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의 부동산칼럼

부동산의 모든것. 김희영의 부동산칼럼 안에 있습니다.

 
파산으로 2 차 융자 탕감
11/23/2011 09:18 am
 글쓴이 : kiminvestments
조회 : 5,145  


파산으로 2 차 융자 탕감
 
주택 구입 할 때 1 차 융자를 받았다. 그 후에 주택 가격 상승된 몫으로 2 차 융자를 받은 한인이 70 % 정도이다. 물론 당시에는 주택에 대한 이익이 없는데도 융자 달라고 줄만 서면 은행에서 융자를 제공 했었다. 1 차 은행이 집을 차압 한 후에 2 차 은행에서 융자금 회수를 위해서 개인상대로 부채 징수를 할 수 있다.
차압을 당하지 않고서, 집을 소유하고 있으면서 2 차 융자를 소멸 시키는 방법은 파산이다. 물론 파산 자격이 되어야 된다.
 
파산 13 을 통해서 집 2 차 융자 소멸 : 집에 거주하면서 2 차 융자를 소멸 시킬 수 있는 방법은 파산 13 을 통해서 할 수 있다. 집에 담보된 은행 2 차 융자를 없애고 1 차 융자만 지불하면서 집을 유지 해 갈 수 있다. 파산 13을 통한 2 차 융자 소멸 조건이 있다.
파산 신청 시의 주택 가격이 1 차 융자 액수보다도 적은 경우에는 2 차 융자가 무담보로 전환되어서 2 차 융자가 소멸된다. 예로서, 집 가치가 $300,000 이라고 하자. 1 차 융자 액수가 $350,000 또 2 차 융자가 $100,000 이다. 만약에 집을 $300,000에 판매하면 이 돈을 1 차 은행만 갖이고 간다. 심지어 1 차 은행 잔금 전체를 지불 하지도 못한다. 소위 말해서 깡통 주택이다. 더구나 2 차 은행은 아무것도 갖지 못한다. 이 경우에는 파산 13을 통해서 2 차 융자가 소멸된다. 그러므로 현재 부동산 가격이 하락 되었을 때만 이런 방법이 가능하다. 만약에 경기가 되살아나서, 주택 가격이 현재 보다도 상승하게 된다면 이렇게 2 차 융자를 완전 탕감 받을 수가 없다. 만약에 수입이 있으면서 1 차 융자만으로도 현재 주택 가격이 깡통인 경우에만 파산 13으로 큰 혜택을 볼 수 있다. 그러나 만약에 집값이 $350,000 인데, 1 차 융자가 $300,000이고 2 차 융자가 $100,000 이라고 하자. 이 경우에는, 2 차 은행에서 $50,000 을 갖게 된다. 2 차 은행에서 돈을 갖게 될 때는 파산 13으로 2 차가 소멸되지 않는다. 지금이 2 차 융자 탕감 받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만약에 경기가 되살아나서 주택 가격이 상승되면 1 차 융자가 깡통이 주택이 안이다.
이때는 파산 13 으로 2 차 융자를 소멸시키지 못한다.
예로서, 임씨 주택에 1 차 융자는 $250,000 이고 2 차 융자는 $350,000 이다. 현 시세는 $400,000 이다. 파산 전문한다는 변호사 C씨를 찾았다. 파산 13 으로 2 차 융자가 소멸된다고 했다. 임씨 경우에는 파산 13 으로 2 차 융자가 소멸되지 않는다. 결국 파산 13 신청자로서의 기록만 남게 되므로 불이익을 당하게 되었다. 결국 파산을 중단했고 파산은 기각 당했다. 변호사 비용만 날렸다. 그 후에, 한 부동산 업자가 말하기를 “숏세일“로서 2 차 융자가 소멸된다고 했다. 부동산 업자는, 같은 BOA 은행이기 때문에 숏세일로서 2 차 융자가 소멸된다는 조언을 했다. BOA 내의 2 차 융자 담당 부서에서 숏세일 허락을 해 준다는 편지 내용에는, 2 차 융자를 현재 은행 장부에서는 삭제를 하되 지불 안 된 잔금에 대해서는 돈을 지불 할 의무가 있다면서 "차지 오퍼 (Charged Off)" 해 준다는 내용이었다. 그리고, 은행 직원이 어느 날 2 차 융자 잔금 지불로 연락 하겠다고 했다. 부동산 업자는 이 말의 뜻을 잘 못 해석한 것이다. 부동산 업자는, 2 차 융자 잔금 전액을 안 받겠다고 한 말이니 은행 편지에 서명하라고 재촉했다. 같은 은행이라고 해서 융자 1 차와 2 차를 전부 탕감 시켜주기도 하지만 안 해 주는 곳도 있다. 물론 이 사건은 지난 7 월 15 일 이전 short sale 법이 변경되기 이전의 사건이다.
 
파산 7 신청: 파산 7 신청으로 2 차 융자를 소멸 할 수 있다. 단, 주택을 포기 했을 때에만 2 차 융자가 소멸된다. 어떤 사람은 파산 7을 신청 한 이후에 융자 조정 신청을 한 사람이 있다. 이때에 융자 조정 신청 시에 파산 7 로 인해서 2 차 융자금 저당이 면제 되었다고 착각하는 사람이 있다. 파산 7을 신청했더라도 자기 주택에 거주하는 이상은 2 차 융자 저당이 소멸되는 것이 안이다. 때로는 파산 7 이후에 융자 조정을 받아서 그 집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로부터 파산을 했는데도 2 차 융자 월부금 지불해야 되느냐는 질문이 있다. 파산 13으로 2 차 소멸 시킨 후에 1 차 융자 조정을 받았다면 2 차 융자를 지불 안 해도 된다.
 
Short Sale : Short Sale 로서 2 차 융자를 소멸 시킬 수는 있지만 파산 7 과 같이 집을 포기 했을 때에만 가능하다. 2011 년 7 월 15 일에 저당 청구권 관련법이 변경되었기에 Short Sale 로서 2 차 융자가 소멸 될 수 있게 되었다. 7 월 15 일 이전에는 은행이 차압 후에도 손실 청구를 하지 않는다는 계약 하에서만 2 차 융자를 소멸 시킬 수 있었다. 그렇지 않고는 안 된다.
7 월 15 일 이전에는 은행과의 계약이 없는 한 Short sale 로서 2 차 융자를 소멸 시킬 수 없는데도 많은 부동산 업자들이, 마치 short sale로서 2 차 융자를 소멸 시킬 수 있는 것처럼 선전한 탓에 피해를 본 한인들이 있다. 은행이나, 은행에서 채용한 부채 징수 전문 회사로부터 융자 금액 지불 독촉 전화와 편지를 받았다는 한인들이 있다.
현재는 Short sale 로서 2 차 융자를 소멸 시킬 수 있지만 은행이 손해를 안 보기 위해서 차압으로 밀고 나가는 것이 많아졌다. 주택을 소유하면서 파산 13 으로 2 차 융자를 소멸 시킬 수 있는 방법이 최선이다.
 
김희영 부동산 (951) 684 - 300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31 은행과 개발업자가 떨어진 집값 배상해라 02/18/2012 3533
130 정원 만들기 (2) 02/07/2012 5239
129 정원 만들기 (1) 01/28/2012 5686
128 주거용 입주자 방문 01/19/2012 3420
127 빚 독촉 피하기 01/17/2012 12997
126 사업체 외상 수금 01/17/2012 12648
125 파산으로 2 차 융자 탕감 11/23/2011 5146
124 차압당한 집에 언제까지 살 수 있나 (보완판) ? 10/29/2011 7218
123 Short Sale 후 은행 융자 손실 청구 못한다. 10/07/2011 3840
122 아파트 공사와 입주자 이사 비용 07/27/2011 4171
121 정원사 부상은 집 주인 책임 07/27/2011 7994
120 은행 2 차 융자 정리 07/27/2011 3676
119 빚 흥정 합의 07/27/2011 2930
118 월부금 지불안고 오래 거주하기 (2) 07/27/2011 2999
117 월부금 지불않고 오래 거주하기 (1) 07/27/2011 4322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