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시한 그 사람!!
10/09/2018 03:50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634  
   https://wemembers.tistory.com/ [63]



오바마 대통령에게 고맙다고 감사의 편지를 쓴 장본인은 이 글을 포스팅을 하는 제가 아니라 오바마의 정책을 비난을 하고 사사건건 트집을 잡았던 어느 공화당의 유권자로 등록을 한 백인 보수층의 한사람이었던 Brent Brown 이라는 어느 미국인 이었습니다.


당시 그는 백인들로 구성이 된 보수층의 보수층이었던 골수 공화당원 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가 반대를 했었던 오바마의 정책의 도움을 받고  오바마 대통령에게 감사의 편지를 썼었던 겁니다.  당시 그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감사의 편지를 쓴 내용중에 자신은 그가 대통량 출마시 오바마의 정책이 싫어 오바마에게 투표를 하지 않았던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면서 자신이 겪었던 경험담을 자세하게 나열을 하면서 오바마의 정책이 옳았다는 것을 느낀 자신의 생각을 진솔하게 표현을 한겁니다.
 

당시 그가 반대를 했었던 오바마의 정책중 가장 신랄하게 비판을 했었던 것은 바로 오바마 케어라고 불리우는 Affordable Care Act (일명 ACT라고 부르겠습니다.) 라는 정책이었습니다. 그가 비판을 한 내용은 봉급 생활자의 세금을 추가로 징수를 해 의료 보험이 없는 미국인들에게 주는 사회주의 정책의 일환이라고 비판을 했었는데, 그렇게 신랄하게 비판을 했었던 Brent가 그런 도움을 받고 너무 미안한 나머지 아래와 같은 편지를 써서 백악관에 보냈던 겁니다.


아래의 화보 밑에 소개가 되는 내용은 근래 트럼프의 독주로 자중지란이 일어난 어느 공화당 소속 당원이 오바마 대통령에게 감사의 편지를 보낸 연유와 그 전문을 자세하게 소개를 한 내용입니다. 


전임자의 정책을 뒤집어 엎으려 했었던 그가 잠잠한 전임자의 정책은?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s://wemembers.tistory.com/1144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94 공항 검색대에서 치마를 벗은 어느 여인 이야기!! 10/13/2018 2074
693 음주 운전! 미국은 살인 행위, 한국은 일탈 행위 10/12/2018 754
692 항공기가 심하게 흔들린다!! 내가 해야 되는 것은 10/11/2018 1005
691 취중에 수술을 집도한 어느 의사 이야기!! 10/10/2018 735
690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시한 그 사람!! 10/09/2018 635
689 기내에서 추태 부리는 진상 유형들 모음!! 10/07/2018 875
688 얹혀사는 아들을 퇴거시킨 어느 미국 엄마 이야기!! 10/06/2018 750
687 죽음의 목전에서 아이를 친구에게 부탁한 여인 이야기!! 10/05/2018 680
686 사회보장 연금에 대한 카더라~ 라는 뒷담화들!! 10/04/2018 821
685 차량 리스시 헤아리지 못하는 함정 7가지!! 10/03/2018 1402
684 일반 미국인들과 트럼프가 생각하는 자유무역이란 10/02/2018 707
683 어느 노숙자가 받은 10만불! 어디서 어떻게 10/01/2018 977
682 커피의 양이 적다고 고소당한 스타벅스!! 09/30/2018 952
681 휴대폰 보고 걷다 티켓 받은 이야기!! 09/29/2018 794
680 최저 임금 인상! 마냥 좋아할수는 없더군요!! 09/28/2018 83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