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의 부동산칼럼

부동산의 모든것. 김희영의 부동산칼럼 안에 있습니다.

 
뒤틀어진 매매 현장 풍속(風俗)
07/27/2011 04:42 pm
 글쓴이 : kiminvestments
조회 : 2,305  


비 우량주택 융자(Sub-Prime) 후유증이 부동산 매매 관행을 바꾸어 놓았다. 은행이 주택 거래를 주도하기 때문에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최고로 높았든 부동산 가격은 지역에 따라서 2006 년, 2007 년이었다. 현재는 주택가격이 평균 50 % 정도 떨어졌다. 40 만 달러에 구입했는데 현재 15 만 달러 즉 - 67 % 떨어진 곳도 있다. 85 % 가 은행 관련 매물이고 판매된 87 %가 은행관련 주택이다. 은행 판매에는 경제적 가치 기준 방정식이 없다. 변경된 차압법이 차압을 임시 지연 시키므로 부동산 흐름을 찾기도 어렵다. 그기다가 엉터리 통계 발표도 한몫하고 있다. 지난 8 월 주택 판매량이 다시 -50 % 이하로 조정된 곳이 여러 곳 있다. 이런 엉터리 통계에 놀아나므로 구입자에게 가속도가 붙는다.

 

매매 현장 소식 : 매물의 72 % 는 “숏세일“이다. 은행 차압 매물(REO)은 13 %, 개인 소유 매물 15 % 이다. 판매된 주택을 분석해보면, 은행차압 주택 76 %, "숏세일" 11 %, 정상 판매는 13 % 이다. 주택 거래의 87 % 가 은행과 관련된 매매이며 정상적인 거래는 13 % 밖에 안 된다. 숏세일 허락이 떨어질 것인지 안인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72 % 가 숏세일에 희망을 걸었지만 11 % 밖에 승낙이 안 되었다는 현실을 알아야 된다. 거꾸로 말한다면, 은행 매물이 이 보다도 더 많아 질수 있겠는가 ? 오히려 중 저가 주택은 구입 적기가 될수 있다. 그러나 가격이 40 만 달러 이상은 틀림없이 한동안 하락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찰과 융자 : 과거에는 현찰 구입이든 융자 받아서 구입하든 차별이 없었다. 융자를 받아서 집을 구입해도 에스크로 종결만 되면 같은 돈이기 때문이다. 리버사이드 시에 은행매물주택 가격이 11 만 달러였다. 5 일 만에 23 명의 구입 계약서가 날라왔고 이중 7 명은 현찰 구입자다. 결국 현찰 구입자에게 14만 5 천 달러에 판매 되었다. 즉 매물 가격보다도 31.8 % 높은 가격이다. 다른 예는, 코로나 시에, 은행차압 주택이 32만 달러에 나왔다. 융자 받아서 구입하겠다는 사람은 38만 달러, 현찰 구입자는 33 만 달러를 제시했다. 은행은 5 만 달러나 손해를 보고서 현찰 구입자를 택했다. 매물 가격보다도 3 % 를 더 주고 구입했다. 현찰로 구입한 사람은 집 내부 페인트 칠만 한 상태에서 40 일 만에 42 만 달러에 판매했다. 현찰 구입자는 40 일 만에 9만 달러의 이익을 보았다. 자기와 같이 은행에 38 만 달러에 융자 받아 구입하겠다는 사람한테 다시 판매했다.

 

구입가격 적정선: 과거에는 계약서를 제출할 때 부동산 협회 매물 (MLS)에서 제시된 가격 이하로 거래 되는 것이 관행이었다. 물론 일부 지역에서는 구입 제시가격 보다 높게 판매가 되더라도 1 ~ 3 % 정도 상향된 선에서 합의가 이루어 졌다. 현재는 30 만 달러 이하 주택인 경우에는 판매 제시 가격보다도 5 ~ 30 % 이상을 더 지불해야만 구입 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현재는 원칙과 방정식이 사라졌다. 은행 결정에도 정부가 기준점을 마련해야 된다.

 

리스팅 부동산 업자가 구입자 결정 : 은행 차압 매물을 부동산 업자한테 매매 의뢰를 한다. 여기에는 은행직원이 자기 친구 부동산 업자한테만 매물을 전해 주는 은행도 있다. 한 부동산 업자는 금년에만 300 여 동을 은행으로부터 위탁받다 판매함으로서 수수료 수입이 2 백만 달러 이상이 되었단다. 과거에는 수수료를 서로 나누어 가졌지만 은행 매물 위탁받은 부동산 업자 혼자서 매매 수수료를 독식하는 것이 많다. 다른 부동산 업자를 통해서 높은 가격에 들어와도 이 계약서는 은행에 제시하지도 않고, 쓰레기통에 버리는 문제가 있다. 집 사려면 리스팅 부동산 업자와 직거래해야 집을 살 수 있는 기회가 높은 것이 현실이다. 법적인 문제는 다음이다. 한인 구입자 가운데는 리스팅 부동산 업자한테 뒷돈까지 찔러 주면서 구입하는 사람도 간혹 보인다. 한국의 부조리는 미국서도 사통팔달하지만 걸리게 되면 형사처벌이다. 한인 의사 이 씨는 나의 사무실 직원 2 명에게 매달 2 천 달러씩 몇 개월간 지불한 대가로 매물 정보를 빼낸 사람도 있었다. 의료 비리를 부동산에 적용시킨 것인가 ? 이런 비리를 고발당하면 형사 처벌 된다.

 

김희영 부동산 (951) 684 - 300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41 잘못 알고 있는 차압 지식으로 집 날린다 (3) 07/27/2011 2688
40 잘못알고 있는 차압지식으로 집 날린다 (2) 07/27/2011 1952
39 불황탈출 방편 부창부무 (夫唱婦舞) 07/27/2011 2784
38 겨울철 정원 관리 07/27/2011 5404
37 잘못 알고 있는 차압 지식으로 집 날린다 (1) 07/27/2011 1917
36 자신부터 알아라, 융자조정 07/27/2011 1888
35 차압 막기 (7) 07/27/2011 2206
34 비리 불감증’ 전문인 07/27/2011 2575
33 차압 막기 (6) 07/27/2011 1671
32 매매 기현상 07/27/2011 1811
31 차압막기 (5) 07/27/2011 1531
30 뒤틀어진 매매 현장 풍속(風俗) 07/27/2011 2306
29 차압막기 (4) 07/25/2011 1790
28 이혼 시 소유권에 이름 있는 사람만 혼자 다 가져라. 07/25/2011 6131
27 차압 막기 (2) 06/21/2011 1653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