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20. 오늘은 발레리나 사진 찍는 날.
09/10/2018 08:00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446  
   http://www.balletjean.com [49]





 오늘은 발레리나 사진 찍는 날.

 여러분 오늘은 발레리나로 화려한 변신을 하는 날입니다. 백조의 오뎃트공주가 되고, 비운의 지젤이되고, 매혹적인 에스메랄다가 되어 봅시다. 지난주 진발레스쿨에서는 930일 반지달 시어터에서 개최하는 11회 무용발표회를 위해 70여 명의 단원이 사진 촬영을 하였다. 법률 일을 하는 발사모 단원인 헬렌 씨가 쓴 글 일부를 리뷰해본다.

 

 우리의 에스메랄다 진선생님께서는 러시아에서 돌아오시자마자 8월부터는 "빡세게" 발레수업을 하겠다고 공표하셨다. 그냥 평상시에도 잠을 잘 시간은 있는지 궁금할 정도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지금은 거의 막바지 공연준비로 정말 눈코 뜰 새 없이 바쁘신 것 같다.

어제도 5시에 퇴근하고 발레스쿨에 갔다. 2시부터 시작되었다는 발표회 사진 촬영이 아직 한창이었다. 전문 스튜디오처럼 뜨거운 조명과 휘장이 한쪽 벽에 셋업되어 있었고, 화장한 얼굴에 타이트하게 머리를 올리고 하나씩 차례로 진선생님의 지휘 아래 카메라 앞에서는 예쁘게 제대로 발레포즈를 취하면서 사진을 찍고 있었다. 그 후에도 시간 계속된 발사모 멤버들의 사진 촬영도 하나하나 정성을 다해 지도해주시는 진선생님의 이런 지치지 않는 열정의 모습은 좋아하는 여류 바로크 화가 아르테미시아,젠틸레스 정열에 견줄만하다. 정열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

옷을 갈아입으러 방에 들어갔는데, 머리를 틀어 올린 깐깐한 사감 선생님 같은 분이 앉아계셨다. 5시에 발레스쿨에서 만나기로 한 엄마였다!!! 와우.. 맨날 수수한 단발머리에 화장도 하지 않는  엄마가 매력적인 머리 속눈썹까지 알아볼 수가 없었다. 발레클래스에 다니는 엄마는 나보다 먼저 진선생님께 발레를 배우기 시작했다. 왕관까지 모습이 엄마 아니라 요정 같았다. 촬영이 시작되고 우리 모녀의 스스럼없는 모습에 흔히 많이 볼 수 있는 딸이 일방적으로 엄마를 애정 섞인 구박/타박하는 모습을 보고 진선생님께서 자기와 딸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고 농담하셨다. 루비와 에메랄드처럼 우리 모녀에게는 오늘의 발레리나 변신은 아주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헬렌 씨는 이렇게 글을 써주셨다. 하나의 발레작품이 완성되어 무대에 오르기까지는 수많은 작업을 거쳐야 한다.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모두 삶의 긍정적인 자세와 인생 철학을 배울 것이다. 항상 함께 해주는 발사모 단원들이 있어 나는 행복하다.

9.10.2018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31. 예술은 나에게 끝없는 생각을 던진다. 11/18/2018 69
30 30. 해설이 있는발레 호두까기인형 11/12/2018 263
29 29. 발레 마임으로 사랑을 배운다. 11/05/2018 231
28 28. 내가 발레를 사랑하는 이유! 10/29/2018 262
27 27. 유아발레 3박자의 하모니 10/22/2018 406
26 26. 엘에이 오페라 돈카를로 리뷰 10/19/2018 270
25 25. 허벅지 살 발레로 완전정복 10/16/2018 536
24 24. 선생님도 발레 연습하나요 10/08/2018 453
23 23.제11회 한미무용연합회,진발레스쿨 무용발표회 공연 성황 -감사드립니다 … 10/03/2018 376
22 22. 초대합니다. 제11회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무용발표회 09/25/2018 348
21 21. 봉사의 기쁨을 알게해준 사랑의 마라톤 09/17/2018 530
20 20. 오늘은 발레리나 사진 찍는 날. 09/10/2018 447
19 19. 엄마와 함께 배우는 유아발레 09/03/2018 529
18 18. 자유를 사랑한 맨발의 이사도라. 08/27/2018 652
17 17. 탭 댄스로 스트레스 날려버려 08/20/2018 776
 1 |  2 |  3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