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버섯 야채 조림] 일본인들이 좋아하는 밥반찬 |
08/21/2011 09:5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086  


 

 

어린 시절 일본을 처음 가게 되었다. 일본말도 더듬더듬하던 시절이었는데 우연찮게도 친구와 같이 시내에 아침 식사를 하러 나가게 되었다.

  

조식 얼마라고 씌여져 있는 간판을 보고 식당 안으로 들어가서 아침 식사를 주문하게 되었다. 조식이라는 것이 미국과 같이 간단해서 메뉴라는 것이 날계란, 생선구이, 김, 두부, 미소시루가 다 였는데 생선과 두부야 그냥 먹으면 되겠지만 풀어 놓은 날계란이 제일 황당했다. 친구 얼굴을 보니 나하고  같은 생각을 하는 것 같다.

 

‘날계란을 어떻게 하라는 거야??’  친구가 내 얼굴을 보고는 난감해 물었다.

 

 ‘나도 모르지. 일단 다른 손님들이 어떻게 먹는지 보고 나서는 먹기 시작하자구’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는 다른 손님을 보니 능숙하게 젓가락을 이용해서  날계란을 섞은 다음에 밥 위에 붓고는 간장을 넣고 밥과 함께 섞은 다음 먹기  시작한다. 할 수 없이 우리도 같은 방식으로 아침 식사를 하였는데 그다지 마음에 들지는 않았다.

 

이렇게 일본인과 한국인이 비슷한 것 같아도 먹는 것 부터 많이 다른 것 같다. 그렇지만 야채조림만은 한국인도 좋아 할 만한 밥반찬이다.

 

 

 

무우 Radish …… 1파운드


우엉 Burdock …… 1/4파운드


다시마 Sea Tangle …… 3장


브로스 Broth …… 3컵


표고버섯 Shiitake Mushroom …… 10개


간장 Soy Sauce …… 1/3컵


사케 Sake …… 반컵


맛술 Mirin …… 1/4컵


콘시럽 Corn Syrup …… 2큰술

 

 

 

먼저 브로스(Broth)를 만들어 준다.

 

1_준비된 냄비에 물을 붓고 분량의  다시마를  넣고 끓인다.

 

2_어느 정도 끓었다 싶으면  가츠오부시를 넣고  불을 끈 후 30분 후 부터 사용하면 된다.


3_무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후  가장자리를 칼을 이용하여 굴려서 사진과 같이 모양을 낸다.

 

4_분량의 우엉은 껍질을 벗긴 후 너무 큰 것은 먹기 좋은크기로 잘라 찬물에 담가 둔다.

 

5_표고버섯은 밑둥을 떼어내고 윗부분을  +자  모양으로 파내 통째로 쓰거나 혹은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사용하여도 좋다.

 

 

 

1_준비해 놓은 브로스(Broth)를 붓고 다듬어 놓은 야채를 넣는다.

 

2_분량의 사케와 미린을 넣고 끓인다.

 

3_뚜껑을 덮고 중불에서 7~10분정도 조린다.

 

4_뚜껑을 열고 수저를 사용하여 전체 재료를 잘 섞은 후 다시 7~10분 정도 중불에 조린 후 완성한다.

 

조림에 들어가는 야채는 연근, 토란, 당근 등 본인이 좋아하는 야채을 넣어도 무관하다. 곤약을 좋아하시는 분을 곤약을 넣어서 조림을 하기도 한다.

 

당근을 넣을 때는 약간 두툼하게 잘라서 꽃모양의 틀로 찍어내면 된다. 연근은 구멍과 구멍사이에 V자로 칼집을 넣어 꽃모양으로 만든 후 식초를 조금 넣은 물에 담구었다가사용하면 된다.

 

일본에서는 가을 채소를 저장해 두었다가  신년에  요리로 내놓은 명절 요리 중에 하나이다. 브로스 만드는  과정 부터 야채 다듬기 까지 손이 많이 가지만 만들어  놓으면 어느 자리에나 내면 좋은 활용 가치가 높은 밑반찬 이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408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203
54 [허브_Herb]이태리 요리에 꼭 필요한 허브 몇가지. 09/27/2011 6640
53 [새우 볶음밥]주말에 남편이 후다닥 만들었다. 09/26/2011 4820
52 [허브&스파이스_Herb & Spice]서양 음식을 지키는 쌍두마차~ 09/26/2011 4400
51 [치킨레몬탕수] 사랑처럼 새콤하고 달콤하게~ 09/23/2011 3046
50 [매운맛 감자샐러드]한국인이라면 멈출 수 없다 09/21/2011 3782
49 [펌프킨 스파게티] 미씨들의 건강을 생각하고 만들었다. 09/19/2011 4047
48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2) 09/17/2011 3594
47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1) 09/17/2011 5384
46 [메로조림_은대구]오늘 남편이 술한잔 하자네요. 09/17/2011 5775
45 [사과1_Apple] 미국에 살면서 사과 종류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09/17/2011 8229
44 [초콜릿_Chocolate] 너의 모든 것이 알고 싶다 09/16/2011 3296
43 [고르곤졸라 페투치니]이것이 이태리의 깊은 맛이다. 09/14/2011 8033
42 [산타페아울렛-Santafe Outlet] 품질은 상관없다 싸기만 하면 된다. 09/13/2011 6771
41 [쇠고기 철판구이] 파티에 내었더니 쓰러졌던 바로 그 음식~ 09/12/2011 3346
40 [랍스터 라비올리] 주말에는 럭셔리하게 먹어보자~ 09/10/2011 4415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