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윤의 철학칼럼

칼럼니스트: 지윤

지윤 원장은 20년 이상 미주 전 지역의 가장 많은 언론 매체에 운세 칼럼을 쓰고 있고, 한국 MBC 방송을 비롯하여 미 전지역의 TV나 라디오 방송, 각종 주요단체 초청강연 등 활동을 가장 많이 한 역학자입니다.

 
카다피의 몰락과 사망예보 적중
10/20/2011 06:53 pm
 글쓴이 : 지윤철학원
조회 : 2,228  


카다피의 몰락과 사망예보 적중
아래 내용은 2011.02.28. 라디오코리아 지윤 칼럼에 올린 글입니다.


카다피의 운세풀이

갑자기 투자분야에 있는 고객이 전화가 와서 “원장님의 올해 운세 풀이에서 시대의 변화가 일어나고 혁신적이고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자 하는 변혁과 개혁의 해이고 증시는 여러 가지 뉴스로 인해 갑작스런 하락이나 상승폭이 클 수 있으니 투자자들은 매우 조심해야 한다고 했고 세계 정치 지도자들에게는 풀어야 할 숙제가 많은 힘겨운 한 해가 될 것이고 지는 별처럼 영향력이 있는 인물의 사망이나 세계적으로 사건 사고로 인한 사망률의 증가가 우려되는 해라고 했는데 이번에도 너무도 정확하게 적중했네요. 카다피의 운세풀이를 좀 해주세요. 빨리 이집트처럼 끝나야지 인명피해도 적고 증권시장도 안정을 찾을 것 같은데요” 라는 말을 듣고 카다피의 사주를 찾아서 풀어보았다.

카다피는 자존심이 강하고 독재형이고 자신의 타고난 머리를 믿고 여기까지 왔다. 가슴이 차가운 사람이고 내면에는 외로움이 많고 고독한 사람이다. 사막에 꼿꼿하게 외로이 서있는 선인장같다.

2011년은 자신이 그동안 유지해오던 것을 다 잃어버리고 깨트리고 자신이 있는 자리가 무덤이 되는 운세이니 죽음을 불사하고 끝까지 싸우겠다는 것이 어찌 우연이라 할 수 있겠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한마디로 말해서 카다피에게는 최악이라고 할 수 있는 해인 것이다. 카다피의 양력 2월의 운세는 모든 것이 불안한 상태이고 갈등이 많지만 아직은 힘이 남아있어서 넘어갈 수 있어도 3월로 넘어가면서는 모든 것이 자신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결국 깨지게 될 것이다. 

 

지윤 철학원 213-739-2877  www.askjiyun.com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2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2월 25일 - 12월 31일 11/22/2011 2723
81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2월 18일 - 12월 24일 11/22/2011 1796
80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2월 11일 - 12월 17일 11/22/2011 2140
79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2월 4일 - 12월 10일 11/22/2011 2597
78 사주팔자란? 11/22/2011 12740
77 왜 이런 일을 겪게 되었는지 정확하게 알게 되면 11/22/2011 2228
76 행운의 터 11/22/2011 2132
75 가족문제 11/22/2011 2157
74 작명의 중요성 11/22/2011 2227
73 재물운 11/22/2011 2311
72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27일 - 12월 3일 11/21/2011 1800
71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20일 - 11월 26일 11/07/2011 1820
70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13일 - 11월 19일 11/07/2011 1941
69 서울 시장 선거 10/25/2011 1914
68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6일 - 11월 12일 10/23/2011 1921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