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60. 꿈나무 발레리나 모두 모여라.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 개강
05/12/2019 08:36 p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335  
   http://www.balletjean.com [16]



꿈나무 발레리나 모두 모여라.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 개강

Jean Ballet School Summer Intensive !!

신나는 여름방학이 다가온다. 우리 아이가 여름방학 동안 무엇을 할건지 지금부터 계획을 세워야 한다. 여름방학은 거의 두 달이 넘기 때문에 우리 아이들에게 색다르고 재미있는 댄스체험 학습을 통해 뜻깊은 추억을 만들어주자. 진 발레 스쿨이 제공하는 섬머댄스 프로그램은 방학 동안 발레, 재즈,아크로바틱, 케이팝 등 다양한 장르를 배울 수 있다.

 진발레스쿨은 아이들에게 로드맵을 알려주고 멘토를 통해 어디로 가야 하는지 도움을 주며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첫 단추를 끼우는 곳이다. 실제로 학생들은 발레콩클과 기프트 클래스 오디션을 통해 좋은 성과를 보고 있다. 여름학기는 522( 수요일 ) 부터  819( 월요일 ) 2019년까지 매주 한 번씩 3개월 12주 과정이 새로이 개강한다.  

 5그룹으로 나누어 오후 5시는 5세부터 8세 아동과 6시는 9세부터 13세의 아동이 발레, 아크로바틱, 케이팝 클래스를 시작한다. 특히, 새로이 시작하는 케이팝 클래스는 아이들에게 한류를 아는 신나는 세상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여기서 배운 학생들은 각종 문화 행사에 초청되고, 양로원을 방문하며 정기발표회를 통해 그동안 배운 실력을 보여주며 무대 경험을 통해 긍정적인 사고와 자신감 봉사 정신을 함께 배우며 커뮤니티 봉사상을 수여 받는다.

내성적인 아이들은 적극적이고 밝은 성격으로 바뀔 것이며, 나 자신을 사랑하고 나 자신의 중심을 찾아 소중함을 깨달을 것이다. 여름방학 자녀에게 색다른 경험이 될 춤을 선사하자. 섬머댄스 프로그램은 자녀의 잠재된 재능과 열정을 찾아 줄 것이며 긴 여름방학이 활기차고 보람된 시간이 될 것이다.

www.balletjean.com  웹사이트를 통해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522( 수요일 ) 2019 - 819( 월요일 ) 2019년까지 매주

3개월 12주 과정 각 과목당 $150 

복장 : 검정 레오타드 핑크타이즈  선착순 사전 예약 필수

문의 – TEL: 323 -428 -4429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1 61. 하얀 까마귀 영화 리뷰. THE WHITE CROW 05/20/2019 161
60 60. 꿈나무 발레리나 모두 모여라.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 개강 05/12/2019 336
59 59. 발레의 매력에 빠져버린 엄마들. 05/05/2019 737
58 58. 세계 춤의 날 다 함께 춤을 04/29/2019 323
57 57. 주변을 통해 나의 발레 인생 되돌아본다. 04/22/2019 386
56 56. 춤추고 여행하고 그 속에서 나를 찾고.... 04/15/2019 740
55 55. 춤 잘 추는 우리 아이 공부도 짱. 04/06/2019 689
54 54. 나잇살 없애는 다이어트 발레 03/30/2019 1456
53 53. 발레 히스페니코 공연 리뷰 03/25/2019 475
52 52. 엘에이 발레단과 함께 하는 세레나데 & 라실피드 (Serenade & La sylphide) 03/18/2019 480
51 51.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3월 강좌 " 밥하기보다 쉬운 글쓰기 " 03/17/2019 252
50 50. 함께 만든 100년 삼일절 함께 만드는 미래 03/11/2019 502
49 49. 나라 사랑 의미 있게 즐기기 03/05/2019 438
48 48. 그날의 함성 잊지 않으리! 삼일절 100주년 기념 윌셔가 퍼레이드 02/26/2019 595
47 47. 내가 느낀 매튜본의 신데렐라 02/18/2019 709
 1 |  2 |  3 |  4 |  5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