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윤의 철학칼럼

칼럼니스트: 지윤

지윤 원장은 20년 이상 미주 전 지역의 가장 많은 언론 매체에 운세 칼럼을 쓰고 있고, 한국 MBC 방송을 비롯하여 미 전지역의 TV나 라디오 방송, 각종 주요단체 초청강연 등 활동을 가장 많이 한 역학자입니다.

 
미국에서도 터의 작용을 받을까요?
04/30/2012 06:48 pm
 글쓴이 : 지윤철학원
조회 : 2,529  


예로부터 터가 좋아야지 후손 중에 큰 인물이 난다고 합니다. 터는 사람이 몸을 담고 있는 그릇과 같으므로 사람이 살아가는데 참으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우리는 대부분 고향을 떠나 미국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럼 미국에서도 터의 작용을 받을까요? 받는다면 한국과 미국 중에 어느 곳이 더 터의 영향을 받을까요? 미국에서 더 받습니다. 그 이유는 사람을 식물로 비유한다면 저희는 옮겨진 나무이고 옮겨 심은 나무는 새로 옮겨진 땅에 맞춰서 적응하는 기간도 필요하고 자연 환경에 더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옮겨진 나무는 조금만 비바람이 불어도 쓰러지기 쉬워서 각별한 주인의 보살핌이 필요합니다. 그것과 마찬가지로 이민을 왔다는 것은 옮겨진 나무와 같기 때문에 필자가 20년 이상 상담하면서 느낀 것은 미국에서 더 터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전자제품도 110볼트에 맞는 것을 220볼트에 연결을 하면 문제가 생기듯이 사람도 자신에게 맞고 도움을 받는 장소가 있고 불편하고 해를 주는 장소가 있습니다. 우리가 어디에 가면 참 편안하고 오래 머물고 싶은 곳이 있고 왠지 모르게 불편한 곳이 있는데 바로 이것이 터의 작용의 차이 때문인 것입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는 말이 있듯이 터의 작용을 미리 알아서 도움을 받고 좋은 기운을 줄 수 있는 맘대로 가져다 줄 수 있다면 찾아서 쓰는 것이 현명할 것입니다.
그럼, 좋은 터가 있다고 했을 때 그 터가 모든 사람에게 다 좋은 것일까요?
일반적으로 누구에게나 좋은 터가 있고 누구에게나 나쁜 터가 있습니다. 그래서 누구에게나 나쁜 흉가, 흉터가 있고 누구에게나 좋은 복터 즉 행운의 터가 있는 것입니다. 누구든지 거기에 들어가면 망해서 나오는 자리가 있고 각자 사람에 따라 다르게 작용하는 터가 있습니다. 똑같은 집터라 해도 사람에 따라 힘들게 작용하거나 편하게 작용하는 자리가 있습니다. 터가 좀 센 터가 있었는데 가족들의 사주를 풀어보니 부부 중에 남편은 워낙 강해서 크게 지장이 없지만 아내는 기가 약한 사람이어서 이 터에 맞지 않고 오래 살면 건강에 문제가 생긴다고 설명을 해주었습니다. 그랬더니 그 집으로 이사를 가면서부터 아내는 두통이 심해지고 기운이 없고 나중에는 신경쇠약증까지 생겨 자꾸 이사를 가자고 해서 남편 입장에서는 ‘나는 아무렇지도 않는데 왜 저 사람만 그런가?’ 이상하게 생각했었는데 이제야 이해가 된다고 하고 아내는 그동안 아프다고 호소를 해도 자기 마음을 알아주고 이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답답했는데 편해졌다고 하면서 환하게 웃는 표정을 짓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바로 이 경우처럼 똑같은 집이라고 사는 사람에 따라 그 터의 작용이 여러 형태로 다르게 작용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많은 상담을 통해서 신기하게도 좋은 터와 나쁜 터의 확실하게 차이가 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물론 터의 작용이 그 자리에서 살거나 사업체를 운영하는 동안에도 크게 작용하지만 좋은 터는 사거나 팔 때, 순조롭게 일이 이루어지지만 반대로 안 좋은 터는 사거나 팔 때, 일이 꼬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팔려고 할 때에 그 자리에서 벗어나기가 쉽지 않아 매우 고전하는 것을 많이 보았습니다.
 
지윤철학원 213-739-2877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23 쇼윈도(show window)부부 05/13/2012 2881
122 걱정과 두려움 04/30/2012 2505
121 과연 언제쯤, 언제부터 나아지고 풀릴 것인가? 04/30/2012 2467
120 때를 정확하게 아는 것 04/30/2012 2111
119 미국에서도 터의 작용을 받을까요? 04/30/2012 2530
118 후회하지 않는 좋은 선택을 하려면 04/30/2012 2484
117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5월 13일 - 5월 19일 04/30/2012 1956
116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5월 6일 - 5월 12일 04/30/2012 1955
115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29일 - 5월 5일 04/30/2012 2390
114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22일 - 4월 28일 04/02/2012 2483
113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15일 - 4월 21일 04/02/2012 2496
112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살펴보아야 할 다섯 가지 조건 04/02/2012 2877
111 사랑의 콩깍지 04/02/2012 2573
110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8일 - 4월 14일 04/02/2012 1865
109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1일 - 4월 7일 04/02/2012 2083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