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20. 오늘은 발레리나 사진 찍는 날.
09/10/2018 08:00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656  
   http://www.balletjean.com [78]





 오늘은 발레리나 사진 찍는 날.

 여러분 오늘은 발레리나로 화려한 변신을 하는 날입니다. 백조의 오뎃트공주가 되고, 비운의 지젤이되고, 매혹적인 에스메랄다가 되어 봅시다. 지난주 진발레스쿨에서는 930일 반지달 시어터에서 개최하는 11회 무용발표회를 위해 70여 명의 단원이 사진 촬영을 하였다. 법률 일을 하는 발사모 단원인 헬렌 씨가 쓴 글 일부를 리뷰해본다.

 

 우리의 에스메랄다 진선생님께서는 러시아에서 돌아오시자마자 8월부터는 "빡세게" 발레수업을 하겠다고 공표하셨다. 그냥 평상시에도 잠을 잘 시간은 있는지 궁금할 정도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지금은 거의 막바지 공연준비로 정말 눈코 뜰 새 없이 바쁘신 것 같다.

어제도 5시에 퇴근하고 발레스쿨에 갔다. 2시부터 시작되었다는 발표회 사진 촬영이 아직 한창이었다. 전문 스튜디오처럼 뜨거운 조명과 휘장이 한쪽 벽에 셋업되어 있었고, 화장한 얼굴에 타이트하게 머리를 올리고 하나씩 차례로 진선생님의 지휘 아래 카메라 앞에서는 예쁘게 제대로 발레포즈를 취하면서 사진을 찍고 있었다. 그 후에도 시간 계속된 발사모 멤버들의 사진 촬영도 하나하나 정성을 다해 지도해주시는 진선생님의 이런 지치지 않는 열정의 모습은 좋아하는 여류 바로크 화가 아르테미시아,젠틸레스 정열에 견줄만하다. 정열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

옷을 갈아입으러 방에 들어갔는데, 머리를 틀어 올린 깐깐한 사감 선생님 같은 분이 앉아계셨다. 5시에 발레스쿨에서 만나기로 한 엄마였다!!! 와우.. 맨날 수수한 단발머리에 화장도 하지 않는  엄마가 매력적인 머리 속눈썹까지 알아볼 수가 없었다. 발레클래스에 다니는 엄마는 나보다 먼저 진선생님께 발레를 배우기 시작했다. 왕관까지 모습이 엄마 아니라 요정 같았다. 촬영이 시작되고 우리 모녀의 스스럼없는 모습에 흔히 많이 볼 수 있는 딸이 일방적으로 엄마를 애정 섞인 구박/타박하는 모습을 보고 진선생님께서 자기와 딸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고 농담하셨다. 루비와 에메랄드처럼 우리 모녀에게는 오늘의 발레리나 변신은 아주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헬렌 씨는 이렇게 글을 써주셨다. 하나의 발레작품이 완성되어 무대에 오르기까지는 수많은 작업을 거쳐야 한다.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모두 삶의 긍정적인 자세와 인생 철학을 배울 것이다. 항상 함께 해주는 발사모 단원들이 있어 나는 행복하다.

9.10.2018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47 47. 내가 느낀 매튜본의 신데렐라 02/18/2019 219
46 46.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2월 강좌 20회 페이퍼 플라워 아트 02/13/2019 332
45 45. 발레! 인사만 하여도 온몸에 땀이 흠뻑 02/11/2019 182
44 44. 발끝에서 시작되는 다이어트 발레 02/04/2019 424
43 43. 발레를 배우면 우리 아이 성격이 바뀐다. 01/28/2019 418
42 42. 클래식 발레가 궁금하신가요 01/21/2019 451
41 41. 새해 결심 살을 빼고 싶다면 발레리나 자세로... 01/14/2019 825
40 40.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1월 강좌 19회 공예를 통한 힐링 및 자기발견 01/09/2019 476
39 39. 춤을 추며 양로병원 사랑의 봉사 01/07/2019 436
38 38. 내 인생의 롤모델은 누구인가 12/31/2018 517
37 37. 올 한해 발레사랑 함께 하여 행복합니다. 12/24/2018 505
36 36. 크리스마스 재롱잔치 - 교사의 보람 12/22/2018 364
35 35. 엘에이 한인회 문화의 샘터 12월 강좌 " 여행과 인생" 12/12/2018 809
34 34. 거리청소에서 깨달은 나의 변화 12/10/2018 467
33 33. 연말파티 인기짱 되는 비결. (1) 12/03/2018 1024
 1 |  2 |  3 |  4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