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김의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니스트: 잔김(John Kim)

잔김은 언어교육을 하고 있으며 스페니쉬와 팝송전문 기타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메일: atelier1106@gmail.com
전화번호: 323-640-5675

 
Monterey와 주변의 관광지 이야기
07/09/2018 11:14 am
 글쓴이 : Artchocolate
조회 : 612  



지금은 바닷가의 작은 도시에 불과하지만 최초의 캘리포니아 주청 소재지였으며 필리핀 마닐라의 무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몬테레이 시에 대해서 잠시 짚어보고 가기로 하자.


몬테레이라는 이름은 탐험가 Sebastian Viscaino[세바스챤 비스카이노] 1602년12월 16 발견하여 붙인 이름으로 Monterey(몬테레이)는 당시 탐험을 허락해 준 스페인 부왕의 이름인 Conde de Monterey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고 한다.


세라 신부가 제 2대 알타 캘리포니아 주지사인 Pedro Fages와의 불화로 1770년 몬테레이 군사 행정부와 거리가 있는 카멜(Carmel) 지역으로 미션 선교구를 이전하는 바람에 몬테레이에 남아있던 성당은 San Jose 교회라는 이름으로 불리다가 1777몬테레이가 캘리포니아의 수도가 되면서 성당의 이름을 Royal Presidio 교회 라고 명명되어 몬테레이 이주자와 군인 가족들의 교회로 사용되었었다.


그 후, 화재로 인해 붕괴되었다가 1789 년에 벽돌로 재건축되었는데 1794 년에 완공을 보아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오래된 건축물로 남아있다.


몬테레이가 캘리포니아 수도가 되자 캘리포니아에 도착하는 모든 외국 선박들은 일차적으로 몬테레이 항구에서 입국 허가를 받아야 만 했는데 그래서 지어진Aduana[아두아나관세청이라는 뜻영어로는 Custom House]는 스페인 시절인1814년에 짓기 시작하여 1827년인 멕시코 시절에 일부 완성을 보았다가 1846년 미 군정 시절에 가서야 모든 건물의 완성을 본 건물로 남아 오늘 날까지 이어진 고풍스런 건물이 되었다.


온화한 기후와 아름다운 자연으로 신의 혜택을 받았다는 항구 도시인 몬테레이는 대부분의 건물과 부둣가가 모두 1850년 이전에 지어진 것이라 스페인풍의 자연미와 향수 어린 매력을 풍기는 곳이다부둣가로부터는 아름다운 몬테레이 만의 바다 풍경이 펼쳐진다그래서 스페인 시절에는 Vista del Oceano[바다풍경]이라고 지어진 길이 그대로 영어로 번역되어 Ocean View로 불렸는데 이 지역의 수산 통조림 공장들을 배경으로 쓰여진 John Steinbeck의 작품인 Cannery Row[통조림 공장의 날품팔이들] 이름을 따서 1958년부터 캐너리로우로 길 이름을 바꾸어 부르게 되었다.


몬테레이의 또 다른 볼거리는1958년부터 시작된 Monterey Jazz Festival이다Louie Armstrong, Dizzy Gillespie,  Billie Holiday 등 많은 재즈 뮤지션들이 다녀 갔으며 해마다 열리는 재즈 페스티발은 최 장수 공연장으로서도 세계에서 으뜸으로 치며 1967 6월부터 발족된 Monterey Pop Festival역시 몬테레이의 자랑거리이기도 하다.


일명 rock festival이라고도 불리는 Monterey County Fairgrounds 광장에서는 The Who를 비롯하여 Jimi Hendrix등의 많은 유명 록커들이 공연을 하기도 했다.


Monterey의 오늘날 인구 밀도는 북쪽 해안과 살리나스 계곡 근처가 높은데 절벽이 둘러쳐진 하얀 모래사장이 반달 모양이라 Media Luna[반달이라는 스페인어]라고 지었는데 오늘날에도 반달이라는 뜻인 Harf Moon으로 부르는 해수욕장을 비롯하여 그외의 휴양지로는 Los Padres[로스 파드레스아버지들이라는 스페인어국유림과 Año Nuevo State Reserve[새해 주립 휴양지], 살리나스 리버 국립 야생 동물 보호 구역 등이 관광객을 기다리고 있다.


남쪽으로는 캘리포니아 해안의 절경중 한곳인 Big Sur[커다란 남쪽이라는 뜻의 영어와 스페인어의 혼성어]라는 도시는 영화배우 Clint Eastwood가 시장을 역임했던 곳으로 시의 규모는 작지만 바닷가가 아름답고 화랑이 40여개나 있을 정도로 예술인들이 모여 이루어진 예술의 도시로 정평이 나 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 소개 05/27/2014 8818
84 Monterey와 주변의 관광지 이야기 07/09/2018 613
83 캘리포니아 역사 – 1770년 대의 몬테레이 이야기 06/06/2018 686
82 라틴음악으로 배우는 스페니시 - 아도로 05/09/2018 654
81 엘 카미노 레알 - Epilogue 04/04/2018 902
80 엘 카미노 레알 - 탐험대, 샌프란시스코 만에 도착하다 02/15/2018 887
79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마리아 앨레나 01/15/2018 1057
78 엘 카미노 레일 - 탐험대, 목적지인 몬테레이를 지나치다 01/08/2018 979
77 엘 카미노 레일 - Salinas 이야기 11/27/2017 1294
76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그룹 아바의 "치키티타" 10/24/2017 1773
75 엘카미노 레알 - King City Mission San Antonio de Padua 이야기 09/25/2017 1175
74 엘 카미노 레알 - Morro Bay 와 Hearst castle이야기 09/11/2017 1360
73 엘 카미노 레알 - San Luis Obispo de Tolosa 성당 이야기 07/31/2017 1602
72 엘 카미노 레알 - Pismo Beach 이야기 06/26/2017 1945
71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아디오스 아미고 (Adios Amigo) 05/30/2017 3554
70 엘 카미노 레알- Lompoc 이야기 05/15/2017 2194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