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뉴욕 치즈 케이크] 깊고 진한 맛에 푹 빠지다.
03/01/2012 12:30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579  


 

 

 

[뉴욕 치즈 케익] 깊고 진한 맛에 빠지다.

 

도대체 언제부터 한국에서 치즈 케이크을 먹기 시작했을까?

어릴적 나의 빵에 대한 감각이라는 것은 무디기가 이를데 없었다. 대단한 제과점도 별로 없었거니와 나오는 빵의 종류라는 것도 지금 생각하면 가소로울 정도이다. 유명한 소보로빵이나 안에 단팥이 들어간 도나쓰정도이고 조금 발전한 정도가 밤만주 상투과자정도 일지 모르겠다. 그래도 아버지가 퇴근하는 저녁 시간만 되면 **당의 도나쓰 먹고 싶어 동네 어귀까지 나가 있고는 하였다. 동네 어귀에 아버지 그림자가 보일라 치면 아버지가 손에 무엇을 들었나 부터 눈길이 가곤 하였는데 다행스럽게도 아버지는 대부분 무엇인가 들고 계셨다. 중에서도 가장 좋아던 것은 도나쓰 영양 통닭이었다.

 

 

 

 

 

 

그러던 것은 언젠가 부터 유명 연예인이 하는 생크림 케이크 꽂혀 주말만 되면 차를 몰고 가서는 생크림 케이크 먹어 주었던 이었다. 이런 무식한 나의 미각을 비웃기라도 하는 황당한 물건이 나타났다. 머리에 털이 나기 시작하고는 절대 먹어 본적이 없는 어처구니 없이 맛이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09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932
141 [얼갈이 겉절이]고기 먹을 때 같이 드세요^^ 03/28/2012 7647
140 [폴스 프레이스_Paul's Place]맥도날드 햄버거가 지겨워 졌다면 한번 먹어… 03/27/2012 4262
139 [어묵감자볶음]간단하게 만든 추억의 도시락 반찬. 03/26/2012 5482
138 [올리브 오일] 건강을 지키는 지중해식단에 꼭 필요하다. 03/24/2012 3433
137 [쇠고기 고추조림]추억으로 가는 급행 열차. 03/23/2012 3610
136 [엘 뽀요_El Pollo Locco]한국인의 입맛에 딱 떨어지는 저렴한 멕시칸치킨. 03/22/2012 4812
135 [새우 버섯죽]경제가 어려울수록 건강 챙기세요. 03/21/2012 3377
134 [85도 베이커리 카페_85C Bakery Cafe] 하시엔다의 맛있는 대만 빵집. 03/20/2012 18631
133 [부추 소고기 무침]쫄깃한 고기 맛이 오감을 깨운다. 03/19/2012 4205
132 [밥상 혁명] 가족의 건강은 주부에게 달렸다. 03/17/2012 2969
131 [소꼬리찜]기력 딸리는 남편을 위해 만들었다. 03/16/2012 9857
130 [하탐 레스토랑_Iranian Restaurant] 한국인도 좋아할 만한 페르시안 푸드. 03/13/2012 6869
129 [부대찌개]의정부 `오뎅집`을 아시나요? 03/12/2012 5596
128 [차이나타운/금문교]샌프란시스코 명물 하나 더 추가 03/10/2012 6159
127 [시애틀 고사리 나물]미국에서 만들어본 건강 밥상~ 03/09/2012 10050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