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윤의 철학칼럼

칼럼니스트: 지윤

지윤 원장은 30년 이상 미주 전 지역의 가장 많은 언론 매체에 운세 칼럼을 쓰고 있고, 한국 MBC 방송을 비롯하여 미 전지역의 TV나 라디오 방송, 각종 주요단체 초청강연 등 활동을 가장 많이 한 역학자입니다.

 
행운의 터
11/22/2011 12:19 am
 글쓴이 : 지윤철학원
조회 : 2,311  


우리가 살고 있는 땅 위, 즉 산천이나 거주지에는 힘의 원동력이 되고 있는 무한한 기(氣)가 있는데 이 기는 한 곳에 모이기도 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도 합니다.

이 살아있는 기를 생기(生氣)라고 하는데 이는 요즘 많이 쓰는 에너지라는 말과 같은 것입니다. 이 에너지는 눈에 보이거나 만져 볼 수 없는 무형의 것이지만 때에 따라서는 힘을 나타냅니다. 전기도 일종의 기의 흐름인데 땅 위에는 기가 모여 있는 곳이 있고 전혀 없는 곳도 있습니다. 또한 맑고 깨끗한 기가 머물고 있는 곳이 있고 탁하고 나쁜 기가 머물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집은 우리의 몸을 담고 있는 그릇과 같으므로 이사를 가기 전에 집터를 미리 알아보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맑고 깨끗한 기가 흐르는 터를 골라서 이사를 해야 합니다.

식물을 보면 열대지방에서 잘 자라는 식물이 있고 한대지방에서 잘 자라는 식물이 있듯이 사람도 각자 자기에게 잘 맞고 도와주는 기가 작용하는 지역이 있습니다.

자신에게 맞는 기가 형성되어 있는 지역에서 잠시 머물거나 살게 되면 마치 어린아이가 어머니의 품속에서 지극히 편안한 것을 느끼는 것과 같이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편안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기의 상승작용이 사람으로 하여금 적극성을 띠게 만드니 자연적으로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예로부터 집터나 풍수지리를 논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역학도 시대에 맞게 재해석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오랜 상담을 통한 경험으로 볼 때 이렇게 봐야 보다 정확하고 그 결과가 적중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아직도 이사하거나 사업체를 이전할 때 올해는 어느 방향을 피하고 어느 방향으로 가는 것이 좋다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광범위하게 어느 방향이 좋다 나쁘다를 말하는 것보다 가고자 하는 장소가 어떤 작용을 하고 좋은 터인지 나쁜 터인지 살펴보는 것이 더 정확할 것입니다.

옛날에는 오늘날과 같은 주소라는 개념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같은 방위는 물론이고 한 건물 안에 수많은 집이나 영업장소가 있는데 그 많은 집이나 장소 중에서 손해를 보거나 나쁜 터를 어떻게 피해갈 수 있느냐 입니다.

바로 가고자 하는 장소의 주소를 정확히 알면 그 터가 좋은지 해는 없는지 정확하게 알 수 있습니다. 즉, 신기하게도 집주소를 보면 그 집의 터에서 오는 나쁜 작용과 좋은 작용을 구별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오랜 연구와 검증을 통해 집 주소나 사업체 주소가 터의 성격과 기운을 나타낸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것을 부동산의 매입이나 이사를 원하는 고객들의 상담에 적극 활용하게 되었습니다.

주소로 비즈니스나 집터를 보면 세계 어디라도 직접 가보지 않아도 알 수 있고 같은 건물 중에서도 몇 호냐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을 정확하게 가려내서 볼 수 있습니다.


지윤 철학원 원장 지윤 (213)739-2877.
www.askjiyun.com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28 운과 노력의 차이 05/29/2012 2671
127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6월 3일 - 6월 9일 05/29/2012 2551
126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5월 27일 - 6월 2일 05/29/2012 3270
125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5월 20일 - 5월 26일 05/13/2012 2605
124 성명학, 한자이름에 대하여 05/13/2012 4537
123 쇼윈도(show window)부부 05/13/2012 3067
122 걱정과 두려움 04/30/2012 2652
121 과연 언제쯤, 언제부터 나아지고 풀릴 것인가? 04/30/2012 2609
120 때를 정확하게 아는 것 04/30/2012 2241
119 미국에서도 터의 작용을 받을까요? 04/30/2012 2661
118 후회하지 않는 좋은 선택을 하려면 04/30/2012 2626
117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5월 13일 - 5월 19일 04/30/2012 2056
116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5월 6일 - 5월 12일 04/30/2012 2051
115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29일 - 5월 5일 04/30/2012 2480
114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22일 - 4월 28일 04/02/2012 2590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