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김의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니스트: 잔김(John Kim)

잔김은 언어교육을 하고 있으며 스페니쉬와 팝송전문 기타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메일: atelier1106@gmail.com
전화번호: 323-450-5664

 
미국의 서부 진출 이야기 - 미국의 영토 확장
01/30/2019 02:20 pm
 글쓴이 : Artchocolate
조회 : 1,165  



1803미국의 제2대 대통령인 죤 애덤즈에 이어서 토머스 제퍼슨이 제 3대 대통령으로 당선이 되었다.

 

당시신생국이었던 미국의 지도부는 친영국 파와 친프랑스 파로 나뉘었었는데 존 애덤즈는 친영국 파였던 반면 제퍼슨은 친프랑스 파였었다.

 

같은 시기에 유럽의 프랑스에서는 나폴레옹이 나타나 전 유럽을 휩쓸고 있었는데 제 2차 유럽 동맹 전쟁(1799- 1802중이던 1800 10월에 마침내 스페인의 이베리아 반도를 침략하여 점령하였던 것이다.

 

이에 스페인 국왕 카르로스 4세는 북미 대륙의 루이지애나 지역의 땅을 프랑스에 양도함으로 이베리아 반도의 평화를 계속 유지 할 수가 있었다.

 

이처럼당시 스페인 소유였던 루이지애나의 토지는 나폴레옹에게 굴복하는 바람에 프랑스 차지가 되었는데 1803이 소식이 미국에 전해지자 제3대 대통령인 제퍼슨은 깜짝 놀랐다.

 

기울어 가는 스페인의 영토라면 큰 문제가 안 되었지만 나폴레옹의 팽창주의 프랑스라면 이야기가 달랐다.

 

태평양까지의 영토 확장을 노리는 미국으로서는 프랑스가 버거운 상대였기 때문이다.

 

특히뉴올리언즈 항만은 미국의 수로 건설을 위해 매우 유용한 항구가 될 터전이었던 것이다.

 

이에 제퍼슨은 곧 바로 친불파의 수장인 제임스 먼로(James Monroe)를 미국의 특사로 임명하고 파리로 보내 뉴올리언즈 항만의 구입을 타진하기로 하였다.

 

당시의 북미 대륙은 지금의 캐나다 지역은 영국령동쪽은 미국 영토중부 평원은 프랑스 령그리고 서부 지역은 스페인 령으로 나뉘어 져 있었던 것이다.

 

한편프랑스의 나폴레옹은 1803년 봄영국과는 일시적인 휴전 상태이긴 했지만 또 한 차례 전쟁이 터질 것을 예감하고 있었다.

 

더군다나 아메리카 대륙의 프랑스 식민지인 산토 도밍고의 반란군 진압에 실패하여 아메리카 대륙의 식민제국 건설의 야망이 좌절되면서 나폴레옹은 경제적군사적으로 매우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었다

 

그 때미국의 특사로 파리에 도착한 제임스 먼로(James Monroe)의 뉴올리언즈 항만의 매입설은 그의 귀를 번쩍 띄게 하기에 충분하였다.

 

많은 전쟁 자금이 필요했던 나폴레옹은 조그만 뉴올리언즈 항만보다는 프랑스가 아메리카에 소유하고 있는 전체 루이지애나 매입을 추천하였다.

 

거래는 일사천리로 성사되어 토머스 제퍼슨은 1803년 5월 2 프랑스 국왕인 루이의 이름을 따서 루이지아나 라고 명명한 212 Km제곱 가량의 토지를1500만 달러에 매입하는데 성공하였다.

 

그러나 이 토지가 정확하게 어디에서 어디까지라는 정확한 문서로 구비되었던 것은 물론 아니었다.

 

당시에는 해당 지역을 자세하게 그린 지도 한 장 없었으며 실질적으로 루이지애나와 인접한 영토의 소유권을 주장하는 스페인이나 영국의 협상을 거쳐야지만 정확한 면적이 산출되는 지역이었던 것이다.

 

제퍼슨을 비롯한 대부분 미 의회의 미국인들은 확대 해석을 하여 지금의 미주리 강 유역을 비롯하여 플로리다 지역의 서쪽 지역부터 오늘날의 서부 텍사스 지역까지 달하는 거대 면적을 포함시키고 있었던 것이다.

 

아무튼그로 인해 미국은 프랑스로부터 루이지아나를 사 들여 영토를 두 배로 확장하게 되었으며 


같은 해인 1803년 마침내프랑스의 나폴레옹과 영국 사이에 전쟁이 터지고 말았다.

 

이 때 미국은 중립을 표방하고 있었지만 미국 상인들은 영국의 봉쇄를 무시하고 프랑스와 무역을 계속하는 바람에 영국을 격분 시키고 말았다.

 

이런 감정이 계속 쌓이며 미국과 영국 사이는 점점 벌어지고 있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 소개 05/27/2014 10118
97 러시아인의 캘리포니아 진출 이야기 04/08/2019 1045
96 나폴레옹과 게릴라 전 이야기 (`1808 ~ 1814) 03/27/2019 1030
95 동전 $1속의 인물- Sacajawea[사카자웨어] 이야기 03/04/2019 942
94 미국의 서부 진출 - 루이스와 클락크의 탐험 이야기 02/13/2019 918
93 미국의 서부 진출 이야기 - 미국의 영토 확장 01/30/2019 1166
92 미국의 서부 진출 - 초창기의 미 행정부 이야기 12/19/2018 977
91 미국의 서부 진출 이야기- 미국의 시작 12/12/2018 817
90 캘리포니아 역사 - 랜초 시대의 개막 11/21/2018 1183
89 캘리포니아 역사 - 최초 미션을 주도했던 신부들의 운명 11/07/2018 1280
88 캘리포니아 역사 - 영국인 Geouge Vancouver(죠지 밴쿠버)의 캘리포니아 방문기 10/22/2018 1168
87 라틴 음악으로 배우는 스페니시 – Candilejas 09/12/2018 1182
86 캘리포니아 역사 - Juan Bautista de Anza 이야기 2 08/29/2018 1207
85 캘리포니아 역사 - Juan Bautista de Anza이야기 1 08/01/2018 1443
84 Monterey와 주변의 관광지 이야기 07/09/2018 2090
83 캘리포니아 역사 – 1770년 대의 몬테레이 이야기 06/06/2018 1596
 1 |  2 |  3 |  4 |  5 |  6 |  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