula …… 3컵

페타 치즈 Feta Cheese …… 반컵
드레싱 만들기
재료_올리브 오일 반컵, 레몬 쥬스 반컵, 꿀 1작은술, 프레쉬 파슬리 반컵, 소금과 후추
1_믹싱볼에 분량의 올리브 오일을 넣고 레몬 쥬스를 넣은 후 잘 섞어 준다.
2_준비한 꿀과 파슬리를 넣고 다시 섞은 후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춰 드레싱을 완성한다.
만들기
1_새우는 냉동 새우를 사용하여도 무관하지만 생새우를 쓸 경우는 손질을 해서 오븐에 구우면 더욱 맛있는 샐러드를 만들 수 있다.
2_냄비에 물을 붓고 물이 끓는다 싶으면 소금을 약간 넣고 오조를 넣은 다음 10여분 삶아 준다.
3_삶아진 오조는 채에 받쳐 물기를 제거해 식혀 둔다.
4_오이는 잘 씻어 씨를 빼고 어슷하게 썰어 놓고 레드 어니언도 채를 비슷하게 썰어 놓는다.
5_올리브는 물기를 제거하고 반으로 잘라 놓고 래디시도 잘 씻어 채를 썰어 놓는다.
6_페타 치즈는 깍뚝 썰기로 썰어 놓고 재료가 모두 준비가 되면 커다란 믹싱 볼에 재료를 넣는다.
7_미리 만들어 놓은 드레싱을 넣고 잘 섞어 샐러드를 완성한다.
완성된 오조 샐러드는 예쁜 샐러드 볼에 담아 내면 된다.

당연히 음식은 맛이 있어야 하지만 시각적으로 보이는 것도 중요한 것 같다. 예쁜 샐러드 볼에 담아 내었더니 손님들이 탄성을 지른다. 빨간 래디시와 레드 어니언, 파슬리 등이 어울려 환상적인 색갈을 만들어 낸다.
살을 빼야 한다고 샐러드를 만들어 먹고는 앉아 있는데 남편이 도대체 먹은 것 같지 않은 표정을 하고 있는 것 이다.
순간 화를 버럭 내면서 ‘같이 살 좀 빼자는데 협조 좀 하시지’ 하였다. 그랬더니 한동안 안보이는 것이 아닌가. 화 좀 냈다고 가출한 것이 아닌가 조금 걱정이 되었다. 얼마 후 돌아 온것을 보니 흡족한 얼굴이라 다그쳐 물었더니 그 사이 더블 버거와 프렌치프라이를 먹고 왔단다. 다이어트의 길은 멀고도 험난한 길인 것 같다.
이태리 클래스 추가회원 모집
클래스 문의 : (562) 896-3090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726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426
390 [매운 해물덮밥] 입안에 바다 내음이 가득하다. 01/16/2013 3756
389 [크로우 레스토랑_Claws Restaurant] Crawfish에 중독되니 헤어나올 수가 없네요. 01/15/2013 6536
388 [탕평채]눈으로 먹는 화려한 명절 음식. 01/14/2013 3811
387 [라크마_LACMA]한국에서 더 유명한 리히텐슈타인을 만나다. 01/12/2013 16150
386 [풋고추 열무김치]엄마 손맛 그대로 담구어 보았다. 01/11/2013 4110
385 [르네 마그리트]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01/10/2013 19581
384 [통감자구이]속이 파슬파슬한 오리지날 감자구이. 01/09/2013 3918
383 [타코 엘 고도_Tacos El Gordo]샌디에고에서 만난 엄청난 맛의 타코 집. 01/08/2013 5189
382 [치킨 로메인]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중국식 볶음국수. 01/07/2013 6097
381 [오렌지카운티_맛집] 미국에 있는 아웃백 스테이크는 맛이 어떨까 01/05/2013 7843
380 미쉘의 요리이야기_1월 스케줄공지 01/04/2013 3283
379 [치킨 스프레드 샌드위치]이 것 하나면 요리박사 되네요. 01/04/2013 3523
378 [어반라이트 & 공중에 뜬 거석] LACMA에서 마이클 하이저와 크리스 버든을 만… 01/03/2013 11071
377 [홍합미역국] 간단하고 맛있게 끓이는 방법이 있다. 01/02/2013 4388
376 [세렌디피티 3_Serendipity]우연히 만난 행복한 맛의 기쁨~ 01/01/2013 3595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